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461-9470 / 9,9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후반기 레이스 21일 시작

    ... 또 한화는 부상으로 부진했던 타자 장종훈, 김종석과 투수 이상목, 조규수가 하반기부터 활약이 기대되고 있고 LG도 김성근 감독대행이 취임한 이후 투.타가 안정을 찾으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팀 순위 못지않게 개인 타이틀 경쟁도 혼전양상이다. `그라운드의 꽃'인 홈런 더비는 홈런 24개의 이승엽(삼성)이 공동 선두인 호세(롯데)와 무서운 기세로 추격중인 우즈(두산.20개)를 따돌리고 토종의 자존심을 지켜낼 수 있을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홈런과 ...

    연합뉴스 | 2001.07.19 09:48

  • [2001 프로야구] 중위권 판도 '안개속으로'

    프로야구 중위권 순위 경쟁에 난기류가 형성됐다. 이달 중순 LG가 6위로 도약하면서 변화를 일으켰던 중위권 판도가 최근 팀별 전력의 변화로 예측 불허의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리그가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점점 늘어나는 부상선수와 마운드 구조조정의 성과가 팀별 전력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가장 다급해진 팀은 한화. 최근 5경기 중 4경기를 패했다. 지난주 해태에 단독 4위를 내준 데 이어 두 경기 반차까지 벌어졌다. 앞으로가 더 캄캄하다. ...

    한국경제 | 2001.06.28 17:46

  • [프로야구] 중.하위권 대혼전 양상

    프로야구 중반 레이스가 중.하위권팀들의 치열한 각축전으로 혼전양상이 이어지고 있다. LG는 19일 열린 삼성 fn.com 2001 프로야구에서 해태를 9-3으로 물리쳤고 롯데는 롯데는 SK를 6-2로 각각 제압해 중위권 싸움이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접전으로 열기를 더하고 있다. 공동 7위인 LG와 롯데는 이날 승리로 6위 SK에 반게임차로 접근했고 4위 해태에게도 4.5게임차로 다가서 꺼져가던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에 다시 불씨를 지피게 ...

    연합뉴스 | 2001.06.19 22:14

  • [LPGA] 박세리 3언더파 쾌조의 출발

    ... 이글을 낚으며 5언더파 67타로 선두에 나섰다. 린유핑(대만)과 웬디 워드(미국)이 4언더파 68타로 대니엘에 1타 뒤진 공동2위를 차지하는 등 선두 대니얼을 3타차 이내로 추격한 선수만 15명에 이를만큼 리더보드 상위권은 대혼전 양상을 띠었다. 더블보기 1개와 버디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16위에 자리를 잡은 김미현을 비롯해 카리 웹(호주), 로리 케인(캐나다), 카트리오나 매튜(스코틀랜드), 레이철 테스키(호주) 등 9명까지 합치면 무려 24명이 ...

    연합뉴스 | 2001.06.14 08:01

  • [LPGA]박희정.펄신 1R 공동 9위

    ... 에비앙마스터스(총상금 210만달러)에 대비하느라 카리 웹(호주)과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박세리(24.삼성전자), 김미현(24. KTF), 박지은(22) 등 웬만한 강자들이 빠지면서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린선수가 무려 17명이나 되는 혼전양상을 보였다. 올 시즌 상금랭킹 10위 이내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출전한 도티 페퍼(미국. 랭킹 4위)는 이븐파 72타를 치는데 그쳐 공동35위로 처졌다. 박희정과 펄신에 1타 뒤진 1언더파 71타를 친 장정(21.지누스)은 ...

    연합뉴스 | 2001.06.08 08:47

  • [LPGA]박희정.펄신 1R 공동 9위

    ... 에비앙마스터스에 대비하느라 카리 웹(호주)과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박세리(24.삼성전자), 김미현(24. KTF), 박지은(22) 등 웬만한 강자들이 모두빠진 이 대회에서 2언더파로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린 선수가 무려 16명에 이르는 혼전양상을 보였다. 박희정과 펄신에 1타 뒤진 1언더파 71타를 친 장정(21.지누스)은 지난해 신인왕도로시 델라신(미국) 등 9명과 함께 공동25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올해 신인왕을 노리는 한희원(23.휠라코리아)은 퍼팅 난조로 3오버파 ...

    연합뉴스 | 2001.06.08 08:21

  • 현대.삼성 '2强 굳히기'..2001프로야구

    시즌 초반 혼전양상을 보이던 순위경쟁이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현대 삼성의 2강체제로 굳어지고 있다. 현대와 삼성 양팀은 지난달 18일 공동선두 자리에 오른 이후 줄곧 1,2위 자리를 번갈아가며 다른 팀들의 선두권 진입을 막고 있다. 최근에는 3위와의 승차를 3.5게임까지 벌렸다. 견제세력으로 떠오르는 팀도 없어 당분간 양두체제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자리잡은 선발 로테이션=양두체제는 들쭉날쭉했던 선발 로테이션이 가닥을 잡은 ...

    한국경제 | 2001.06.06 18:13

  • [여름상품] 주류 : 더위만큼 뜨거운 술시장 쟁탈전

    올 여름 술시장은 다른 어느해보다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해마다 이맘때쯤이면 폭발적인 매출 신장세를 보이는 맥주시장은 말할 것도 없고 소주와 전통주시장도 신제품을 내놓고 시장공략에 나선 신규업체와 기존업체간 대결로 혼전양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소주시장 부동의 1위 브랜드인 진로 "참진이슬로"의 독주를 막기 위한 두산 "산"의 공세는 비수기인 여름에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예상이다. 국순당의 "백세주"가 전체 시장의 ...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홈런레이스 '안개속'...호세 공동선두 도약 .. 2001프로야구

    프로야구 홈런포 대결이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혼전양상을 띠고 있다. 이달초까지 선두를 유지하던 삼성 이승엽과 한화 장종훈이 부상으로 주춤하는 사이 다른 주자들이 맹추격을 벌여 선두권에 동참하고 있다. 특히 장타자들마다 경쟁적으로 홈런 몰아치기에 나서고 있어 홈런레이스는 자고 나면 바뀌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최근 가장 큰 약진을 보인 선수는 롯데의 ''돌아온 악동'' 호세. 5경기에서 홈런 세 방을 터뜨리며 22일 현재 이승엽과 함께 ...

    한국경제 | 2001.05.24 00:00

  • 채승배씨 누적수익률 18.79% .. '스타워즈 주간 평가'

    ... 참가자들의 초반 수익률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주 주간 수익률 1위는 8.75%의 수익률을 낸 삼성투신 채승배 펀드매니저.채씨는 누적수익률 18.79%로 지난주에 이어 1위 자리를 굳게 지키고 있다. 그러나 2위권에서는 혼전 양상이 벌어지며 순위가 크게 바뀌었다. 지난주 5위였던 한국투신 박균현 운용역이 7.45%의 주간 수익률을 올린데 힘입어 2위(12.94%)로 뛰어 올랐다. 선두 채씨는 삼양사 코리아나 신도리코 앤씨소프트등의 매매를 통해 5∼6%씩의 ...

    한국경제 | 2001.05.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