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축구 울산 2021시즌 주장에 이청용…부주장 신형민·원두재

    ... 이청용(33)이 2021시즌 주장 완장을 차고 그라운드를 누빈다. 울산은 19일 새 시즌 주장에 이청용을, 부주장에는 미드필더 신형민(35)과 원두재(24)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장단 선임은 하나 된 팀을 만들고자 하는 홍명보 감독의 추천과 동료 선수들의 지지로 이뤄졌다는 게 구단 설명이다. 이청용은 지난해 11년 만의 K리그 복귀가 무색하게 새 소속팀 울산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철저한 자기 관리 등 여러모로 선수단의 모범이 되며 팀 구성원들의 두터운 ...

    한국경제 | 2021.02.19 16:48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울산, 21일 온라인으로 팬들과 시즌 첫인사

    ... 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이뤄지는 행사인 만큼 선수들도 로테이션 방식으로 출연한다. 울산 구단 장내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고 홍명보 감독의 올 시즌 각오와 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시작으로 코치진과 외국인 선수를 포함한 선수단 소개, 주장단 인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울산은 3월 1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강원FC를 상대로 2021 K리그1 개막전을 치른다. ...

    한국경제 | 2021.02.19 16:05 | YONHAP

  • thumbnail
    입담으로 먼저 붙자…K리그, 22·23일 온라인 개막 미디어데이

    ... 만나는 전북 현대와 FC서울은 각각 김상식 감독과 홍정호, 박진섭 감독과 기성용이 각각 나선다. 새로 지휘봉을 잡은 두 감독과 주장들의 입담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올 시즌 처음으로 K리그 무대에 도전하는 울산 현대의 홍명보 감독은 이청용과 함께 참석한다. 이에 맞서는 강원FC에서는 '병수볼' 김병수 감독과 주장 임채민이 나선다. 또 대구FC 이병근 감독과 김진혁, 수원FC 김도균 감독과 정동호, 포항 스틸러스 김기동 감독과 강상우, 인천 유나이티드 ...

    한국경제 | 2021.02.17 12:36 | YONHAP

  • thumbnail
    홍명보 울산 감독, K리그 데뷔 시즌에 '1부 최고령 사령탑'

    1부 평균 48.1세·2부는 47.3세…'K리그 최장 경력자'는 남기일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지휘봉을 잡고 K리그 무대 데뷔를 앞둔 홍명보 (52) 감독이 첫 시즌에 '1부리그 최고령 사령탑'으로 이름을 올렸다. 9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의 2021시즌 감독 연령 및 경력 관련 자료를 보면 1969년 2월 12일생인 홍 감독은 K리그1 12개 팀 감독 중 가장 나이가 많다. 홍 감독은 올림픽 대표팀과 국가대표팀, 중국 항저우를 지휘한 바 있으나 K리그 ...

    한국경제 | 2021.02.09 13:57 | YONHAP

  • thumbnail
    울산, 알 두하일에 1-3 패… 홍명보 감독 “얻은 점은 많다”

    ...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21분 두두의 패스를 받은 모하메드 문타리가 오른발 슈팅으로 조현우를 뚫었다. 울산은 후반 37분 알모에즈 알리에게 쐐기 골을 허용했고, 이후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한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홍명보 감독은 “얻은 점은 많다. 하지만 3주 준비 기간 동안 2게임을 할 수 있는 경기력과 회복, 체력에서 문제를 나타냈다. 오늘은 우리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실점했는데 실점 장면이 좋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공격과 수비에서 ...

    한국경제 | 2021.02.08 10:17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클럽월드컵 2패로 마감한 울산 홍명보 감독 "얻은 점은 많다"

    아시아 프로축구 챔피언 울산 현대 사령탑으로서 데뷔 무대였던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을 2패로 마무리한 홍명보(52) 감독은 "얻은 점은 많다"며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울산은 8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알두하일 SC(카타르)와 치른 2020 FIFA 클럽 월드컵 5·6위 결정전에서 1-3으로 졌다. 이로써 지난해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이번 클럽 월드컵에 출전한 울산은 2패를 ...

    한국경제 | 2021.02.08 07:55 | YONHAP

  • thumbnail
    홍명보호 울산, 알두하일에 1-3 패배…클럽월드컵 6위로 마무리

    ... 2012년에 역시 2패로 6위에 머물렀던 울산의 대회 첫 승 꿈은 이번에도 이뤄지지 못했다. 울산은 6위 상금으로 100만달러(약 11억원)를 받는다. 알두하일전에 앞서 "승리로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공격적으로 나가겠다"고 밝혔던 홍명보 울산 감독은 오스트리아 국가대표 공격수 루카스 힌터제어를 4-2-3-1 포메이션의 원톱으로 선발 출전시켰다. 설영우, 윤빛가람, 이동준을 2선에 세우고 김성준과 원두재를 중원에 배치했다. 제이슨 데이비슨, 데이브 불투이스, 김기희, ...

    한국경제 | 2021.02.08 01:56 | YONHAP

  • thumbnail
    클럽월드컵 5·6위전 앞둔 울산 홍명보호 "승리로 유종의 미"

    아시아 프로축구 챔피언 울산 현대를 이끌고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 참가한 홍명보 감독이 '유종의 미'를 다짐했다. 울산은 8일 오전 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알두하일 SC(카타르)와 2020 FIFA 클럽 월드컵 5·6위 결정전을 치른다. 지난해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이 대회에 출전한 울산은 4일 열린 북중미의 강호 티그레스 UANL(멕시코)과 첫 경기에서 1-2로 역전패해 ...

    한국경제 | 2021.02.07 07:59 | YONHAP

  • thumbnail
    울산, 티그레스에 석패… “강팀 상대로 선수들 100% 발휘했다”

    ... 울렸다. 1-2로 뒤진 울산은 동점 골을 위해 바삐 움직였다. 후반 13분 불투이스가 하프라인 위에서 길게 찔러 준 패스를 윤빛가람이 가슴 트래핑 후 바이시클 킥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오프사이드 반칙으로 골이 취소됐다. 홍명보 감독은 후반 21분 김인성 대신 김성준, 후반 28분 김지현 대신 루카스 힌터제어를 투입하며 동점 골을 노렸다. 하지만 울산은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고, 경기를 그대로 마쳤다. 데뷔전에서 패배한 홍명보 감독은 아쉬움도 ...

    한국경제 | 2021.02.05 10:02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울산 감독 데뷔 홍명보 "우리 선수들, 강팀 상대로 100% 발휘"

    FIFA 클럽 월드컵 첫 경기서 멕시코 강호 티그레스에 1-2 역전패 '아시아 프로축구 챔피언' 울산 현대의 사령탑 데뷔 무대에서 아쉽게 패한 홍명보(52) 감독이 강팀을 상대로 잘 싸웠다고 자평했다. 울산은 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첫 경기에서 티그레스 UANL(멕시코)에 1-2로 졌다. 전반 24분 김기희의 헤딩 선제골로 앞서 나갔으나 이후 프랑스 ...

    한국경제 | 2021.02.05 02: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