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71-5680 / 5,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축구 아주게임체제로 대표선수단 24명 구성

    ... 감독=아나톨리 비쇼베츠(우크라이나) 코치= 김성남 (고려대) 박항서(LG) 조병득(현대) 선수= 차상광(유공) 박철우(LG. 이상 GK) 박정배(대우) 김판근(LG) 신홍기최영일 유상철( 이상 현대) 안익수(일화) 홍명보(포철.이상 DF) 이영진(LG) 하석주(대우) 고정운 신태용( 이상 일화) 서정원(상무) 최대식(LG) 노정윤(산프렌체)김주성 (보쿰) 김기선( 유공.이상 MF) 조진호 황선홍(포철.이상 FW) 탈락선수=최인영 정종선(이상 ...

    한국경제 | 1994.07.26 00:00

  • [월드컵축구] FIFA 선정 베스트 11...브라질 4명으로 최다

    ... 결정적인 공헌을 한 로마리오,이탈리아 최고의 골게 터 로베르토 바조,발칸 돌풍의 핵 불가리아의 스토이치코프 등 11명을 94 월드컵 올스타팀 멤버로 선정,발표했다. 그러나 37명의 예비후보 가운데 포함돼 기대를 모았던 한국의 홍명보는 아 깝게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지 못하고 탈락했다. 골키퍼로는 벨기에의 미셀 프뢰돔이 선정됐다.프뢰돔은 벨기에가 16강전에 서 독일에 2-3으로 져 중반 탈락했으나 1라운드 3게임에서 1실점에 그치는 등 개인적으로 빼어난 활약을 ...

    한국경제 | 1994.07.17 00:00

  • 홍명보, 월드컵 베스트 11에 선정

    "미국월드컵 최고의 리베로","동양의 베켄바워" 비록 한국이 16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미국월드컵은 홍명보를 월드스타로 탄생시켰다. 미국월드컵 조직위가 선정한 지난주 월드컵 베스트 11에 홍명보는 마라도나 클린스만 등과 함께 당당히 선정됐다. 축구를 처음 시작할때인 서울 광장국 5년때 그의 포지션은 레프트윙.광희중 때는 윙과 미드필더를 번갈아 하다가 동북고와 고려대 시절엔 미드필더로 활 약했다.선배인 이회택 감독의 권유로 90이탈리아월드컵부터는 ...

    한국경제 | 1994.07.02 00:00

  • [월드컵축구] 한국, 16강진출 '무산'..독일에 2대3 석패

    ... 경기에서 한국은 황선홍 김 주성 조진호 고정운등을 내세워 독일 골문을 노렸으나 전반 11분 독일 클린스만에서 첫골을 허용한후 19분에 리들레에, 36분에 다시 클린스만에게 추가골을 내줘 전반을 0대3으로 끝냈다. 한국은 후반들어 적극 공세를 펴 6분께 박정배의 패스를 받은 황 선홍이 골문왼쪽에서 그대로 밀어넣어 첫득점을 올린후 다시 18분 께 홍명보가 멋진 중거리슛을 성공, 동점의 발판을 마련했으나 끝 내 동점골 불발로 아깝게 패했다.

    한국경제 | 1994.06.28 00:00

  • [월드컵축구] 볼리비아 결전 앞두고 공격진용으로 전술변경

    ... 지원할 게임메이커는 이영진이다.오른쪽 무릎부상으로 전날 훈련을 제대로 소화하지 못했던 이영진은 한때 코칭스태프를 긴장시켰으나 현재의 회복속도로 볼 때 볼리비아전에 투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최악의 경우 이영진이 투입되지 못하면 홍명보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올릴 수 있으나 운명을 건 한판 승부인 만큼 필수요원인 이영진의 투입은 확실. 박정배는 혼자 스토퍼를 보며 라마요나 발디비에소가 깊숙히 침투하는 것 을 저지하고 홍명보는 일단 스위퍼로 기용된 뒤 상황에따라 ...

    한국경제 | 1994.06.23 00:00

  • ""볼리비아전 2대1로 이긴다 90%""...하이텔 집계

    ... 참여해 이중 90%가 한국이 2대1로 승리할 것으로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대독일전에는 모두 1천6백98명이 참여해 74%가 독일의 승리를 전망했다. 한편 PC통신을 통한 격려.축하편지 보내기는 하이텔의 경우 21일까지 6일동 안 한국선수단에게 전달된 메시지가 총 3천2백여건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개인별로는 스페인전에서 동점골을 터뜨린 서정원선수가 2백73건으로 가장많았고 김주성, 홍명보선수도 비교적 많은 편지를 받았다.

    한국경제 | 1994.06.22 00:00

  • [월드컵축구] 한국, 스페인과 극적인 무승부..후반종반 2골

    한국이 스페인과의 개막전에서 극적인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18일 미국 댈러스 코튼볼구장에서 벌어진 ''94 미국월드컵 예선 C조 첫경기에서 후반 39분과 45분에 터진 홍명보와 서정원의 연속골로 스페인과 2-2로 비겨승점 1점을 얻었다. 전반을 득점없이 비긴 한국은 후반 5분 살리나스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 한데 이어 5분뒤인 10분께 보이코체아에게 두번째골을 내줘 패색이짙었다. 그러나 반격에 나선 한국은 기동력을 앞세워 상대문전을 ...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월드컵축구] '초반 오버페이스로 고전'..김호 감독

    ... 우세에도 불구 후반 초반고전한 원인이 됐다.두골을 빼앗긴뒤 선수들이 무기력한 경기를 펼쳐 패하는듯 했으나 발빠른 서정원과 하석주를 투입한 것이 주효했다. 특히 공격을 주도하며 상대 수비수들을 몰고 다닌 황선홍과 게임을 이 끌며 수위퍼와 게임메이커 역할을 해준 홍명보가 오늘의 수훈갑이다. 오늘 경기를 거울삼아 볼리비아와의 대전에서 승부를걸겠다.신중한 경 기운영을 하겠지만 선수들 컨디션이 좋으면 과감한 공격을펼쳐 16강진출 을 결정짓겠다."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월드컵축구] 15회 월드컵 개막..독일-볼리비아전 시발로

    ... 생기면 스페인진영에 깊 숙이 침투,득점을 올리는 "복병"으로 활용될 전망이다.노정윤은 노련미의 김주성과 함께 게임메이커로 앞뒤로 위치를 바꿔가며 활약,득점루트를 다변 화할수있게됐다. 1-4-4-1시스템의" 원톱"과 수문장은 부동의 황선홍과 부상에서 회복된 최 인영이 담당하고 풀백은 신홍기(좌)와 김판근(우)이 맡는다.중앙수비에는 홍명보가 스위퍼로 서되 때때로 리베로역할을 펴 공격에 가담하며 최영일 과 박정배가 좌우스토퍼로 가동된다.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축구] 한국, 에콰도르에 1-2 패배..월드컵대표팀 평가전

    ... 보완이 시급 해졌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1-2로 패배하며 12일 앞으로 다가온 본선경기를 앞 두고 불안감을 더해주었다.한국은 전반 34분 베르나스에게 첫 골을 빼앗긴 뒤 후반 15분 황선홍이 수비수에 걸려 넘어지면서 얻은 페널티킥을 홍명보 가 인사이드 킥으로 슛, 한때 1-1 균형을 이뤘다.한국은 그러나 후반 교체 투입된 GK 박철우가 32분께 전진수비를 시도하다 실패, 페널티지역 오른쪽 을 파고들던 에콰도르의 게아이에게 다시 한골을 허용 1-2로 패했다. 대표 팀은 ...

    한국경제 | 1994.06.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