전체뉴스 51-60 / 19,6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더 빨라진 전기車 시대, 노사 모두 '발등의 불'이다

    ... 문제는 구조적인 데 있다. 국내 자동차업계의 전략적 판단과 선택이 더없이 중요해진 가운데, 강성 노동조합의 행보가 더 걱정인 게 사실이다. 미국 정부가 ‘전기차 시대’를 공식 예고한 날 포드는 1000명, 혼다는 2000명의 감원 계획을 발표했다. 전기차는 부품이 내연기관의 70%밖에 필요하지 않으니 생산 공정 변화를 위한 준비다. ‘구조조정’이라는 말 자체가 금기어가 돼 버린 국내 업계와 대비된다. 한국 자동차업계는 ...

    한국경제 | 2021.08.08 17:29

  • thumbnail
    일본 상장사 70%, 올 2분기 실적 개선…車기업 약진

    ... 순이익 증가액(7389억엔) 1위에 올랐다. 이어 작년 2분기 2855억엔 적자에서 올해 1145억엔 흑자로 돌아선 닛산차가 2위(순이익 증가액 4001억엔)를, 올 2분기에 2225억엔의 순익을 올려 3033억엔의 실적 개선을 이룬 혼다가 3위었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항공, 철도 관련 업종들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일본항공이 올 2분기에 579억엔, JR동일본은 768억엔의 적자를 각각 기록했고, 철도 관련 업종에선 ...

    한국경제 | 2021.08.07 14:54 | 이송렬

  • thumbnail
    日 상장기업 70%, 올 2분기 실적 개선…업종별 양극화 부각

    순익 증가액 '톱3'에 도요타·닛산·혼다 등 자동차업체 포진 올 2분기(4~6월) 실적을 발표한 일본 주요 상장 기업 중 70%는 작년 동기와 비교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올 2분기 결산 실적을 공개한 1천263개 업체 가운데 순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늘어난 곳(흑자전환 포함)이 70%에 달했다. 이 비율은 분기 실적 발표가 의무화한 2008년 2분기 이후 최고치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체의 75%, 비제조업체의 ...

    한국경제 | 2021.08.07 14:37 | YONHAP

  • thumbnail
    규제 홍수 속 제 갈길 가는 中 전기차·배터리 [강현우의 차이나스톡]

    ... 코로나19의 진원지로 많이 알려져 있는데, 중국에선 핵심 공업도시로 꼽힙니다. 위치상으로도 중국의 중심인데다 장강의 한복판에 있어서 물류가 좋고, 전국에서 가장 대학교가 많아서 인재 확보가 유리합니다. 일본 완성차 3사인 도요타 혼다 닛산이 모두 우한에 공장을 두고 있습니다. 우한하고 LG화학의 배터리 공장이 있는 난징은 앞으로 중국의 산업을 이끄는 핵심 기지가 될 전망입니다. 중국 경제에 관심 있으신 분은 두 도시를 주목하셔도 좋겠습니다. 샤오펑 이어 리샹도 ...

    한국경제 | 2021.08.07 09:07 | 강현우

  • 혼다 2000명·포드 1000명 감원…"변하지 않으면 죽어"

    글로벌 자동차업계가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로 사업을 전환하기 위해 잇따라 구조조정을 단행하고 있다. 미래차 위주의 생산 공정 변화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6일 일본 혼다자동차의 55세 이상 직원 2000명 이상이 희망퇴직을 신청했으며, 절반가량이 지난달 퇴사했다고 보도했다. 전체 임직원 4만여 명의 5%에 달한다. 혼다가 희망퇴직을 실시한 것은 10년 만이다. 정년 고용을 미덕으로 여기는 일본의 기업문화를 고려하면 ...

    한국경제 | 2021.08.06 17:19 | 김형규

  • thumbnail
    넥쏘 `울컥거림` 전량 무상 수리 실시

    ... 제도는 유지하되 15년 또는 25만㎞ 운행시까지 잔가 보장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 기술로 개발한 넥쏘는 출시 첫 해인 2018년에 949대, 2019년 4천987대 팔린 데 이어 작년에는 6천781대로 도요타 미라이와 혼다 클래리티를 제치고 전세계 수소연료전지차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작년 동기 대비 69.1% 늘어난 4천416대가 팔리며 출시 이후 국내 누적 판매량이 1만5천대선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

    한국경제TV | 2021.08.06 16:46

  • thumbnail
    현대차, '울컥거림' 수소전기차 넥쏘 전량 무상 수리한다

    ... 유지하되 15년 또는 25만㎞ 운행시까지 잔가 보장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 기술로 개발한 넥쏘는 출시 첫 해인 2018년에 949대, 2019년 4천987대 팔린 데 이어 작년에는 6천781대로 도요타 미라이와 혼다 클래리티를 제치고 전세계 수소연료전지차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작년 동기 대비 69.1% 늘어난 4천416대가 팔리며 출시 이후 국내 누적 판매량이 1만5천대선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8.06 15:44 | YONHAP

  • thumbnail
    전기차 시장에서 살아남을 전통 車제조업체 4인방

    ... 나타낸다."고 덧붙였다. 3. 제너럴 모터스 제네럴 모터스는 EV 및 자율주행차 개발에 5년 동안 35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 2025년 말까지 전기차 30대를 출시하고 연간 100만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혼다와 및 다른 제조사에 독점적인 배터리 기술을 판매하고 있다. 4. 폭스바겐 골드스타인은 독일 자동차 제조사들의 2020년 판매 3%가 EV에서 발생했다고 언급했다. 폭스바겐은 전기화된 차량 모델을 만들기 위해 향후 5년 동안 ...

    한국경제TV | 2021.08.06 10:59

  • thumbnail
    `조선·액정패널 1위` 중국에 내어준 한국...삼성전자만 `선방`

    ... 7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해 일본과 나란히 3위를 기록했으나 이번에 종합 순위가 일본보다 낮아졌다. 일본 기업은 자동차(도요타), 디지털카메라(캐논), A3 레이저 복사기·복합기(리코), 휴대용 리튬이온 전지(ATL), 이륜차(혼다) CMOS 센서(소니 세미컨덕터), 편광판(스미토모화학그룹) 등 7개 분야에서 1위에 올랐다. 일부 산업에서 중국의 약진이 한국 순위에 영향을 줬다. 현대중공업은 작년에 세계 1위를 기록했으나 이번에는 중국선박집단(CSSC)에 밀려 ...

    한국경제TV | 2021.08.06 10:44

  • thumbnail
    세계 1위 분야 한국기업 5개뿐…전년보다 2개 줄어 일본에 뒤져

    ... 7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해 일본과 나란히 3위를 기록했으나 이번에 종합 순위가 일본보다 낮아졌다. 일본 기업은 자동차(도요타), 디지털카메라(캐논), A3 레이저 복사기·복합기(리코), 휴대용 리튬이온 전지(ATL), 이륜차(혼다) CMOS 센서(소니 세미컨덕터), 편광판(스미토모화학그룹) 등 7개 분야에서 1위에 올랐다. 일부 산업에서 중국의 약진이 한국 순위에 영향을 줬다. 현대중공업은 작년에 세계 1위를 기록했으나 이번에는 중국선박집단(CSSC)에 밀려 ...

    한국경제 | 2021.08.06 10: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