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리그1 우승 원하는 울산, 광주전서 3경기 '골 침묵' 깰까

    ... 덩달아 부진에 빠지는 모양새다. 주득점원이 되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 힌터제어와 김지현이 무득점에 그치고 있다. 2선과 후방 자원들이 울산이 올 시즌 넣은 16골을 다 책임졌다. 무뎌진 발톱을 어떻게 다시 날카롭게 다듬느냐가 홍명보 감독의 시즌 중 첫 과제가 됐다. 다행히 이번 상대 광주는 울산이 통산 전적에서 12승 6무 1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는 팀이다. 올 시즌 첫 2라운드 맞대결에서도 울산은 신예 김민준의 득점에 힘입어 광주에 1-0으로 이겼다. ...

    한국경제 | 2021.04.29 10:41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대표 가이드북 'K리그를 읽는 시간 2' 출간

    ... 뜨거워진 K리그 열기에 중점을 두고 그 비결과 과제 등을 다뤘다면, 이번 2권은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와 감독을 심층적으로 탐구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전설' 이동국과 처음 국내 프로팀 지휘봉을 잡은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을 포함해 36명의 선수와 감독을 1부 'K리그 스타'에서 소개했다. 2부 'K리그 현재'에서는 40대 감독의 부상, 올 시즌 우승 경쟁을 벌일 전북과 울산의 '현대가 더비' 등 K리그의 흐름과 이슈를 다룬다. ...

    한국경제 | 2021.04.22 16:46 | YONHAP

  • thumbnail
    김상식 감독, 0-0 무승부에 "소문난 잔치. 먹을 것 없어 죄송"

    홍명보 감독은 "결과 아쉽지만, 선수들은 하나부터 열까지 잘해줘"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은 울산 현대와 시즌 첫 '현대가 더비'가 끝나고 기자회견을 시작하면서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어서 죄송하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전북과 울산은 21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1라운드에서 맞붙어 0-0으로 비겼다. 지난 두 시즌 내내 우승을 다퉜고, 올 시즌에도 1, 2위를 달리며 또다시 우승 레이스를 벌이는 두 팀의 ...

    한국경제 | 2021.04.21 22:09 | YONHAP

  • thumbnail
    '런던 동메달' 홍명보 "김학범호 금메달로 국민에 기쁨 줬으면"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 축구 사상 최고 성적을 지휘했던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이 도쿄올림픽에서 김학범호가 금메달을 따 어려운 시기의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주길 바랐다. 한국은 21일 스위스 취리히의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서 진행된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조 추첨에서 온두라스, 뉴질랜드, 루마니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A조(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멕시코, 프랑스), C조(이집트, 스페인, 아르헨티나, 호주), D조(브라질, 독일, 코트디부아르, ...

    한국경제 | 2021.04.21 18:53 | YONHAP

  • thumbnail
    독주냐, 추격이냐…K리그1 전북-울산 21일 시즌 첫 대결

    ... 우승해 창단 후 처음 시즌 '더블'(2관왕)을 달성했다. 올해도 전북이 울산에 대한 지배력을 이어갈지, 울산이 설욕하고 반등에 성공할지 주목되는 한판이 이번 경기다. 올해 처음으로 K리그 지휘봉을 잡은 김상식 전북 감독과 홍명보 울산 감독의 첫 지략 대결에도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21일에는 위기 탈출이 시급한 또 한 팀이 그라운드에 선다. 제주 원정길에 오르는 FC서울이다. 서울은 이날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맞붙는다. 서울은 최근 ...

    한국경제 | 2021.04.19 09:54 | YONHAP

  • thumbnail
    '한교원 골' 전북, 성남 꺾고 4연승…수원에 잡힌 울산과 6점차(종합)

    ... 울산을 3-0으로 완파했다. K리그에서 울산을 상대로는 2017년 10월 15일(2-0 승) 이후 4무 5패를 기록했다가 약 3년 6개월 만에 승리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올림픽대표팀 감독과 코치로 호흡을 맞췄던 홍명보 울산 감독과 박건하 수원 감독의 프로 첫 맞대결로도 관심을 끈 이날 경기에서는 결국 박 감독이 웃었다. 수원은 승점 15(4승 3무 3패)를 쌓아 3위로 올라섰다. 더불어 최근 정규리그 4경기 무승(1무 3패)을 끊고 분위기 ...

    한국경제 | 2021.04.18 18:26 | YONHAP

  • thumbnail
    수원 박건하 감독 "홍명보 감독님께 미안하지만 승리한 건 기뻐"

    울산 홍명보 감독 "팀으로서 한계점 보여…고비 못 넘겼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박건하 감독이 울산 현대를 격파한 뒤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박 감독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0라운드 홈 경기에서 3-0으로 이긴 뒤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승리하지 못하며 어려운 상황이 있었는데, 최선을 다해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승리를 돌리고 싶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경기는 2012년 런던 올림픽 ...

    한국경제 | 2021.04.18 16:54 | YONHAP

  • thumbnail
    '김건희·강현묵·정상빈 골 맛' 수원, 울산에 3-0 완승

    ... 완승했다. 2017년 10월 15일(2-0 승) 이후 K리그에서 울산을 상대로 4무 5패에 그쳤던 수원은 약 3년 6개월 만에 리그에서 울산을 제압했다. 이날 경기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었던 홍명보 울산 감독과 코치로 그를 보좌했던 박건하 수원 감독의 프로 첫 맞대결이었다. 동등한 위치에서 적으로 만난 두 감독의 첫 만남에서는 박 감독이 웃었다. 전북 현대(승점 23)와 성남FC(승점 15·7득점)의 10라운드 맞대결이 남아 ...

    한국경제 | 2021.04.18 15:56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D-100 ①] '아시아 챔피언' 김학범호, 9년 만에 메달 도전!

    ... 남자축구 조별리그에 참여해 두 번쨰 올림픽 메달 도전에 나선다.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 당시 3, 4위전에서 숙적 일본을 만나 박주영과 구자철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겨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홍명보 현 울산현대 감독이 이끌던 올림픽 대표팀은 U20대표팀부터 발을 맞췄다. 2009년 FIFA U20월드컵 이집트 대회에서 8강에 진출하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올림픽에서 홍명보 감독이 그대로 지휘봉을 잡았고 박주영, 정성롱, 김창수가 ...

    한국경제 | 2021.04.18 02:42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울산 김인성 "한일전 통해 배운 것 많아…더 노력해야"

    ... 넣은 게 축구 생활하면서 처음이었던 것 같다. 2년 전에도 골을 넣었다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은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골로 인정이 됐다. 이 경기가 이후에 (팀에) 큰 힘이 되는 발판이 될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홍명보 울산 감독이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고 전한 그는 "경기가 많이 있고, 뛰는 선수와 뛰지 못하는 선수들 각자의 사정이 있는데 (감독님이) 정신적으로 하나가 되는 부분을 강조하셔서 선수들도 더 강해지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하기도 ...

    한국경제 | 2021.04.11 19: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