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521-9530 / 10,0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경주, PGA챔피언십 공동2위 질주

    ... 무명웨이트는 보기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며 단독선두를 달려 최경주와 함께 대회 첫날 '깜짝 선두권'의 주인공이 됐다. 뉴질랜드 축구 청소년 대표선수 출신의 웨이트는 94년 켐퍼오픈 타이틀 방어전을 아들 출산 때문에 불참한 이색 경력의 소유자. 그러나 2타차 공동2위 9명, 3타차 공동11위에 12명이 몰리는 등 1라운드는 일대혼전을 벌여 우승 후보는 2라운드 이후에나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1.08.17 06:25

  • `직장내 성희롱 지위고하 안가린다'

    ... 40대(26.1%) 순이었다. 노조 가입자는 27.1%인 반면 미가입자는 63.4%에 달했고 정규직(31.8%)보다 비정규직(37.8%)이 높았다. 또 직장규모가 크고 여직원 비율이 낮을 수록 성희롱이 빈발했다. 한편 `여자는 혼전순결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여자 43.5%, 남자 50.0%였고 남자가 혼전순결을 지키지 않아도 된다는 응답은 여자 45.6%, 남자 50.0%였다. 기혼녀,기혼남의 혼외정사를 `허용할 수 있다'는 의견은 여자는 각각 ...

    연합뉴스 | 2001.08.08 09:01

  • [프로야구] 홈런 레이스 `점입가경'

    프로야구 페넌트레이스가 종반으로 치닫는 가운데 토종과 용병들의 홈런 대결이 한치 앞을 예측하기 힘든 혼전양상을 보이고 있다. 페넌트레이스가 ⅔ 지점을 통과한 6일 현재 홈런 레이스는 토종 거포의 자존심인 `라이언킹' 이승엽(삼성)과 2명의 용병 슬러거인 `수입갈매기' 호세(롯데), `흑곰' 우즈(두산)의 3파전으로 요약된다. 이승엽은 5일 현대전에서 9회 26호 홈런을 터뜨려 호세와 홈런더비 공동선두에 올라서며 다시 한번 치열한 선두다툼을 예고했다. ...

    연합뉴스 | 2001.08.06 13:58

  • 토토컵여자축구- 한국, 일본과 아쉬운 무승부

    ... 원점으로 돌렸다. 뼈아픈 동점골을 내준 한국은 후반 들어서도 공격에 가속도를 붙이며 5-6차례의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맞았으나 상대 골기퍼와 몸을 던지는 수비수 선방에 걸려 추가골을 넣는 데 실패했다. 한국은 특히 26분 이지은이 문전혼전 중 상대 골기퍼의 시야가 가린 상태서 강슛한 볼이 골대를 살짝 벗어나 아쉬움이 컸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중국과 브라질도 치열한 공방끝에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3일 전적 ▲한국(1무) 1(1-1 0-0)1 일본(1무) ...

    연합뉴스 | 2001.08.03 21:26

  • 토토컵여자축구- 중국, 브라질과 무승부

    ... 코너킥이 골대를 맞고 나온 브라질은 이후 왼쪽 측면을 이용, 파상공세를 폈으나 변죽만 울린 채 중국의 골문을 여는 데 실패했다. 전반 35분까지 1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하고 브라질의 예봉을 차단하는 데 급급했던 중국은 40분 문전혼전 중 송샤오리가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으나 강하게 찬볼이 상대 수비수 몸에 맞는 바람에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양팀은 후반 들어서도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였으나 무위에 그쳤다. ◇3일 전적 ▲브라질(1무) 0(0-0 0-0)0 중국(1무) ...

    연합뉴스 | 2001.08.03 19:30

  • [프로축구] 김현석, 통산2번째 100호골 돌파

    ... 부산은 전반 마니치-이기부, 후반 마니치-우성용 투톱이 쉴새 없이 포항의 문전을 두드렸으나 포항 수문장 김병지의 신들린 선방에다 골운까지 없어 골을 뽑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기세를 늦추지 않은 부산은 이기부가 후반 3분 혼전중에 흘러나온 볼을 왼발 강슛, 포항의 오른쪽 네트를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골을 얻지 못했다. 이에 맞선 포항은 이승엽이 오른쪽 돌파를 주도하며 이동국과 샤샤, 후반 교체투입된 코난에게 예리한 패스를 여러번 연결했으나 끝내 ...

    연합뉴스 | 2001.07.25 22:09

  • 올 大入 '재수생 강세' 예상 .. 중앙교육진흥연구소 모의고사 비교 결과

    ... 재수생의 약진은 두드러졌다. 인문계의 재수생비중은 지난해보다 8.6%포인트,자연계는 5.6%포인트 늘어났다. 반면 점수대가 낮아질수록 재수생의 비중은 지난해와 비슷한 분포를 나타내 중위권대학 입시에서는 재학생과 재수생이 혼전을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수능점수 3백20∼3백70점대의 경우 재수생의 비율은 지난해보다 인문계 0.9∼1.5%포인트,자연계 1.4∼4.5%포인트 높아지는데 그쳤다. ◇전망=연구소측은 "주요 명문대 진학 가능선인 3백70점대 이상에서 재수생의 ...

    한국경제 | 2001.07.24 17:45

  • [코파아메리카] 온두라스, 브라질 격파

    ... 뒀다. 75년 대회에서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가 페루에 패했던 콜롬비아는 스트라이커에우랄리오 아리가와 엘킨 무리요가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했지만 월등한 기량으로 상대 문전을 위협했다. 후반 시작 5분만에 아리스티사발이 문전 혼전 중에 골키퍼 키를 넘기는 절묘한슛으로 선취골을 뽑은 콜롬비아는 후반 24분 상대 수비수가 걷어낸 볼을 에르난데스가 골네트를 흔들어 2-0으로 앞서 나갔다. 콜롬비아는 3분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프레디 그리살레스의 크로스 ...

    연합뉴스 | 2001.07.24 12:41

  • -코파아메리카- 콜롬비아, 4강 합류

    ... 에르난데스(1골)의 활약에 힘입어 페루를 3-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멕시코, 우루과이와 함께 준결승에 합류한 콜롬비아는 브라질-온두라스경기의 승자와 27일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아리스티사발이 후반 시작 5분만에 문전 혼전 중에 흘러나온 볼을 차넣어 선취골을 뽑은 콜롬비아는 후반 24분 에르난데스가 다시 골네트를 흔들어 2-0으로 앞서나갔다. 승기를 잡은 콜롬비아는 3분 뒤 프레디 그리살레스의 크로스 패스를 받은 아리스티사발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확인했고 ...

    연합뉴스 | 2001.07.24 10:32

  • [프로야구] 다승왕 레이스 '점입가경'

    프로야구 다승왕 레이스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을 정도의 혼전양상을 보이며 갈수록 흥미를 더하고 있다. 다승왕 레이스는 전반기 10승 고지에 맨 먼저 오른 신윤호(LG)의 선두속에 갈베스, 임창용(이상 삼성), 전준호, 마일영(이상 현대), 손민한(롯데), 에르난데스(SK)등 6명의 투수가 9승으로 2위 그룹을 형성하며 1위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지난 94년 데뷔 후 7년 동안 단 2승을 올리는데 그쳤던 신윤호는 전반기까지 구원으로만 10승을 ...

    연합뉴스 | 2001.07.23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