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491-9500 / 10,0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투수부문 타이틀, 사상 최악의 `흉작'

    ... 예고하고 있다. 팀 당 4∼8경기씩 남겨놓은 24일 현재 아직도 오리무중인 투수부문의 개인 타이틀 경쟁이 뜨겁게 달아올라 있지만 내용면에서는 누가 주인이 되든 사상 최악의 성적으로 타이틀을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먼저 4명이 혼전을 벌이고 있는 다승 부문. 손민한(롯데)이 15승으로 한 걸음 앞서가고 임창용(삼성), 임선동(현대), 신윤호(LG)가 1승 차로 뒤를 쫓고 있는 형국이지만 16승 정도에서 다승왕이 결정될 것으로 보여 지난 93년 최소 승수(17승)로 ...

    연합뉴스 | 2001.09.25 10:38

  • [세계청소년축구] 아르헨티나, 4강 합류

    ... 2-1로 따돌렸다. 전반 32분 스트라이커 막시밀리아노 로페스가 페널티킥을 실축한 아르헨티나는 3분 뒤 말리의 드리사 디아라에게 헤딩골을 허용한 뒤 전반 38분 곤살로 로드리게스의 헤딩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좀처럼 승부가 날 것 같지 않았던 경기는 후반 44분 로드리게스와 교체투입된 파나리가 인저리타임 6분께 문전 혼전 중에 흘러나온 볼을 골네트로 차넣으면서 판가름났다. 아르헨티나는 28일 프랑스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마라베야

    연합뉴스 | 2001.09.25 09:24

  • 김희정.홍희선 공동선두 .. 스포츠토토女오픈 1R 3언더

    ... 나인브릿지클래식에 참가할 수 있는 국내 선수는 20명. 이번 대회 성적까지 합산해 포인트 순으로 확정된다. 우승시 30점이 주어지고 2위 12점,3∼10위는 9점부터 1점까지 주어진다. 현재 상위 15명은 거의 확정적이나 나머지는 아직 혼전 중이다. 특히 20위권의 포인트가 12점에 불과해 누구든 우승만 하면 단숨에 출전권을 거머쥘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선두권에 포인트 1점이 아쉬운 선수들이 대거 포진,여느 대회보다 치열한 우승다툼이 예상된다. 김희정은 17점으로 ...

    한국경제 | 2001.09.19 17:28

  • 미국 메이저리그야구 18일 재개

    ... 2위 샌프란시스코(80승64패), 3위 다저스(78승65패)가 최대승차 3게임으로 치열하게 경합중이다.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역시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시카고 컵스(78승65패), 다저스 등 4개팀이 최대승차 1.5게임으로 혼전을 펼치고 있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시애틀이 이미 서부지구 1위를 확정지었고 뉴욕 양키스와클리블랜드가 동부지구와 중부지구에 배당된 1장씩의 티켓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양키스와 클리블랜드는 지구 2위팀들보다 각각 13게임과 ...

    연합뉴스 | 2001.09.17 15:34

  • [세계청소년축구] 브라질.나이지리아, 8강 확정

    ... 예선탈락이 확정됐다. B조에서는 나이지리아가 전반 35분 카리무 샤이부의 골을 시작으로 페미 오파분미(전39분), 빅토르 브라운(후38분), 오모니고 테밀(후45분) 등이 소나기골을 퍼부으며 일본을 4-0으로 대파, 역시 2연승으로 2회전에 올랐다. 또 프랑스는 미국과 8골을 주고받는 혼전끝에 5-3으로 승리, 나란히 1승1패가 된 일본과 20일 나머지 1장의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1.09.17 14:57

  • 야구드림팀Ⅳ, 다음 달 출범

    ... 김형수 협회 부회장이 만나 대표팀 감독을 선임, 발표할 예정이다. 이달 초 대만에서 열린 아시아청소년대회에서 참패를 당했던 아마협회는 감독선임권을 KBO에 위임한 상태. 그러나 중.하위권 팀들이 준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을 놓고 혼전을 벌이고 있는 프로야구는 다음 달 포스트시즌과 대표팀의 활동기간이 중복돼 감독 선임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이상국 KBO 사무총장은 "어느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지 장담할 수 없어 감독 선임이 어렵다"고 말했다. 때문에 프로야구 ...

    연합뉴스 | 2001.09.17 10:33

  • [프로야구] 양준혁, 3년만의 타격왕 보인다

    양준혁(LG)이 3년만의 타격왕 탈환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양준혁은 12일 열린 현대전에서 4타수 3안타의 맹타를 휘둘러 시즌 0.354로 혼전이 벌어지던 타격 순위에서 한 걸음 앞서 나갔다. 자고 나면 선두가 바뀌던 이 부문에서 양준혁은 2위 심재학(0.347.두산)을 비롯해 데이비스(0.346.한화), 에레라(0.342.SK), 호세(0.341.롯데)와 어느 정도 격차를 두게 돼 한결 여유를 갖게 됐다. 더욱이 최근 한껏 물이 ...

    연합뉴스 | 2001.09.13 11:32

  • [고교축구] 동북고 38년만에 대회 우승

    ... 따돌리고 재치있게 오른발로 밀어넣어 선취골을 올린데 이어 10분 최영진이 수비 2명을 제치고 추가골을 뽑았으며, 16분에는 프리킥을 박지원이 수비벽을 뚫고 골로 성공시켜 3-0으로 앞서 나갔다. 동북고는 또 전반 21분에는 문전 혼전을 틈 탄 포철공고 김정호에게 골을 허용했으나 전반 종료 1분을 남기고 최영진이 골대 오른쪽에서 수비수 1명을 제치고 골을 성공시켜 사실상 전반에 승부를 갈랐다. 포철공고는 후반들어 이종민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골키퍼를 ...

    연합뉴스 | 2001.09.11 16:54

  • [프로야구] 용병 VS 토종, 공격부문 타이틀 `혈전'

    ... 자존심 싸움으로 열기를 더하고 있다. 8개 구단별로 15-18경기만을 남겨둔 가운데 `수입갈매기' 호세(롯데)의 독무대였던 공격부문 타이틀 경쟁이 다른 용병과 토종들의 막판 추격으로 최후 승자를 섣불리 점칠 수 없을 정도의 혼전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 파워배팅과 함께 정교한 타격을 갖춘 용병의 대표주자 호세는 홈런(35개)과 출루율(0.509), 장타율(0.714)에서 여전히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다. 올 시즌 타격 `트리플크라운'(타율, 홈런, 타점)에 도전하는 ...

    연합뉴스 | 2001.09.11 13:38

  • B형간염 등 전염성 질환 체크 .. '결혼전 종합검진'

    ... 결혼문화연구소의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이혼 사유의 15%가 배우자의 질병 때문이다. 이에따라 최근엔 신랑의 건강진단서를 함에 넣어 보내면 함 받는 날 한자리에 모여 신부의 건강진단서와 교환해 보는 것이 유행이다. 결혼전 건강검진 진단서를 교환하는 것은 미래의 건강한 가정을 설계하기 위한 준비과정으로 정착돼 가는 모습이다. 혼전 건강검진 필수 항목 =결혼전 받아야 할 기본검사 항목은 배우자나 자녀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전염성 질환인 B형간염, C형간염, ...

    한국경제 | 2001.09.09 1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