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멸종위기종 '붉은점모시나비' 복원 세계적 성공 사례 인정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와 함께 추진한 멸종위기종인 붉은점모시나비 복원사업이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세계적인 성공 사례로 인정받았다고 26일 밝혔다. 국제자연보전연맹은 세계 자원 및 자연 보호를 위해 국제연합(UN)의 지원을 받아 1948년에 설립한 국제기구로 국가와 정부 기관 및 NGO의 연합 형태로 발전한 세계 최대 환경단체이다. 붉은점모시나비 복원사업은 강원 횡성군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에서 인공 증식한 것을 삼척에 ...

    한국경제 | 2021.05.26 14:35 | YONHAP

  • thumbnail
    멸종위기 '붉은점모시나비' 80마리 삼척서 영동으로 이사

    ... 금강환경청은 지난해에도 삼척에서 채집한 60마리를 영동에 방사했다. 정종선 금강환경청장은 "붉은점모시나비를 불법 채집하지 않도록 인근 주민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아름다운 붉은점모시나비가 영동군의 상징물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금강환경청은 영동군, SK하이닉스,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유원대,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영동지부, 야생생물관리협회 충북지부와 함께 2023년까지 붉은점모시나비 복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5 13:14 | YONHAP

  • thumbnail
    종영 '루카' 김래원, 세상 뒤집을 괴물의 길 선택…비극적 빌런의 탄생

    ... 길을 선택한 지오. ‘루카 : 더 비기닝’은 인간의 오만과 이기심으로 탄생한 지오, 그리고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인간들의 욕망을 통해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남겼다. ‘홀로세(현생 인류)’가 끝났음을 선언하는 지오와 끝내 탄생한 신인류. 마침표가 아닌 위험한 신화의 서막을 여는 파격적인 엔딩이 전율을 일으켰다. 이날 구름과 딸이 떠난 후 절망에 빠진 지오 앞에 이손(김성오 분)이 나타났다. ...

    스타엔 | 2021.03.10 09:54

  • thumbnail
    '루카: 더 비기닝' 파격적인 결말과 함께 6% 종영

    tvN 월화드라마 '루카: 더 비기닝'이 홀로세의 종언을 선언하는 파격적인 결말과 함께 막을 내렸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된 tvN 월화극 '루카: 더 비기닝' 최종회 시청률은 6%(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경신하지 못했다. 마지막 회에서는 지오(김래원 분)가 인간에 대한 신뢰를 완전히 저버린 채 악의 세력에 가담하며 홀로세의 종언을 선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끝까지 딸을 지키려 ...

    한국경제 | 2021.03.10 09:03 | YONHAP

  • thumbnail
    '루카' 이다희 사망에 김래원, 괴물의 길 선택…파격 결말

    ... 길을 선택한 지오. ‘루카 : 더 비기닝’은 인간의 오만과 이기심으로 탄생한 지오, 그리고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인간들의 욕망을 통해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남겼다. ‘홀로세(현생 인류)’가 끝났음을 선언하는 지오와 끝내 탄생한 신인류. 마침표가 아닌 위험한 신화의 서막을 여는 파격적인 엔딩이 전율을 일으켰다. 이날 구름과 딸이 떠난 후 절망에 빠진 지오 앞에 이손(김성오 분)이 나타났다. ...

    텐아시아 | 2021.03.10 08:30 | 정태건

  • thumbnail
    종영 '루카 : 더 비기닝', 살아남은 김래원X안내상X정은채가 꿈꾸는 위험한 새 시대

    ... 옳은 존재가 아니다'라는 답을 내리고 스스로 괴물이 되는 길을 선택한 지오. '루카 : 더 비기닝'은 인간의 오만과 이기심으로 탄생한 지오, 그리고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인간들의 욕망을 통해 '인간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남겼다. '홀로세(현생 인류)'가 끝났음을 선언하는 지오와 끝내 탄생한 신인류. 마침표가 아닌 위험한 신화의 서막을 여는 파격적인 엔딩이 전율을 일으켰다. 이날 구름과 딸이 떠난 후 절망에 빠진 지오 앞에 이손(김성오 분)이 나타났다. 사력을 ...

    한국경제TV | 2021.03.10 08:20

  • thumbnail
    '아이스맨' 살기 직전 알프스 고지대 얼음 없었다

    ... 3천~4천m 고지대에는 얼음이 없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과학원 소속 파스칼 볼레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외츠탈 알프스 산맥 빙하의 얼음 기둥을 분석해 약 1만1천650년 전에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지는 홀로세(現世)에 내내 얼음으로 덮인 곳은 4천m 이상 고지대뿐이라는 결과를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를 통해 발표했다. 네이처와 외신 등에 따르면 연구팀은 이탈리아와 오스트리아 국경을 이루는 외츠탈 ...

    한국경제 | 2020.12.18 14:51 | YONHAP

  • thumbnail
    경기광주시, 금개구리 복원 '한강유역환경청.LG상록재단.홀로세생태조존연구소' 4자 협약

    ... 위해 민 · 관 협약을 체결해 멸종위기종 보호에 발 벗고 나선다 . 시는 금개구리 증식 · 복원 사업을 위해 한 강유역환경청 - ( 재 )LG 상록재단 - ( 사 )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와 4 자 업무협약 (MOU) 을 체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 이날 협약식에는 신동헌 시장과 정경운 한강유역환경청장 , 정창훈 ( 재 )LG 상록재단 대표 , 이강운 ( 사 )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

    한국경제 | 2020.11.26 15:49 | 윤상연

  • thumbnail
    사냥은 남성 몫?…선사시대 여성도 대형동물 사냥

    ... 나타내는 독특한 동위원소도 발견돼 사냥꾼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증거로 제시됐다. 연구팀은 젊은 여성 사냥꾼이 당시의 일반적인 사례인지, 아니면 극히 일부에 국한된 특수한 경우인지 확인하기 위해 플라이토세 말기(약 13만년 전)부터 홀로세 초기(8천년 전)에 이르는 미주 지역 전체의 무덤 발굴 기록을 분석했다. 그 결과, 총 107개 지역에서 429건의 무덤 발굴이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 중 27건에서 대형 동물 사냥 장비가 함께 출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

    한국경제 | 2020.11.05 10:34 | YONHAP

  • thumbnail
    약 4천년 전 '그린 사하라' 종말이 동남아 대가뭄 촉발

    ... 우기의 수증기를 크게 줄인 것으로 제시했다. 연구팀은 동남아 지역에서 진행된 수백 년의 대가뭄과 동남아 내륙의 고대 유적이 눈에 띄게 줄어든 약 4천~6천년 사이 "잃어버린 천년"의 시기가 일치하는 것으로 밝혔다. 연구팀은 홀로세 중기의 대가뭄이 이 지역의 대규모 인구 이동과 새롭고 탄력적인 호구 전략을 채택하게 했을 것으로 분석하면서 동남아 내륙에서 신석기 영농을 시작하게 된 동인이 됐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논문 제1저자인 윌리엄 패터슨 대학의 환경과학 ...

    한국경제 | 2020.08.24 11: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