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9골에도 세트피스 첫 실점이 아쉬운 홍명보 "반복하면 안 돼!"

    ... 준비 시간도 많지 않았던 점을 고려한다면 울산의 출발은 너무 좋다. 결과뿐만 아니라 공수 전반에 걸친 짜임새도 리그 우승 후보다운 모습을 충분히 보여준다. 울산은 3경기에서 9골을 넣었다. 경기당 3골씩을 기록하며 팬들이 홍명보 울산 감독에게 기대하는 불꽃 같은 공격 축구, 이른바 '홍염(洪炎) 축구'를 만들어가고 있다. 득점 선두인 김인성(3골)을 필두로 윤빛가람과 이동준(이상 2골), 김기희와 김민준(1골)까지 골 맛을 보는 등 득점원도 다양하다. 자연스럽게 ...

    한국경제 | 2021.03.10 08:19 | YONHAP

  • thumbnail
    '원톱 첫선' 이동준 "수아레스·레반도프스키 영상 보며 연구"

    ... 1부에서 5골 4도움을 올린 이동준은 올해 16년 만의 K리그1 우승에 도전하는 울산이 야심 차게 영입한 선수다. 울산은 스트라이커 자원인 루카스 힌터제어와 김지현이 광주FC와 2라운드에서 부상을 당해 이날 뛰지 못했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경기 전부터 "이들의 복귀에 1∼2주 정도 걸릴 거로 예상한다"면서 "그때까지는 전술적으로 변형을 해서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홍 감독이 우선 선택한 변형 전술은 K리그 최고의 준족으로 꼽히는 이동준을 ...

    한국경제 | 2021.03.09 22:07 | YONHAP

  • thumbnail
    '이동준 1골 1도움' 울산, 인천 꺾고 개막 3연승 신바람

    ... 3연승은 2014년 이후 7년 만이다. 시즌 초반이지만 3경기에서 9득점 1실점을 기록할 만큼 공수 모두 위력적인 모습이다. 반면, 2라운드에서 대구FC를 2-1로 누르고 시즌 첫 승리를 챙겼던 인천은 1승 2패가 됐다. 홍명보 울산 감독은 경기에 앞서 "두 공격수(루카스 힌터제어와 김지현)가 지난 광주전에서 부상을 당해 복귀에 1∼2주 정도 걸릴 거로 예상한다"면서 "그때까지는 전술적으로 변형을 해서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울산은 이동준을 ...

    한국경제 | 2021.03.09 20:54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전북 '지난 시즌 전패' 강원 상대로 홈 2연승 도전

    ... 공격까지 침체에 빠져있다. 김대원과 실라지 등 새로 영입된 공격수들이 전방에서 더욱 활기를 불어넣어 줘야 전북전 승산이 있을 전망이다. 울산은 같은 시각 인천 유나이티드를 홈인 울산 문수축구장으로 불러들여 3연승에 도전한다. 홍명보 울산 감독이 '타도 전북'을 위한 마지막 퍼즐로 영입한 분데스리가 출신 특급 공격수 힌터제어가 K리그 데뷔골을 터뜨릴지 주목된다. 서서히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는 힌터제어는 강원과의 개막전과 광주FC와의 2라운드에는 교체로 그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1.03.08 15:37 | YONHAP

  • thumbnail
    K리그1 U-22 규정의 긍정 효과…데뷔전 치른 신인 2.25배↑

    ... 올해 신인 가운데 공격포인트를 따낸 선수는 없다. 지난해 입단했지만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2년 차 '중고 신인' 3명도 1~2라운드를 통해 데뷔전 기회를 잡았다. 2020년 입단한 울산의 김민준(21)은 1라운드 개막전에서 홍명보 감독의 선택을 받아 교체 출전으로 데뷔전을 치렀고, 2라운드에서는 선발로 출전해 결승 골까지 터트리며 울산의 개막 2연승을 이끌었다. 또 지난해 K리그2 부천FC에서 데뷔해 8경기에 출전했던 22살 미드필더 구본철은 올해 인천 ...

    한국경제 | 2021.03.08 15:24 | YONHAP

  • thumbnail
    울산·포항 2연승 합창…'생존왕' 인천은 첫 승리(종합)

    ...준 데뷔골' 울산, 광주에 1-0 진땀승…포항은 강원에 3-1 역전승 인천, 대구에 2-1 승리…전북은 제주와 1-1 무승부 '21살 루키 공격수' 김민준이 프로축구 K리그1 첫 선발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며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에게 개막 2연승을 선물했다. 울산은 6일 광주전용구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원정에서 1-0으로 이겼다. 홍명보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개막전에서 5-0 대승을 거둔 울산은 2연승으로 '우승 ...

    한국경제 | 2021.03.06 20:58 | YONHAP

  • thumbnail
    '김민준 데뷔골' 울산, 2연승 행진…'생존왕' 인천도 첫 승리

    울산, 광주에 1-0 진땀승…인천은 대구에 2-1 승리 '21살 루키 공격수' 김민준이 프로축구 K리그1 첫 선발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며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에게 개막 2연승을 선물했다. 울산은 6일 광주전용구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2라운드 원정에서 1-0으로 이겼다. 홍명보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개막전에서 5-0 대승을 거둔 울산은 2연승으로 '우승 후보'의 면모를 과시했다. 반면 개막전에서 수원 삼성에 ...

    한국경제 | 2021.03.06 18:27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차범근과 亞 역대 TOP3 (英 매체)

    ... 1912년 15세의 나이로 바르사에서 데뷔했다. 그는 의사가 되기 위해 31세에 은퇴했다”고 적었다. 상위권엔 한국, 일본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다. 박지성, 혼다 케이스케(일본), 나카타 히데토시(일본), 김주성, 홍명보, 나카무라 슌스케(일본), 카가와 신지(일본)가 톱 10에 들었다. 11위부턴 20위까진 알리 다에이, 메디 마다비키아(이상 이란), 사미 알자베르(사우디아라비아), 자바드 네쿠남(이란), 유니스 마흐무드(이라크), 가마모토 구니시게(일본), ...

    한국경제 | 2021.03.05 06:41 | 김희웅

  • thumbnail
    울산 K리그1 개막전 최다 득점 이끈 김인성, 1라운드 MVP

    ... 이동준, 원두재까지 울산 선수가 휩쓸었다. 공격수로는 송민규(포항)와 김건희(수원)가 이름을 올렸고, 수비수 부문엔 강상우, 신광훈(이상 포항), 민상기(수원), 김기희(울산)가 뽑혔다. 골키퍼 자리는 조현우(울산)가 차지했다. 홍명보 감독의 K리그 사령탑 데뷔전에서 '5골 폭풍'을 몰아친 울산은 베스트 팀으로 선정됐고, 베스트 매치도 울산-강원전에 돌아갔다. 한편 K리그2 1라운드 MVP는 서울 이랜드의 장윤호가 가져갔다. 장윤호는 지난달 28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

    한국경제 | 2021.03.03 14:20 | YONHAP

  • thumbnail
    홍명보·김상식·이민성, K리그 사령탑 데뷔전서 '활짝'

    팀 바꾼 박진섭·김호영, 유일한 외국인 페레즈는 '쓴맛' 프로축구 K리그 2021시즌이 지난달 27일 개막해 1라운드를 마친 가운데 큰 기대를 안고 새롭게 출발한 사령탑들의 희비도 엇갈렸다. 먼저 K리그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과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은 나란히 승리를 지휘하면서 올해도 '현대가(家)'의 치열한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특히 홍 감독의 데뷔전은 너무나도 강렬했다. 자신도 "예상치 못한 결과"고 털어놨을 정도다. ...

    한국경제 | 2021.03.02 10: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