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법개정 요약] ① 소득분배 개선과 과세형평 제고

    ... 저소득층 지원 ▲ 근로장려금 지급대상 2배, 지급액 3배로 확대 = 내년부터 전국 334만 가구에 3조8천억원의 근로장려금을 지급. 지급대상은 2배로, 규모는 3배로 대폭 확대. 최대지급액은 단독가구는 150만원으로 지금보다 75%, 홑벌이가구는 260만원으로 30%, 맞벌이가구는 300만원으로 20% 각각 증가. 소득요건을 보면 단독가구는 중위소득의 100% 수준, 홑벌이·맞벌이가구도 현행 중위소득의 65% 수준으로 대폭 완화. 이에 따라 단독가구는 ...

    한국경제 | 2018.07.30 14:13 | YONHAP

  • thumbnail
    '확' 달라지는 근로장려금…난 얼마나 받을 수 있나

    ... 8월31일까지 국회에 제출된다. 개정안에 따르면 30세 이상이었던 단독가구 연령 요건을 폐지하고 재산요건은 가구당 1억4000만원 미만에서 가구당 2억원 미만, 소득요건은 단독가구의 경우 1300만원 미만에서 20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2100만원 미만에서 30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2500만원 미만에서 3600만원 미만으로 완화한다. 최대지급액은 단독가구 85만원에서 150만원, 홑벌이 가구 200만원에서 260만원, 맞벌이 가구 250만원에서 ...

    조세일보 | 2018.07.30 14:12

  • thumbnail
    연령 폐지·소득요건 완화…'근로장려금' 펑펑 나눠준다

    ... 세법개정안'을 발표했다. 이 개편안은 입법예고 기간을 갖고 차관회의, 국무회의를 거친 뒤 오는 8월31일까지 국회에 제출된다. 근로장려금은 열심히 일하지만 소득이 낮아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해주는 제도로 단독가구와 홑벌이 가구, 맞벌이 가구를 기준으로 연령과 재산, 소득요건 등이 부합해야 받을 수 있다. 현재 단독가구의 경우 30세 미만은 장려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되며 재산요건은 가구당 1억4000만원 미만이어야 한다. 단독가구의 소득은 1300만원 ...

    조세일보 | 2018.07.30 14:12

  • thumbnail
    [2018세법개정] 근로·자녀장려금 4.7조 쏟아붓는다… 2.7배로↑

    ... 1조2천억원에서 3조8천억원으로 늘어난다. 지급대상은 2배로, 규모는 3배 이상으로 파격적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근로장려금 지급을 위한 소득요건은 단독가구의 경우 중위소득의 65%에서 100% 수준으로, 맞벌이·홑벌이 가구도 현행 중위소득의 50%에서 65% 수준으로 완화해 현행 기초생활보장제도(중위소득의 30∼50% 이하 지원) 보다 넓은 수준으로 확대했다. 최대지급액도 단독가구는 150만원, 홑벌이가구는 260만원, 맞벌이가구는 300만원으로 ...

    한국경제 | 2018.07.30 14:02 | YONHAP

  • thumbnail
    '신혼희망타운' 위례·평택, 저출산 해결 핵심 요충지 주목

    ... 공사 비용 없이 자녀 연령대와 인원수에 따라서 다양한 형태로 집 구조를 바꿀 수 있는 셈이다. 신혼희망타운 입주 조건은 무주택자이며 결혼 7년차 이내 혹은 1년 이내 혼인신고 예정인 예비 부부여야 한다. 동시에 평균 소득이 홑벌이는 120%, 맞벌이는 130% 이하이며 자산은 2억 5000만원 이내인 경우 신청할 수 있다. 김선희 LH 공공분야사업처 과장은 <키즈맘>과의 통화에서 "보육 환경 조성과 관련해 앞으로 공급될 곳들도 위례와 평택에 도입되는 ...

    키즈맘 | 2018.07.23 17:42 | 김경림

  • thumbnail
    전체가구 17%가 받는 근로장려금… '압류 불가' 명시

    ... 확대가 추진되는 것은 이런 배경에서다. 정부가 이번 대책에서 단독가구 지원을 대폭 강화하면서 지급대상은 69만 가구에서 169만 가구로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가구당 평균 지급액도 40만원에서 87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홑벌이·맞벌이 가구도 지급대상이 86만 가구에서 130만 가구로, 12만 가구에서 35만 가구로 늘어나게 됐다. 평균 지급액도 각각 92만원에서 143만원, 109만원에서 141만원으로 많아진다. 이번 개편으로 근로장려금을 ...

    한국경제 | 2018.07.18 16:09 | YONHAP

  • thumbnail
    근로장려금 대폭 확대…168만 가구↑·최대 300만원 지급

    ... 근로소득·사업소득이 연간 2500만원 미만인 맞벌이 가구의 지원 기준을 내년부터 3500만원 미만으로 올린다. 현 12만 가구에서 35만 가구로 대상인원이 늘어날 전망이다. 배우자나 부양가족이 없는 단독 가구와 가족이 있지만 혼자 버는 홑벌이 가구의 지원 기준도 현행 1300만원 미만, 2100만원 미만에서 각각 2000만원 미만, 3000만원 미만으로 확대된다. 단독 가구(69만 가구)의 경우 현재보다 무려 100만 가구가 더 혜택을 볼 수 있게 된다. 근로장려금 ...

    조세일보 | 2018.07.18 13:01

  • thumbnail
    근로장려금 334만가구에 3.8조… 지급총액 3배로 파격 확대

    ...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근로장려세제 개편방안'을 확정·발표했다. 정부는 이달 말 세제발전심의위원회를 거쳐, 내달 정기국회에 제출한다. 개편안에 따르면 정부는 단독·맞벌이·홑벌이 가구별로 근로장려금을 받을 수 있는 재산과 소득요건을 대폭 완화하고 최대지급액을 인상한다. 이에 따라 지급대상은 지난해 기준 166만 가구에서 내년 334만 가구로 대대적으로 확대한다. 지급규모도 1조2천억원에서 3조8천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18.07.18 11:10 | YONHAP

  • 악화된 소득분배에…'근로장려금' 문턱 확 낮춘다

    ... 지원규모 등을 최종 결정한 뒤 발표할 방침이다. 근로장려세제(EITC)는 소득이 낮아 형편이 어려운 가정에 국가가 현금을 지급하는 '근로연계형 소득지원제도'다. 현행 맞벌이 가족의 경우 연 소득이 2500만원(단독 1300만원, 홑벌이 2100만원), 재산이 1억4000만원을 넘지 않는다면 정부로부터 최대 250만원의 재정을 지원 받을 수 있다. 근로장려세제를 손질하려는 데는 저소득층 소득 문제가 심각해서다. 실제 1분위(소득 하위 20%) 가계의 명목소득은 ...

    조세일보 | 2018.07.17 17:01

  • thumbnail
    신혼희망타운, 공급량 10만호로 확대…한부모 가족도 지원

    ... 이하 자녀가 있는 싱글대디나 싱글맘도 신혼부부와 같은 자격을 준다 . 소득 기준은 맞벌이 부부 ‘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30%(3 인 가구 650 만 3367 원 )’ 로 , 홑벌이의 경우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20% 인 586 만원 이내다 . 모든 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 자산이 2 억 5000 만 원을 넘는 고액 자산가는 청약 자체를 할 수 없다 .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는 신혼희망타운은 ...

    키즈맘 | 2018.07.06 10:25 | 오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