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1-318 / 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맞벌이 소득 비맞벌이의 1.4배…지출은 1.2배

    맞벌이 가구의 소득이 홑벌이 등 비맞벌이 가구의 1.38배에 달하고 지출은 교육, 외식비 등을 중심으로 1.17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맞벌이 가구의 흑자액은 비맞벌이의 3배 수준에 달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자료에 따르면 7천500가구를 표본으로 하는 가계수지 조사 대상 전국 가구중 지난해 맞벌이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377만9천700원으로 비맞벌이 가구보다 105만300원(38.5%)이 더 많았다. ...

    연합뉴스 | 2006.07.02 00:00

  • thumbnail
    '여성의 삶' 통계로 보니… '연상녀 부부' 갈수록 증가

    ... 살펴보면 20대와 40대는 60% 중반 정도로 비교적 높은 수준이었으나 30대에서만 50%대로 뚝 떨어졌다. 통계청 관계자는 "30대 초반 여성의 출산과 육아 부담이 가장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맞벌이 가구의 소득은 '홑벌이' 가구보다 1.4배 정도 많았다. 전국 가구 중 지난해 맞벌이 가구의 월 평균 소득은 377만9700원으로 홑벌이 가구보다 105만300원(38.5%) 더 많았다. 맞벌이와 홑벌이 가구의 소득 격차는 전년보다 10만4800원 더 ...

    한국경제 | 2006.07.02 00:00 | 김동윤

  • thumbnail
    [저출산 함께 풀어갑시다] (3) 출산 친화적 인프라 구축하자

    ... 언제부터인가 조기교육 열풍이 불면서 5~7세 아이들에 대한 영어·예체능 교육비는 중·고생 뺨칠 정도로 많이 든다. 특히 맞벌이를 하지 않는 가정은 부담이 더 크다. 맞벌이 가정은 아이 돌봐줄 곳이 없어서 출산을 주저하지만,홑벌이 가정은 사교육비가 겁나 아이 낳기를 포기하는 실정이다. 때문에 출산 친화적 인프라 구축을 위해선 사교육비부터 획기적으로 줄이는 대책이 시급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출산 가로막는 사교육비 사교육비 부담이 출산의 발목을 잡고 ...

    한국경제 | 2006.06.13 00:00 | 차병석

  • 육아ㆍ가사는 여전히 아내들만

    ... 69.2%가 공공으로 결정한다고 응답했다. 배우자의 직장문제도 함께 결정하는 경우가 절반(54.7%)을 넘었다. 하지만 자녀교육과 생활비 지출은 거의 아내가 결정한다는 가정도 상당수였다. 이런 현상은 가계소득이 올라갈수록,맞벌이보다는 홑벌이 부부의 경우 더 두드러졌다. 육아와 가사노동은 여전히 여성에게 편중돼 있었다. 12세 이하 자녀를 둔 아버지의 육아 참여율은 매우 낮아 목욕시키기(10.1%)가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자녀와 놀아주기(7.7%),병원 데려가기(4.3%),숙제 ...

    한국경제 | 2006.03.02 00:00 | 김문권

  • "아버지 육아ㆍ가사노동 참여 저조"

    ... 30-40대의 경우 부부 관계에서 상호 배려와 평등성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고 20대와 50대의 만족도는 높았다. 최근 한달간 심각한 부부 갈등을 경험한 부부는 19.3%였고 이에도 불구하고 결혼생활을 유지하는 이유로는 자식 때문이라는 응답이 51.4%에 달했다. 가구 형태별로는 맞벌이 가구보다 홑벌이 가구의 부부갈등이 더 많았으며 부부 갈등 원인은 경제적 어려움, 음주 및 늦은 귀가 순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jsk@yna.co.kr

    연합뉴스 | 2006.03.02 00:00

  • [사설] (2일자) 소득공제 축소는 억지ㆍ편법 증세다

    ... 따질 가구가 과연 얼마나 될지를 생각해 보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논리가 아닐 수 없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이 제도가 폐지될 경우 맞벌이 가정의 세금은 더 늘어나게 된다는 점이다. 정부는 이에 대해 맞벌이 가정이 그동안 홑벌이 가정에 비해 혜택을 보고 있던 부분이 보완되는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하지만 맞벌이 가정에 불이익을 주면서 저출산 대책을 운운할 수는 없는 일이다. 오히려 이 조치가 시행되면 여성들의 추가공제 혜택은 모두 없어진다는 점에서 여성들의 경제활동을 ...

    한국경제 | 2006.02.01 00:00 | 안현실

  • 한나라당, 전국민 기초연금제 도입 추진

    ... 방식으로 변경키로 하고, 이에 맞춰 보험료율은 현행 9%에서 7%로 2%포인트, 급여는 평균소득의 60%에서 20%로 40%포인트 각각 인하키로 했다. 이같은 방식에 의해 결정되는 기초연금과 소득비례연금을 합산한 연금 급여수준은 `홑벌이 부부'의 경우 현행과 마찬가지로 60%(기초연금 2인×20%, 소득비례연금1인×20%)가 되며, `맞벌이 부부'는 80%(기초연금 2인×20%, 소득비례연금 2인×20%)가 적용돼 현행(120%)보다 40%포인트 하향 조정된다. ...

    연합뉴스 | 2004.09.06 00:00

  • 급여수준 인하 국민연금법 개정 발의

    ... 급여수준을 오는 2004년부터 2007년까지는 평균소득액의 55%로, 이후 2008년부터는 50% 수준으로 낮추는 기존 정부안을 중심 내용으로 하고 있다. 개정안은 그러나 국제노동기구의 권고기준을 충족키 위해 어느 한쪽만 돈을 버는 홑벌이 가구의 경우 오는 2008년부터 55% 급여수준이 유지되도록 일종의 가족수당인 가급연금액을 평균 소득액의 5%(배우자) 및 3%(배우자외)로 각각 인상하는 보완책을 제시했다. 또 남성배우자의 유족연금 수급권에 제한을 뒀던 규정을 삭제, ...

    연합뉴스 | 2004.0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