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531-9540 / 9,7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4.11 총선] 판세분석/분주한 하루..D데이 맞이하는 4당표정

    ... 내부목표 달성여부는 대구.경북지역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느냐에 달렸다며 현지관계자들과 연락을 계속하면서 판세의 흐름을 체크하기에 분주. 한편 신한국당은 이날 강삼재사무총장주재로 선대본부회의를 열고 선거당일 기권방지와 부동표 흡수여부가 혼전지역의 우열을 판가름 할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 기권방지와 투표참여를 유도하는 계몽활동을 전개해줄 것을 언론사와 선관위에 요청. 신한국당은 이날부터 중앙당과 전국지구당 사무처요원들에게 24시간 비상 대기근무체제에 돌입토록 하는 ...

    한국경제 | 1996.04.10 00:00

  • '묻힌 예술'을 빛의 세계로 .. '재조명 작가전' 기획

    ... 박화백은 60~90년대에 걸쳐 활동했던 작가로 무분별한 서구사조의 물결에 휩쓸리지 않고 우리시대를 가장 극명하게 드러낸 작가. 박화백은 또 근대화의 와중에서 국전을 중심으로 한 아카데미즘과 이에 반기를 든 현대미술사조가 혼전을 벌이는 동시에 민중미술까지 등장하게 되는 상황에서 어느 한편으로 치우치지 않고 모든 화풍을 수용하면서 자기의 길을 걸었다. 때문에 시대의 일상과 당대인들의 감정을 가장 충실하게 반영하면서 한국미술의 방향을 올바로 제시한 ...

    한국경제 | 1996.04.08 00:00

  • [4.11 총선] (D-2) 지역별 판세 종합 분석

    ... 가까스로 과반의석을 획득할수 있을 것인가" 여부에 보였던 관심은 거의 사라진 상황이다. 막바지에 들어선 이번 선거도 역대선거와 마찬가지로 지역성에 바탕을 둔 투표행태가 그대로 재현될 것이라는 분석이 대체적이어서 상당한 지역에서의 혼전에도 불구, 대략적으로 각당의 예상 획득의석수가 나오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현재까지의 판세로 볼때 전국구를 포함해 신한국당이 120석 전후, 국민회의가 95~100석, 자민련이 45~50석, 민주당이 13~14석, 무소속은 15~20석 ...

    한국경제 | 1996.04.08 00:00

  • [4.11 총선] (D-2) 정당별 예상의석 점검

    ... 가까스로 과반의석을 획득할수 있을 것인가" 여부에 보였던 관심은 거의 사라진 상황이다. 막바지에 들어선 이번 선거도 역대선거와 마찬가지로 지역성에 바탕을 둔 투표행태가 그대로 재현될 것이라는 분석이 대체적이어서 상당한 지역에서의 혼전에도 불구, 대략적으로 각당의 예상 획득의석수가 나오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현재까지의 판세로 볼때 전국구를 포함해 신한국당이 120석 전후, 국민회의가 95~100석, 자민련이 45~50석, 민주당이 13~14석, 무소속은 15~20석 ...

    한국경제 | 1996.04.08 00:00

  • [4.11 총선] (D-7) 권역별 판세 분석 <6> .. 제주/강원

    ... 주목된다. 제주는 무소속돌풍이 이번에도 이어질지 "찻잔속의 태풍"으로 끝날지 관심거리다. 현재까지는 신한국당이 제주(현경대)와 북제주(양정규)에서 앞서고 서귀포.남제주에서는 신한국당 변정일, 국민회의 고진부, 무소속 김문탁 후보가 혼전양상을 보이고 있다. 북제주의 경우 5선을 눈앞에둔 양후보의 관록을 뒤엎을만한 후보가 아직은 부각되고 있지 않다는 평이나 국민회의 홍성제후보와 무소속 강창호 김택환 후보가 눈에 띄는 약진을 보이고 있어 양후보를 긴장시키고 있다. ...

    한국경제 | 1996.04.03 00:00

  • [4.11 총선] (D-10) 권역별 판세 분석 <3> .. 인천/경기

    ... 현역의원을 중심으로 승부를 걸고 있고 자민련도 경합지역 5~6곳을 중심으로 바람을 기대하고 있다. 인천.경기를 통틀어 현재까지 신한국당 22곳 국민회의 8곳 민주당 3곳 무소속 1곳에서 우세를 보이고 있고 15개지역이 혼전및 경합으로 뷴류되고 있다. 인천의 판세는 현재 신한국당 우세 7곳, 국민회의 우세 1곳, 경합 3곳으로 나타나고 있다. 신한국당은 중.동.옹진(서정화) 남갑(심정구) 남을(이강희) 연수(서한샘) 남동갑(이윤성) 남동을(이원복) ...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4.11 총선] (D-9) 권역별 판세 분석 <4> .. 대구

    ... 신한국당의 김석원 후보(달성군)와 자민련 박철언 후보(수성갑) 무소속 서훈 후보(동을) 셋뿐이라는게 중론이다. 이들 지역을 제외하고는 신한국당과 자민련 무소속이 각각 1곳에서 우세를 유지할 뿐 나머지 7곳에서는 막판까지 혼전이 예상된다. 대구의 "정치1번지"로 불리는 중구는 신한국당의 유성환 의원, 자민련의 박준규 전의원, 무당파 한병채 전의원간의 3파전으로 압축되고 있다. 유의원이 앞서가던 상황에서 박전의원의 뒤늦은 출발에도 불구하고 전세가 역전됐다는게 ...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4.11 총선] (D-12) 권역별 판세 분석 <1> .. 서울

    ... 등에서 우세를 보이고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민주당의 경우는 광진갑 (강수림) 성북갑 (이철) 강서갑 (박계동) 강동갑 (이부영) 등이다. 12개 경합지역중 "신정치1번지"인 강남갑.을은 정당후보와 무소속후보간 혼전양상을 보이고 있다. 강남갑은 당초 신한국당의 서상목 후보와 민주당의 홍성우 후보간 2파전의 양상을 보여왔으나 노재봉 전총리(무소속)의 가세로 3파전의 혼전을 보이고 있으며 강남을은 무소속의 홍사덕 후보와 자민련의 이태섭 후보간 ...

    한국경제 | 1996.03.29 00:00

  • [4.11 총선 포커스] 격전지 : 경기 하남/광주 .. "혼전"

    ... 하남시장과 광주군수를 모두 야당이 차지해 이지역 야권성향의 단면을 보여줬다. 선거판세도 신한국당 정영훈후보가 현역의원이라는 프리미엄을 업고 앞서 나갔으나 뒤늦게 공천이 확정된 국민회의 문학진전한겨레신문기자가 뛰어들면서 혼전양상을 띠고 있다. 여기에 민주당 곽인식위원장과 자민련 양인석성광학교이사장이 추격전을 벌이고 있다. 하남시의 98.4%가 그린벨트이고 광주군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여 있어 지역개발에 대한 유권자들의 불만이 상당해 각 후보들은 ...

    한국경제 | 1996.03.25 00:00

  • [4.11 총선 포커스] 격전지 : 마포을 .. 서민층 공략 주력

    ... 더구나 출마예상자중 3인이 14대의원들이어서 치열한 접전지역이 될 전망이다. 현재 판세도 신한국당 박주천 의원이 초반에 높은 인지도를 바탕으로 앞서나가고 있으나 신한국당 강신옥 전의원이 탈당과 함께 무소속출마를 선언하면서 혼전이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국민회의는 지난 3년간 표밭을 갈아온 14대전국구인 김충현 전의원을 공천했으며 민주당에서는 장신규 젊은연대대표가, 자민련에서는 장덕환 전인천대교수가 각각 뛰어들었다. 신한국당 박의원은 "뛰어난 의정활동과 ...

    한국경제 | 1996.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