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故 유상철 조문 왜 안 와"…박지성·김민지에 '악플' 무슨일?

    ... 국가대표팀에서 함께 뛰었던 박지성과 그의 아내 김민지에게 악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눈을 감았다. 향년 50세. 유상철 전 감독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각계각층의 추모가 이어졌고, 홍명보부터 이천수까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선후배들이 빈소를 찾았다. 이런 가운데 일부 네티즌이 또 다른 4강 신화의 주역 박지성이 조문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비판하며 악성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네티즌들은 박지성의 ...

    텐아시아 | 2021.06.09 15:27 | 노규민

  • thumbnail
    2002 월드컵 4강 신화 멤버, 故 유 전 감독과 '마지막까지 함께'

    ...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한 유 전 감독의 장례식 둘째 날인 8일 오후, 2002 한일월드컵 멤버들이 하나둘씩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과 이천수 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을 시작으로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 안정환,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등이 뒤이어 빈소로 들어섰다. 이들과 함께 오후 8시 현재 빈소에는 이운재 전북 현대 코치, 최진철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김태영 K3 천안시축구단 감독, 이민성 ...

    한국경제 | 2021.06.08 20:28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감독 "상철이를 위해 울산을 더 좋은 팀으로 만들겠다"

    "추억 거리를 가슴 속에 묻어야 하는 현실 슬프고 안타까워"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홍명보(52) 감독이 세상을 떠난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향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유상철 전 감독의 장례식 둘째 날인 8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홍명보 감독은 오랜 동료를 잃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경남 거제에서 울산 선수들과 하계 전지 훈련을 하던 홍 감독은 이날 오후 5시께 고인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과 옛 동료 이천수 ...

    한국경제 | 2021.06.08 17:42 | YONHAP

  • thumbnail
    '유상철 투병 끝 별세' 축구계 "안타깝다…많이 보고싶을 것"

    췌장암으로 투병 중이던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별세했다. 이러한 가운데 고인과 함께 그라운드를 누볐던 축구계 인사들이 애도의 뜻을 보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에 대표팀의 주장을 맡았던 홍명보 울산 감독은 "안 좋다는 소식은 듣고 있었는데, 빨리 간 것 같다"며 "많이 보고 싶을 것"이라며 후배의 명복을 빌었다. 울산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

    한국경제 | 2021.06.07 23:43 | 김정호

  • thumbnail
    '후반기도 기대하라'…K리그1 선두 울산, 거제서 전지훈련

    ... 조별리그에 대비해 체력을 한층 끌어올리는 데도 목표를 둘 예정이다. 5월 한 달간 7경기 무패(5승 2무)로 K리그 선두 탈환과 FA컵 8강 진출에 성공한 울산은 이번 전지훈련을 발판 삼아 우승이라는 목표에 더 다가갈 예정이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바쁜 5월 일정을 잘 소화하고 재정비를 할 기회를 얻었다"면서 "휴식과 훈련을 적절히 분배하고 선수들이 리그·컵 대회에 더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후반기에도 좋은 성적을 내겠다"라고 새롭게 각오를 다졌다. 한편, ...

    한국경제 | 2021.06.07 15:16 | YONHAP

  • thumbnail
    수원, 슈퍼매치 3-0 완승…선두 울산 3연승·전북 7경기 무승(종합)

    ... 3연승에 8경기 연속 무패를 달성하며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제주의 '질식 압박'에 막혀 제대로 빌드업 과정에 애를 먹은 울산은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친 뒤 후반전 시작과 함께 발 빠른 공격수 이동준을 투입했고, 이동준은 홍명보 감독에게 선제골을 선물했다. 이동준은 후반 24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김기희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왼발슛이 골키퍼 맞고 나오자 골대 정면에서 재빨리 오른발로 밀어 넣어 득점을 완성했다. 반격에 나선 제주는 후반 38분 '득점 ...

    한국경제 | 2021.05.29 21:26 | YONHAP

  • thumbnail
    '교체출전 이동준 골맛' 울산, 제주에 2-0 승리 '신바람 3연승'

    ... 40분 오른쪽 측면으로 파고든 윤빛가람의 크로스를 힌터제어가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방향을 바꾸려 했지만 실축하며 기회를 날렸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울산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발이 빠른 공격수 이동준을 투입했고, 이동준은 홍명보 감독에게 선제골을 선물했다. 이동준은 후반 24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김기희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왼발슛이 골키퍼 맞고 나오자 골대 정면에서 재빨리 오른발로 밀어 넣어 득점을 완성했다. 제주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제주는 ...

    한국경제 | 2021.05.29 18:32 | YONHAP

  • thumbnail
    울산 홍명보 감독 "백신 접종 일정 아쉬워…운용의 묘 살렸으면"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대거 포진한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이 선수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 일정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홍명보 감독은 20일 오후 하나원큐 K리그1 2021 18라운드 맞대결을 앞두고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 일정이 리그 경기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설명하며 "정부나 대한체육회, 대한축구협회에서 운용의 묘를 살려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울산은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즐비한 팀이다. ...

    한국경제 | 2021.05.20 16:52 | YONHAP

  • thumbnail
    울산 "경기력 걱정 안 해" vs 포항 "동해안 더비 총력전"

    울산-포항, 22일 K리그1 18라운드서 169번째 맞대결 프로축구 K리그1 선두를 탈환한 울산 현대와 8경기 무패로 상승세를 달리는 포항 스틸러스가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서로를 넘어서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울산의 홍명보 감독과 포항의 김기동 감독은 20일 오후 하나원큐 K리그1 2021 18라운드 맞대결을 앞두고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입을 모아 '동해안 더비 승리'를 다짐했다. 양 팀 모두 최근 분위기가 나쁘지 않은 만큼, 미디어데이에 ...

    한국경제 | 2021.05.20 15:27 | YONHAP

  • thumbnail
    '2년만의 승리' 울산 홍명보 "이제 전북 앞에서 안 작아져"

    "전북만 만나면 우리 선수들도, 팬들도 작아졌습니다. 이젠 아닙니다. " 지긋지긋했던 동해안 더비 무승의 사슬을 2년 만에 끊어내고 선두 자리까지 빼앗은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은 승리의 의미를 이렇게 설명했다. 울산은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숙적' 전북 현대에 4-2로 이겼다. 최근 수년간 이어진 두 팀의 경쟁 구도에서 울산은 늘 전북을 넘지 못했다. 울산은 2019시즌, 2020시즌 ...

    한국경제 | 2021.05.19 21: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