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5,6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표팀 6명 차출' 홍명보 감독 "난감하다…구단과 소통했으면"

    "'부상' 홍철 발탁 아쉬워"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이 소속팀 선수들의 국가대표팀 대거 차출에 난색을 보였다. 홍 감독은 16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르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이렇게 많이 뽑힐 거라고는 예상을 못 했다"고 털어놨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대표팀은 이달 25일 일본에서 일본 대표팀과 친선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

    한국경제 | 2021.03.16 19:25 | YONHAP

  • thumbnail
    1년의 기다림이 빚어낸 결정력…울산 2년차 김민준 '눈에 띄네'

    ... 비유다.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경기가 치러진 13일 포항스틸야드. 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의 정규리그 통산 168번째 '동해안 더비'에 울산의 공격수 김민준은 4-3-3 전술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했다. 울산의 홍명보 감독은 올해만 한시적으로 적용되는 새로운 'U-22 규정'(22세 이하 선수가 1명 이상 선발 출전할 때 교체 선수 5명 허용)에 따라 이날 김민준을 선발로 출전시켰다. 지난해 입단한 김민준은 강원FC와 개막전에서 후반 35분 교체로 ...

    한국경제 | 2021.03.14 11:08 | YONHAP

  • thumbnail
    '포항 레전드' 홍명보가 새삼 느낀 스틸야드 '용광로' 응원의 힘

    홍명보가 이끈 울산, 막판 동점골 얻어맞고 포항과 1-1 무승부 "포항 스틸야드, 70분 이후에 더 힘든 곳" 오랜만에 포항 스틸야드를 찾은 홍명보 프로축구 울산 현대 감독이 포항 홈 팬들의 응원 열기를 인정했다. 울산은 13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2분 김민준의 선제골로 앞서나갔으나, 후반 28분 송민규에게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이날 경기는 홍 감독에게 ...

    한국경제 | 2021.03.13 19:13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울산, 대표팀 대거 차출 가능성…홍명보 "도와야죠"

    3월 A매치 기간 한일전이 성사되면서 핵심 자원의 대표팀 차출을 가능성이 생긴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은 "대승적인 차원에서 많이 돕겠다"고 말했다. 홍 감독은 13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리는 울산과 포항 스틸러스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동해안 더비'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근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25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한국과 일본 대표팀의 평가전을 치른다고 밝혔다. 이번 한일전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

    한국경제 | 2021.03.13 16:15 | YONHAP

  • thumbnail
    순항하는 울산 '동해안 더비'서 창단 첫 '개막 4연승' 도전

    울산, 13일 포항과 K리그1 4라운드…홍명보-김기동 사령탑 지략대결 16년 만의 프로축구 K리그 우승을 향해 산뜻하게 새 시즌을 시작한 울산 현대가 창단 이후 처음으로 개막 4연승까지 노린다. 울산은 13일 오후 4시 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 이후 홍명보 신임 감독과 함께 2021시즌을 연 울산은 3라운드까지 전승을 거두고 ...

    한국경제 | 2021.03.12 11:36 | YONHAP

  • thumbnail
    적장으로 만난 '입단 동기' 홍명보-김기동 "추억은 접어두고"

    13일 포항-울산 시즌 첫 '동해안 더비' 앞두고 출사표 "입단 동기입니다. " 홍명보(52) 울산 현대 감독과 김기동(50) 포항 스틸러스 감독이 30년 전 기억을 떠올렸다. 올 시즌 첫 '동해안 더비'를 앞두고 11일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다. 포항과 울산은 13일 오후 4시 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릴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경기에서 올 시즌 첫 맞대결을 벌인다. '동해안 더비'로 불리는 두 ...

    한국경제 | 2021.03.11 15:58 | YONHAP

  • thumbnail
    홍명보vs김기동 '포항 레전드' 맞대결로 더 뜨거워진 동해안더비(종합)

    ... 잡은 포항과 13일 '정면충돌' 울산 이동준 vs 포항 송민규 '영건' 자존심 대결 '포항 레전드' 사령탑의 맞대결로 더 치열해질 동해안 더비가 오는 주말 프로축구 K리그1을 달군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와 홍명보 감독이 지휘하는 울산 현대는 13일 오후 4시 30분 포항 홈인 스틸야드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맞대결을 한다. 포항 레전드 출신으로 올 시즌을 앞두고 울산 지휘봉을 잡은 홍 감독이 얽히고설킨 두 팀의 인연을 ...

    한국경제 | 2021.03.11 14:06 | YONHAP

  • thumbnail
    홍명보vs김기동 '포항 레전드' 맞대결로 더 뜨거워진 동해안더비

    ... 잡은 포항과 13일 '정면충돌' 울산 이동준 vs 포항 송민규 '영건' 자존심 대결 '포항 레전드' 사령탑의 맞대결로 더 치열해질 동해안 더비가 오는 주말 프로축구 K리그1을 달군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와 홍명보 감독이 지휘하는 울산 현대는 13일 오후 4시 30분 포항 홈인 스틸야드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4라운드 맞대결이자 173번째 동해안 더비를 펼친다. 포항 레전드 출신으로 올 시즌을 앞두고 울산 지휘봉을 잡은 홍명보 감독이 ...

    한국경제 | 2021.03.11 10:00 | YONHAP

  • thumbnail
    9골에도 세트피스 첫 실점이 아쉬운 홍명보 "반복하면 안 돼!"

    ... 준비 시간도 많지 않았던 점을 고려한다면 울산의 출발은 너무 좋다. 결과뿐만 아니라 공수 전반에 걸친 짜임새도 리그 우승 후보다운 모습을 충분히 보여준다. 울산은 3경기에서 9골을 넣었다. 경기당 3골씩을 기록하며 팬들이 홍명보 울산 감독에게 기대하는 불꽃 같은 공격 축구, 이른바 '홍염(洪炎) 축구'를 만들어가고 있다. 득점 선두인 김인성(3골)을 필두로 윤빛가람과 이동준(이상 2골), 김기희와 김민준(1골)까지 골 맛을 보는 등 득점원도 다양하다. 자연스럽게 ...

    한국경제 | 2021.03.10 08:19 | YONHAP

  • thumbnail
    '원톱 첫선' 이동준 "수아레스·레반도프스키 영상 보며 연구"

    ... 1부에서 5골 4도움을 올린 이동준은 올해 16년 만의 K리그1 우승에 도전하는 울산이 야심 차게 영입한 선수다. 울산은 스트라이커 자원인 루카스 힌터제어와 김지현이 광주FC와 2라운드에서 부상을 당해 이날 뛰지 못했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경기 전부터 "이들의 복귀에 1∼2주 정도 걸릴 거로 예상한다"면서 "그때까지는 전술적으로 변형을 해서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홍 감독이 우선 선택한 변형 전술은 K리그 최고의 준족으로 꼽히는 이동준을 ...

    한국경제 | 2021.03.09 22: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