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명보호'와 맞붙는 티그레스 감독, 벤치 흡연으로 '징계'

    홍명보(52) 감독이 이끄는 '아시아 챔피언' 울산 현대의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첫 상대인 티그레스 UANL(멕시코)의 히카르두 페레티(67) 감독이 벤치에서 흡연하다 카메라에 포착돼 징계를 받게 됐다. ESPN은 21일(한국시간) "멕시코 프로축구 1부리그 티그레스를 지휘하는 페레티 감독이 경기 도중 벤치에서 담배를 피우는 장면이 사진에 찍혔다"라며 "경기장 내 금연 규정을 어긴 페레티 감독은 정규리그 1경기 출전 정지에 벌금 8천 ...

    한국경제 | 2021.01.21 08:4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시대' 프로축구 2월 27일 개막…K리그1 38라운드 복귀

    ... 올해 K리그는 팬들의 흥미를 끄는 재미있는 '더비 조합'이 많아진 터라 리그 정상 복귀의 의미는 더 크다. 가장 흥미로는 더비는 '2002년 월드컵 4강 전사' 사령탑 맞대결이다. K리그1에서는 울산 현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홍명보 감독과 성남FC의 김남일 감독이 자존심 대결을 펼치고, K리그2에서는 대전하나시티즌의 이민성 감독과 경남FC의 설기현 감독이 지략 대결을 펼친다. 또 강원FC 단장을 맡은 이영표는 비록 지도자는 아니지만 2002년 월드컵 4강 전사들과 ...

    한국경제 | 2021.01.20 16:28 | YONHAP

  • thumbnail
    울산의 FIFA 클럽월드컵 첫 상대는 멕시코의 티그레스

    ... 뉴질랜드 당국의 격리 규정 등을 고려할 때 대회에 참가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혀 6개 팀으로 치러진다. 울산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8년 만에 정상을 되찾으며 클럽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었다. 이번 대회는 홍명보 신임 감독의 울산 사령탑 데뷔 무대이기도 하다. K리그 소속 팀이 클럽 월드컵에 출전한 것은 2016년 전북 현대(5위)가 마지막이었다. 울산은 2012년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처음 우승한 뒤 참가한 클럽 월드컵에서는 2패를 당하고 6위에 ...

    한국경제 | 2021.01.20 08:06 | YONHAP

  • thumbnail
    축구협회 행정 총괄하는 전무이사에 박경훈 전 감독 내정

    박경훈(60) 전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이 한국 축구 행정을 총괄하는 자리에 올랐다. 대한축구협회는 홍명보 감독이 울산 현대 사령탑으로 옮기면서 공석이 된 전무이사 자리에 박경훈 전 감독을 내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박 전 감독은 오는 27일 대의원총회 승인을 거쳐 전무이사직을 수행하게 된다. 엘리트 선수 출신인 박 전무이사는 지도자와 학자로서도 풍성한 경력을 쌓아왔다. 박 전무이사는 1984년 포항제철에 입단해 1992년까지 뛰었다. ...

    한국경제 | 2021.01.19 15:43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울산, 강원서 공격수 김지현 영입

    프로축구 K리그1 영플레이어상 수상자 출신의 공격수 김지현(25)이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울산은 13일 강원FC에서 활약한 김지현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2018년 강원에서 프로에 데뷔한 김지현은 지난 시즌까지 K리그 통산 62경기에 출전해 21득점 3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핵심 공격수로 성장했다. 프로에서 보낸 첫해부터 12경기에서 3골을 넣었고, 2019시즌에는 27경기에 나서서 10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

    한국경제 | 2021.01.13 15:18 | YONHAP

  • thumbnail
    '잊지 못할 2020년'…울산 원두재는 새해에도 '뚜벅뚜벅'

    ...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아쉬움을 한방에 씻어냈다. 원두재는 우승으로 시작한 2020년을 우승으로 마무리했다. 대한축구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영플레이어상도 받았다. 원두재는 11일 울산 구단 클럽하우스에서 홍명보 신임 감독과의 선수단 상견례로 새해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상견례 후 만난 원두재는 지난해를 되돌아보면서 "너무 빠르게 지나간 것 같다"고 웃으며 "대단한 일도, 생각하지 못했던 일도 많아서 좋은 한 해였던 것 같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1.12 10:50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감독과 호흡' 이청용의 새해 소망 "안다치고 많이 뛰기"

    ... 월드컵에도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울산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오는 2월 1일부터 카타르에서 열리는 FIFA 클럽 월드컵에 나선다. 그러나 11일 구단 클럽하우스에서 선수단과 상견례를 마친 홍명보 신임 울산 감독은 이청용의 클럽 월드컵 합류가 어렵다고 밝혔다. 홍 감독은 이청용이 최소 한 달 이상 재활이 필요한 상태라고도 전했다. 이청용도 "클럽 월드컵을 준비하는 팀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에게는 새 시즌 K리그도 중요하니 ...

    한국경제 | 2021.01.12 08:59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울산 감독 데뷔 무대엔 '이청용도, 홍철도 없다'

    "이청용·홍철·이동경·고명진, 재활로 참가 불발될 듯" 행정가로 변신했다가 약 3년 반 만에 현장으로 돌아온 홍명보 감독이 프로축구 울산 현대 사령탑으로 공식 데뷔하는 무대에서 100% 전력을 가동하기 어렵게 됐다. 홍 감독은 11일 울산 구단 클럽하우스에서 선수단과 상견례를 한 뒤 인터뷰를 하고 "이청용, 홍철, 고명진, 이동경의 클럽 월드컵 합류는 불발될 듯하다"고 밝혔다. 울산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우승해 ...

    한국경제 | 2021.01.11 17:31 | YONHAP

  • thumbnail
    ACL 우승 주역과 첫 만남 홍명보의 주문 "책임·태도·행복"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지휘봉을 잡은 홍명보 감독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우승 주역들과 처음 만나 '책임·태도·행복'이라는 세 가지 메시지를 던졌다. 홍 감독은 11일 낮 울산 구단 클럽하우스에서 지난해 ACL 우승 멤버들을 포함한 전체 선수단과 상견례를 갖고 새 시즌 준비에 본격적으로 들어갔다. 지난해 말 울산과 4년 동행을 끝낸 김도훈 전 감독의 후임으로 울산 사령탑에 오른 홍 감독은 지난 7일 온라인으로 취임 기자회견을 ...

    한국경제 | 2021.01.11 16:54 | YONHAP

  • thumbnail
    '홍명보호' 울산 코치진 구성 완료…전술 도울 스페인 코치 합류

    2021시즌 로페스·김상록 코치 등 합류 홍명보 감독과 함께 새 출발 하는 아시아 프로축구 챔피언 울산 현대가 2021시즌 코치진 구성도 마무리했다. 울산은 11일 "홍명보 신임 감독과 함께 스페인 출신의 아벨 모렐로 로페스를 비롯해 김상록, 조광수 코치와 양지원 골키퍼 코치, 이세준 피지컬 코치, 이순석 분석관이 2021시즌 선수단을 이끌게 됐다"고 밝혔다. 우선 스페인과 일본의 프로팀에서 수석코치, 기술코치 등을 지낸 로페스 코치는 수준 ...

    한국경제 | 2021.01.11 1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