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5,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산, 홍명보 감독 K리그 데뷔전서 5골 폭풍…강원 완파(종합)

    ... '잔류 선언'과 함께 결승골…김인성 멀티골 울산, 역대 K리그1 개막 경기 한 팀 '최다 득점·최다 득실차' 승리 성남은 제주와 '남기일 더비'에서 0-0 무승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우승팀 울산 현대가 홍명보 감독의 K리그 데뷔전에서 강원 FC를 완파하며 힘차게 2021시즌을 시작했다. 울산은 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강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27분 윤빛가람의 결승 골을 시작으로 김기희, ...

    한국경제 | 2021.03.01 18:25 | YONHAP

  • thumbnail
    울산 유니폼 입은 이동준, 리그 첫 경기부터 '에이스 예감'

    상대 퇴장 유도에 쐐기골 활약…"홍명보 감독님이 자신있게 하라고 했다"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와 올림픽 대표팀에서 '에이스'로 활약하다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은 측면 공격수 이동준(24)이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즐비한 새 팀에서도 리그 첫 경기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내뿜었다. 이동준은 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강원 FC와의 K리그1 1라운드 홈 경기에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 후반 11분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것을 포함해 그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1.03.01 17:27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울산 감독 "K리그 데뷔전 5-0 대승, 예상치 못한 결과"

    봄비에 젖어가며 '열정 지도'…"팬들도 비 맞고 계시니 당연히 그래야죠" 사령탑으로 처음 나선 K리그 경기에서 대승을 거둔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은 기대 이상의 결과로 평가했다. 홍 감독은 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강원 FC와의 2021 K리그1 1라운드 홈 경기를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예상치 못한 결과다. 이렇게 많은 득점으로 이길 줄 몰랐다"면서 "선수들이 영리하게 플레이했다"고 흡족해했다. 홍 감독이 지휘한 울산은 이날 전반 ...

    한국경제 | 2021.03.01 16:57 | YONHAP

  • thumbnail
    울산, 홍명보 감독 K리그 데뷔전서 5골 폭풍…강원 완파

    중국 이적설 돌았던 윤빛가람 '잔류 선언'과 함께 결승골…김인성 멀티골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우승팀 울산 현대가 홍명보 감독의 K리그 데뷔전에서 강원 FC를 완파하며 힘차게 2021시즌을 시작했다. 울산은 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강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27분 윤빛가람의 결승 골을 시작으로 김기희, 이동준, 김인성(2골)이 릴레이골을 터뜨려 5-0으로 완승했다. 지난 시즌 ...

    한국경제 | 2021.03.01 15:52 | YONHAP

  • thumbnail
    'K리그 데뷔' 홍명보 울산 감독 "제 인생에서 의미 있는 경기"

    김지현, 친정팀 강원 상대 최전방 출격…"잔류 결정" 윤빛가람도 선발 프로축구 울산 현대 지휘봉을 잡고 K리그1 데뷔전에 나서는 홍명보 감독은 "제 인생에서 의미 있는 경기"라며 선전을 다짐했다. 홍 감독은 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강원 FC와의 2021 K리그1 1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을 만나 "개인적으로 K리그에 데뷔하게 돼 기대와 설렘이 있다"면서 "완벽하진 않지만, 준비한 내에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줬으면 한다"는 소감을 ...

    한국경제 | 2021.03.01 13:57 | YONHAP

  • thumbnail
    아프리카티비(TV), 국내 프로 축구 '2021 시즌 K리그, FA컵' 생중계

    ...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K리그1은 2월 27일(토) 전북현대와 FC서울의 경기를 시작으로, K리그2는 경남FC와 FC안양의 개막전으로 10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올 시즌 K리그에는 그 어느 때보다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도자로 돌아온 홍명보 울산현대 감독을 비롯해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 박지성 전북현대 어드바이저 등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들이 K리그 무대에 입성해 치열한 순위 경쟁과 K리그 흥행몰이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한, 아프리카TV는 K리그1, ...

    한국경제 | 2021.02.26 08:10 | WISEPRESS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⑤ 전북·울산 '현대가 양강구도' 계속…전문가 전망

    ... K리그 개막을 앞두고 전문가들은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현대가(家)' 우승 경쟁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상식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디펜딩 챔피언 전북이 정규리그 5연패에 도전하고, 2년 연속 준우승에 그친 울산이 홍명보 신임 감독 체제에서 '우승 한풀이'를 노린다. 두 팀의 뒤를 이어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와 김대원, 마사 등을 영입한 강원FC, 기성용과 나상호, 팔로세비치가 버티는 FC서울 등이 상위 스플릿 후보로 언급됐다. 승격팀인 ...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④ 홍감독·박위원·이대표…월드컵 전사들의 '장외 경쟁'

    ... 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의 '장외 경쟁'은 2021시즌 프로축구 K리그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감독과 경영인, 조언자 등 역할은 각자 다르지만, 올 시즌 성적에 따라 희비는 갈린다. 한일 월드컵 때 대표팀의 '캡틴'이었던 홍명보 감독은 울산 현대를 이끌고 사령탑으로서 K리그 데뷔 시즌을 치른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동메달 획득을 지휘한 홍 감독을 향한 울산 팬들의 기대는 매우 크다.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로 일하다 3년 6개월 만에 다시 선수들을 지휘하게 ...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② '평균 47.7세' 젊지만 화려해진 사령탑 대결

    'K리그 데뷔' 홍명보 감독 1부 최고령…김상식 등 가세 2021시즌 프로축구 K리그에서는 더 젊어진, 하지만 면면은 화려해진 사령탑들의 '지략 대결'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꼽힌다. 이번 시즌 K리그1(1부리그) 12개 구단 감독의 평균 연령은 48.1세다. K리그2(2부리그) 10개 팀 평균은 더 어린 47.3세다. 전체 22명 감독의 평균은 47.7세다. 1부는 지난해의 48.8세보다 한 살 가까이 내려갔고, 2부는 지난해와 같다. ...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개막] ① '코로나 시대' 완주 향한 K리그, 27일 팡파르

    ... 김승대를 비롯해 한승규, 최영준, 정혁 등이 임대를 마치고 돌아왔고, 지난 시즌 포항에서 맹활약한 외국인 공격수 일류첸코를 데려오며 공격진에 힘을 보태는 등 전력에서는 큰 손실이 없다는 평가다. 전북의 독주 저지에 나서는 울산은 홍명보 전 대표팀 감독에게 새로 지휘봉을 맡기며 2년 연속 준우승과 역대 최다인 9회 준우승의 아쉬움을 털어내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울산도 강원의 골잡이 김지현과 부산의 측면 공격수 이동준을 영입한 데 이어 오스트리아 대표팀 출신 ...

    한국경제 | 2021.02.24 0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