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901-19910 / 20,1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초중고 개학 코앞...학용품 할인 행사

    초.중.고등학생들의 개학이 코앞에 닥쳐왔다. 아쉬움을 접어두고 이제는 신학기 준비를 해야할 때다. 현대 신세계 등 백화점과 홈플러스 등 할인점들은 일제히 신학기 맞이 행사를 마련,가방 가구 학생복 등 다양한 학생용품 판매에 들어갔다. 초.중.고등학생용 가방 종합전=코엑스 현대 레포츠몰에서는 "신학기 학생가방 종합전"이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루카스 아이찜 등 학생용 가방을 최고 40%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기간은 8일까지. 신세계 본점 ...

    한국경제 | 2001.02.02 00:00

  • 대형할인점 편의시설 확충 경쟁 .. 민원실.세탁소 등 설치

    고객 유치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대형 할인점들이 새로 내는 점포에 다양한 생활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 까르푸 신세계이마트 롯데마그넷 등 대형 할인점들은 최근 신규 점포에 여행사 민원실 세탁소 약국 등 부대시설을 만들어 고객들에게 서비스하고 있다. 지난해 가을 수원 안산 등지에 들어선 홈플러스 매장에는 미용실 세탁소 구두수선실 은행 게임센터 클리닉센터(치과 내과 소아과 피부과 안과 한의원) 등이 들어서 영업 중이다.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할인점.TV홈쇼핑 설장사 '대박'

    할인점 TV홈쇼핑 하나로클럽 등 유통 신업태들도 ''설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신세계의 이마트와 삼성테스코의 홈플러스 등 대형 할인점의 설 매출은 지난해에 비해 최고 30% 이상 늘어났다. TV홈쇼핑 업체도 매출이 두배 가까이 늘어났다. 불경기에도 불구하고 백화점과 더불어 예상외의 설 판매 실적을 올린 것이다. 설 대목기간 내내 찬바람이 돌았던 재래시장과는 대조적이었다. 백화점은 고가품이나 선물로,할인점은 식품 및 생활용품으로 각각 특수를 ...

    한국경제 | 2001.01.27 00:00

  • 유통 大戰 서울 西部로 확산

    영등포 양천을 중심으로 한 서울 서부지역이 유통 격전지로 떠올랐다. 두 곳에는 올해 안에 프랑스계 할인점 까르푸,현대백화점,삼성테스코의 할인점 홈플러스 등 대형 점포가 잇달아 들어선다. 이 지역은 롯데 신세계 경방필 애경백화점 등이 이미 자리를 잡은 곳. 따라서 이들 터줏대감들과 신규진출 업체간 시장 쟁탈전이 불가피해졌다. 강남에 이어 서울 서부지역으로 유통 격전지가 확산되는 것이다. 강남지역은 지난해 신세계와 롯데의 신규진출로 쟁탈전이 ...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하는 市場] '백화점'

    ... 5만원대의 생활용품 참치세트와 50만원이 넘는 굴비 갈비세트 등이 일찌감치 매진됐다. 삼성플라자는 지난해보다 18% 가량 늘어난 46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상품권도 33% 늘어난 20억원 어치를 팔았다. 신세계이마트 롯데마그넷 홈플러스 등 대형 할인점들도 매출(기존점 기준)이 10∼20% 가량 늘어났다. 이마트의 경우 기존 18개 점포에서 설 행사기간 중 7백69억원의 매출을 올려 지난해보다 20% 증가했다. 이처럼 백화점 할인점들이 호황을 누린 것은 국제유가 안정과 ...

    한국경제 | 2001.01.23 00:00

  • [기로에선 중견백화점] (下) '생존 몸부림' .. '사업다각화'

    ... 서울시내 중소 백화점 등을 위탁 경영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경방필백화점은 단골손님인 3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의 주부층을 겨냥한 마케팅에 힘을 쏟기로 했다. 사은품과 광고 경쟁은 피한다는 전략이다. 오는 11월에 홈플러스와 현대백화점이 텃밭인 영등포 상권에 들어설 것에 대비한 포석이다. 경방필은 현재 영등포역 앞에 한 점포만을 운영 중이다. 그랜드백화점은 올해 매장면적 3천평 규모의 할인점 2개를 새로 열 예정이다. 수도권지역 4∼5곳을 후보지로 ...

    한국경제 | 2001.01.16 00:00

  • '상품권' 할인점서 인기몰이 .. 이마트, 3배이상 매출 신장

    ... 할인점에서도 인기 판매 품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 이마트는 설 행사를 시작한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21억원어치의 상품권을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배 이상의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삼성테스코가 운영하는 할인점 홈플러스에서도 상품권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 올들어 지난 2주 동안 상품권 매출이 2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보다 10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최인한 기자 janu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16 00:00

  • [정성담은 설 선물] 농수축산물 : 대형할인점서 '실속구매' 하세요

    ... 선보였다. 농산물의 경우 수삼더덕혼합세트 참굴비세트 젓갈세트 한과세트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공산품의 경우 단순한 먹거리보다 오래두고 쓸 수 있는 상품을 만들었다. 특히 신속한 배달을 원칙으로 해 신경을 쏟고 있다. 홈플러스=오는 26일까지 설날 선물 대잔치를 열고 가격을 대폭 할인해 판매한다. 식용유 햄 생활용품 위생용품 양말 화장품 등 1만원 이하의 다양한 선물을 마련했다. 또 1,3,5,7,10,30,50만원권의 삼성상품권도 팔고 있다. 대량 ...

    한국경제 | 2001.01.16 00:00

  • [기로에선 중견백화점] (上) '영업환경이 나빠진다'

    ... 인수,신규출점 등을 바탕으로 공세를 더 강화할 움직임이다. 할인점도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애경과 경방필의 경우 올 하반기 대형 업체들의 직격탄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1월 양천구 목동에,할인점 홈플러스는 영등포구 문래동에 점포를 개점해 애경 경방필과 상권쟁탈전에 가세한다. 특히 매장면적 1만6천평 규모의 현대백화점은 6천평 안팎의 기존 두 백화점에 압박을 가할 게 확실시된다. 삼성테스코가 운영하는 홈플러스도 힘겨운 상대다. 홈플러스는 ...

    한국경제 | 2001.01.15 00:00

  • [연일 '폭설'] 동네슈퍼 매출 '쑥'...백화점들 판매 '뚝'

    ... 8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떨어졌다. 특히 신세계백화점은 매출 감소폭이 가장 커 지난 7일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30%가량 떨어졌으며 그 뒤에도 매출 부진을 만회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비해 이마트 롯데마그넷 홈플러스 등 할인점과 동네 슈퍼마켓 등에는 자동차 관련 월동용품과 보온의류 등이 평소보다 많이 팔려나가고 있다. 홈플러스의 경우 지난 주말 이후 스노체인이 점포당 하루 평균 1천만원어치씩 팔리고 있다. 지난해 12월보다 3배 이상 늘어난 ...

    한국경제 | 2001.01.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