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9,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리그2 전남, 마지막 준PO 티켓 확보…부산에 2-0 완승

    ... 부산에 비기기만 해도 준PO 출전권을 확보할 수 있었던 전남은 이른 시간에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양 팀 통틀어 유일했던 유효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전남이 부산 진영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김현욱이 올린 크로스가 혼전 중에 상대 공격수 안병준의 발에 맞고 골 지역 왼쪽에 있던 발로텔리 쪽으로 흘렀다. 그러자 발로텔리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팀 내 최다득점자 발로텔리의 시즌 11호 골이었다. 부산은 승리가 절실했지만, ...

    한국경제 | 2021.10.17 17:53 | YONHAP

  • thumbnail
    '임상협 꽝! 꽝!' 포항, 나고야 완파…12년 만에 ACL 4강행

    ... 오른발 슛을 강상우가 골대 앞에서 가까스로 막아냈고, 이어진 모리시타의 왼발 슛은 이준 골키퍼가 어렵게 잡아냈다. 위기를 넘긴 포항은 후반전 시작 8분 만에 선제 결승 골을 뽑아냈다. 신진호의 오른쪽 코너킥 이후 골대 앞 혼전에서 이승모가 빼낸 공을 임상협이 골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이어 후반 25분엔 이승모의 추가 골이 터졌다. 센터 서클 부근에서 신진호가 띄운 공을 이승모가 앞으로 달려가며 수비 두 명 사이에서 받아냈고, 페널티 ...

    한국경제 | 2021.10.17 16:07 | YONHAP

  • thumbnail
    울버햄프턴, 애스턴빌라에 3-2 극적 역전승…황희찬은 패스 실수

    ... 잡아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고, 이 공이 울버햄프턴 수비수의 몸에 맞고 나왔으나 맥긴이 왼발로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자 울버햄프턴이 반격에 나섰다. 울버햄프턴은 후반 35분 사이스가 한 골을 만회했고, 5분 뒤 문전 혼전 상황에서 코너 코디가 극적인 동점포를 터트려 균형을 맞췄다. 분위기를 가져온 울버햄프턴은 후반 50분 네베스의 오른발 프리킥이 상대 수비수에 맞고 굴절된 뒤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가 승리를 확정했다. 한편 황희찬은 경기 뒤 ...

    한국경제 | 2021.10.17 01:16 | YONHAP

  • thumbnail
    2021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11일부터 진검승부 돌입

    ... 세웠다. 에드워드 게이밍에는 '스카웃' 이예찬, '바이퍼' 박도현, 100 씨브즈에는 '썸데이' 김찬호, '후히' 최재현, DFM에는 '스틸' 문건영, '아리아' 이가을, '갱' 양광우가 주전으로 뛰고 있다. C조는 물고 물리는 혼전이 벌어질 전망이다. 올해 열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을 우승한 로얄 네버 기브업이 포진해 있지만 한화생명e스포츠는 물론, PCS 1번 시드인 PSG 탈론, 유럽(LEC) 2번 시드인 프나틱의 기량도 뒤지지 않는다. 한화생명e스포츠가 ...

    게임톡 | 2021.10.10 18:39

  • thumbnail
    150일 대선 본선 혈투 막 올랐다…여야 양자 구도 격돌할까

    ... 것으로 보여 양 진영의 명운을 건 혈전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대선은 진보·보수 진영이 총결집하며 사실상의 양자 구도로 치러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여야 어느 쪽도 지지율 30% 이상을 받는 대세 후보가 없어 예측불허의 혼전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여야 주자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 수사의 진행 상황과 정의당 및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완주 여부, 중도층 표심 등이 주요 변수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 후보는 이날 민주당 서울 경선에서 결선 투표 ...

    한국경제 | 2021.10.10 18:35 | YONHAP

  • thumbnail
    尹-洪, 이재명 대항마 자임…본선경쟁력 부각하는 野 주자들

    ... 것으로 보인다. 경선 승리를 위해 이 후보에 맞서 이길 수 있는 본선 경쟁력을 부각하는 데 비중을 두게 되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선 초반만 해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우위를 점했으나 홍준표 의원과의 격차가 좁혀지는 등 현재 혼전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박성민 정치컨설팅그룹 '민' 대표는 "대장동 이슈가 커져서 네 후보 모두 이 후보에 비교 우위를 보일 수 있다"며 "판이 굉장히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현역 의원 지지세, 캠프 규모 면에서 탄탄한 당심 ...

    한국경제 | 2021.10.10 18:27 | YONHAP

  • thumbnail
    윤석열-홍준표 '4주 혈전' 관전포인트…당심·합종연횡·토론회

    ... 후보 선출이 4주 앞으로 다가왔다. 1·2차 예비경선을 통과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홍준표 의원(가나다순)간 4강전으로 치러지는 이번 본경선은 막판까지 최종 순위를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혼전 속에서 진행될 전망이다.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의 양강 구도가 유지되는 가운데 유 전 의원과 원 전 지사가 얼마나 뒷심을 발휘하며 4강전을 뒤흔들지가 변수다. ◇ 당원 비중 50%로 확대…신규 당원·2040 표심 어디로 첫 번째 ...

    한국경제 | 2021.10.10 10:10 | YONHAP

  • thumbnail
    K리그2 2위 안양, 선두 김천과 2-2 무승부…역전우승 '실낱희망'(종합2보)

    ... 전남 감독은 후반 22분 빠른 돌파가 일품인 공격수 이종호를 투입했다. 이종호가 전방을 휘저으면서 전남은 득점 기회를 포착해 나가기 시작했다. 결승골의 발판을 놓은 것은 수비수 최호정이었다. 전남의 코너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끈질기게 공 소유권을 따내려던 최호정의 발목을 황태현이 걷어찼다. 공을 걷어내려던 황태현의 플레이에 고의성은 없어 보였지만 심판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황태현의 파울을 선언했다. 후반 46분 키커로 나선 이종호는 과감하게 ...

    한국경제 | 2021.10.09 20:34 | YONHAP

  • thumbnail
    '이종호 PK 극장골' 전남, 이랜드 잡고 승격 준PO 9부 능선(종합)

    ... 전남 감독은 후반 22분 빠른 돌파가 일품인 공격수 이종호를 투입했다. 이종호가 전방을 휘저으면서 전남은 득점 기회를 포착해 나가기 시작했다. 결승골의 발판을 놓은 것은 수비수 최호정이었다. 전남의 코너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끈질기게 공 소유권을 따내려던 최호정의 발목을 황태현이 걷어찼다. 공을 걷어내려던 황태현의 플레이에 고의성은 없어 보였지만 심판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황태현의 파울을 선언했다. 후반 46분 키커로 나선 이종호는 과감하게 ...

    한국경제 | 2021.10.09 18:15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베네수엘라에 3-1 역전승…월드컵 남미예선 9연승

    ... 답답한 흐름 속에 반격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으나, 후반 들어 세 골을 넣으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브라질은 후반 26분 마르키뉴스의 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고, 후반 40분에는 페널티킥 역전 결승골을 만들어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바르보자가 상대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고, 직접 키커로 나서 득점에 성공했다. 승기를 잡은 브라질은 후반 50분 안토니의 추가 골까지 터져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아르헨티나는 파라과이 아순시온의 에스타디오 ...

    한국경제 | 2021.10.08 16: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