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산 "경기력 걱정 안 해" vs 포항 "동해안 더비 총력전"

    울산-포항, 22일 K리그1 18라운드서 169번째 맞대결 프로축구 K리그1 선두를 탈환한 울산 현대와 8경기 무패로 상승세를 달리는 포항 스틸러스가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서로를 넘어서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울산의 홍명보 감독과 포항의 김기동 감독은 20일 오후 하나원큐 K리그1 2021 18라운드 맞대결을 앞두고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입을 모아 '동해안 더비 승리'를 다짐했다. 양 팀 모두 최근 분위기가 나쁘지 않은 만큼, 미디어데이에 ...

    한국경제 | 2021.05.20 15:27 | YONHAP

  • thumbnail
    '2년만의 승리' 울산 홍명보 "이제 전북 앞에서 안 작아져"

    "전북만 만나면 우리 선수들도, 팬들도 작아졌습니다. 이젠 아닙니다. " 지긋지긋했던 동해안 더비 무승의 사슬을 2년 만에 끊어내고 선두 자리까지 빼앗은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은 승리의 의미를 이렇게 설명했다. 울산은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숙적' 전북 현대에 4-2로 이겼다. 최근 수년간 이어진 두 팀의 경쟁 구도에서 울산은 늘 전북을 넘지 못했다. 울산은 2019시즌, 2020시즌 ...

    한국경제 | 2021.05.19 21:41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울산, 전북에 4-2 승리…64일 만에 선두 탈환(종합)

    ... 26분에는 기습적으로 문전 쇄도하던 한교원에게 김보경이 왼쪽에서 대각선 공간패스를 넘겼다. 한교원의 노마크 슈팅은 그대로 골대에 꽂혀 역전골이 됐다. 이로써 한교원은 시즌 5·6호 골을, 김보경은 7·8호 도움을 기록했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전반 31분 김민준을 빼고 베테랑 이청용을 투입하며 전열을 정비했다. 울산은 전반 35분 힌터제어의 시즌 2호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힌터제어는 오른쪽에서 윤빛가람이 올린 코너킥을 골 지역 왼쪽에서 발리슛으로 ...

    한국경제 | 2021.05.19 21:13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울산, 전북에 4-2 승리…64일만에 선두 탈환

    ... 26분에는 기습적으로 문전 쇄도하던 한교원에게 김보경이 왼쪽에서 대각선 공간패스를 넘겼다. 한교원의 노마크 슈팅은 그대로 골대에 꽂혀 역전골이 됐다. 이로써 한교원은 시즌 5·6호 골을, 김보경은 7·8호 도움을 기록했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전반 31분 김민준을 빼고 베테랑 이청용을 투입하며 전열을 정비했다. 울산은 전반 35분 힌터제어의 시즌 2호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힌터제어는 오른쪽에서 윤빛가람이 올린 코너킥을 골 지역 왼쪽에서 발리슛으로 ...

    한국경제 | 2021.05.19 20:56 | YONHAP

  • thumbnail
    울산 맞는 전북의 상식 "체력? 경기감각? 다 핑계…답은 정신력"

    ...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홈에서 1-3으로 완패한 수원 삼성과 직전 경기를 복기하면서 "선수들이 뛰는 양이 적었고, 볼을 너무 예쁘게만 차려고 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올림픽 대표팀과 A대표팀을 모두 이끌어 본 홍명보 울산 감독은 최근 두 대표팀 간 선수 차출 갈등 문제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거기까지 생각해보지는 않았다. 우리 팀이 5월 일정을 잘 마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9 18:50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울산, 2021시즌 1차 '팬 프렌들리 클럽'에 선정

    ... 만이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가장 팬 친화적인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는 상이다. 미디어 투표를 통해 시즌 중 기간별로 3차례를 선정하고, 시즌 종료 후 종합시상한다. 울산은 이번 시즌 다큐멘터리 영화 '푸른 파도'를 제작해 홍명보 감독 부임과 선수단 개편에 관한 이야기, 2020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뒷이야기 등을 공개했다. K리그 구단 중에는 처음으로 네이버 쇼핑 라이브 '이게 머선129'를 진행하며 팬들과 새로운 소통을 시도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5.18 11:38 | YONHAP

  • thumbnail
    못 달아난 전북 VS 못 쫓아간 울산…"골 넣고 승부 가르자"

    선두 전북 김상식 "수원전 패배는 아픈 백신…두 번 실수 없다" 2위 울산 홍명보 "역대 전북전 열세는 역사의 흔적일 뿐" 프로축구 K리그1 선두 전북 현대와 2위 울산 현대가 시즌 2번째 맞대결에서는 저마다 골 넣고 승리하겠다며 '동상이몽'을 꾸고 있다. 김상식 전북 감독과 홍명보 울산 감독은 하나원큐 K리그1 2021 17라운드를 앞두고 17일 오후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득점'과 '승리'를 약속했다. 시즌 전부터 강력한 ...

    한국경제 | 2021.05.17 16:17 | YONHAP

  • thumbnail
    차범근·김주성·홍명보, IFFHS 선정 '20세기 아시아 베스트 11'

    '여자 베스트 11'에는 이명화가 유일한 한국 선수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선정한 '20세기 아시아 남자 베스트 11'에 차범근, 김주성, 홍명보가 이름을 올렸다. 10일 IFFHS에 따르면 20세기(1901~2000년) 아시아 무대를 빛낸 11명의 남자 선수 명단에 차범근(공격수), 김주성(미드필더), 홍명보(수비수) 등 3명의 한국 선수가 포함됐다. 명단에는 한국, 일본, 사우디아라비아가 3명씩, 이란은 2명이 뽑혔다. 3-4-3 ...

    한국경제 | 2021.05.10 17:14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선두 전북이 멈췄다…2위 울산의 시간이 왔다

    ... 수원과 홈 경기에서 연승하면 전북을 제치고 선두로 복귀해 기분 좋게 전북과 맞대결을 준비할 수 있게 된다. 거꾸로 울산이 강원과 수원을 상대로 원하는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열흘 푹 쉰 전북을 다급한 분위기 속에서 상대해야 한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강원을 상대로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다행히 국내 선수 대부분이 좋은 몸 상태를 보인다. 부상한 이청용을 제외하면 전력 누수가 없다. 공격형 미드필더 바코가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이는 데다 시즌 초반 다소 실망스러웠던 ...

    한국경제 | 2021.05.10 10:43 | YONHAP

  • thumbnail
    K리그 '영플레이어상' 레이스도 본격화…정상빈·김민준 등 두각

    ... 이번 시즌 이미 1골 2도움을 올려 공격 옵션으로도 만만치 않은 면모를 보인다. 그는 경기 최우수선수(MOM)와 라운드 베스트11에도 한 차례씩 선정됐다. 국가대표급 스쿼드를 자랑하는 울산 현대에서 U-22 선발 카드로 홍명보 감독의 신임을 얻는 김민준도 정상빈과 같은 3골을 넣어 팀의 선두 경쟁에 힘을 보태고 있다. 최근 무릎 부상으로 주춤하지만 광주 FC의 주축인 엄원상(22)과 그의 뒤를 잇는 광주의 샛별 엄지성(19) 등도 잠재력이 충분하다. ...

    한국경제 | 2021.05.04 16: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