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현금 나눠주기'로 전락한 근로장려금…지급액 2년새 4배 급증

    ... 셈이다. 2009년 도입된 EITC는 문재인 정부 들어 근로의욕 고취보다 ‘현금 나눠주기’로 변질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해부터 지급 대상이 △단독가구(1300만원 미만→2000만원 미만) △홑벌이(2100만원 미만→3000만원 미만) △맞벌이(2500만원 미만→3600만원 미만) 등으로 확대되면서 총지급액이 2017년 1조2034억원에서 4조9552억원으로 네 배로 불어났다. 지급 대상도 166만 가구에서 388만 ...

    한국경제 | 2020.01.12 17:24 | 이태훈

  • thumbnail
    '1200억원' 근로·자녀장려금 선물보따리 설 전 푼다

    ... 전에 장려금을 미리 받는다. 이들에게 지급될 장려금은 1200억원 내외로 추정된다. 올해 신청분부터 근로장려금 최소지급액이 3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오른다. 또 70세 이상 직계존속 부양가구(종전 70세 이상 부모 부양가구)는 홑벌이 가구에 포함된다. 앞으로 조부모도 부양가족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소리다. 동절기 취약계층 소득안정을 위해 실내업무 중심으로 재정지원 직접일자리 사업(약 94만5000명)을 조속히 시행하기로 했다. 노인일자리의 경우 작년 61만개에서 ...

    조세일보 | 2020.01.07 10:02

  • thumbnail
    새해 최저임금 8,590원…만 7세 미만 모두에 아동수당

    ... 자궁·난소 등 여성 생식기, 하반기에는 흉부(유방)와 심장 초음파 검사에도 건강보험이 확대 적용된다. 내년 이후 신청분부터 근로장려금(EITC) 최소지급액은 3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오른다. 단독가구의 경우 총급여액 4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7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800만원 미만이면 최소 10만원은 지급한다는 뜻이다. 70세 이상 직계존속 부양 가구는 홑벌이 가구에 포함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에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면 ...

    한국경제TV | 2019.12.30 11:37

  • thumbnail
    최저임금 오르고 아동수당 대상 늘리고…새해 달라지는 것들

    ... 자궁·난소 등 여성 생식기, 하반기에는 흉부(유방)와 심장 초음파 검사에도 건강보험이 확대 적용된다. 내년 이후 신청분부터 근로장려금(EITC) 최소지급액은 3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오른다. 단독가구의 경우 총급여액 4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7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800만원 미만이면 최소 10만원은 지급한다는 뜻이다. 70세 이상 직계존속 부양 가구는 홑벌이 가구에 포함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에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면 ...

    한국경제 | 2019.12.30 10:52 | 최수진

  • [새해 달라지는 것] 노후차 폐차하고 신차 사면 개소세 70% 감면

    ... 한도를 현행 2천만원에서 3천만원으로 확대하고, 적용기한을 2021년까지 연장한다. ▲ 근로·자녀장려금 제도 정비 = 저소득 가구의 근로장려금 최소지급액을 3만원에서 10만원으로 높인다. 직계존속 부양 가구를 홑벌이 가구에 포함한다. 근로장려금을 신청했다면 자녀장려금도 신청한 것으로 간주한다. ▲ 설비투자에 대한 가속상각 특례 적용기한 연장 = 자산을 취득한 초기에 감가상각을 크게 해 세금을 덜 내면서 투자금액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는 가속상각 ...

    한국경제 | 2019.12.30 10:00 | YONHAP

  • thumbnail
    새해 최저임금 8590원…만 7세 미만 모두에 아동수당

    ... 등 여성 생식기, 하반기에는 흉부(유방)와 심장 초음파 검사에도 건강보험이 확대 적용된다. 내년 이후 신청분부터 근로장려금(EITC) 최소지급액은 3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오른다. 단독가구의 경우 총급여액 400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700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800만원 미만이면 최소 10만원은 지급한다는 뜻이다. 70세 이상 직계존속 부양 가구는 홑벌이 가구에 포함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에 10년 이상 된 노후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교체하면 ...

    한국경제 | 2019.12.30 10:00 | YONHAP

  • thumbnail
    근로장려금 `96만 가구 4207억` 지급…평균 44만원

    ... 44만원이다. 근로장려금을 반기별로 신청한 경우 연간 근로장려금 산정액의 35%씩을 6개월마다 지급받고, 다음 해 9월에 정산(추가지급 또는 환수)한다. 이번에 장려금을 받은 가구는 단독가구가 58만 가구(60.4%)로 비중이 가장 컸고, 홑벌이 가구 35만 가구(36.5%), 맞벌이 가구 3만 가구(3.1%) 순이었다. 특히 단독가구 중에는 연령 요건 폐지로 인해 30세 미만 청년층 26만 가구가 1000억원을 지급받았다. 근로 유형별로는 일용근로 가구 54만 가구(56.2%), ...

    한국경제TV | 2019.12.18 15:21

  • thumbnail
    국세청 '반기 근로장려금' 4207억 지급…"20대가 28% " 논란도

    ... 근로장려금을 반기별로 신청할 경우 연간 근로장려금 산정액의 35%씩을 6개월마다 주고, 이듬해 9월에 정산(추가지급 또는 환수)한다. 이번에 장려금을 받은 가구 중에선 1인 단독가구가 58만 가구(60.4%)로 가장 많았다. 홑벌이 가구 35만 가구(36.5%), 맞벌이 가구 3만 가구(3.1%) 순이었다. 근로 유형별로는 일용근로 54만 가구(56.2%), 상용근로 42만 가구(43.8%)였다. 올해 근로장려금의 정기분 지급 규모(2018년 귀속분 근로장려금&mid...

    한국경제 | 2019.12.18 15:16 | 조재길

  • thumbnail
    96만 가구에 올해 상반기분 근로장려금 4207억원 지급

    ... 44만원이다. 근로장려금을 반기별로 신청한 경우 연간 근로장려금 산정액의 35%씩을 6개월마다 지급받고, 다음 해 9월에 정산(추가지급 또는 환수)한다. 이번에 장려금을 받은 가구는 단독가구가 58만 가구(60.4%)로 비중이 가장 컸고, 홑벌이 가구 35만 가구(36.5%), 맞벌이 가구 3만 가구(3.1%) 순이었다. 특히 단독가구 중에는 연령 요건 폐지로 인해 30세 미만 청년층 26만 가구가 1천억원을 지급받았다. 근로 유형별로는 일용근로 가구 54만 가구(56.2%), ...

    한국경제 | 2019.12.18 12:01 | YONHAP

  • thumbnail
    근로장려금 최소 10만원 보장…'신용카드공제' 3년 연장

    ... 표결처리했다. 먼저 근로장려금 최소지급액이 3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된다. 시간과 비용을 들여 장려금을 신청하고도 1년 3만원 밖에 받지 못하는 불합리함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단 총급여액이 400만원 미만인 단독가구, 700만원 미만인 홑벌이가구, 800만원 미만인 맞벌이가구에 대해서만 해당된다. 아울러 근로장려금 관련 거주자의 배우자 및 직계존속의 배우자 요건이 명확해 진다. 거주자의 배우자 및 직계존속의 배우자에 해당하는지 여부의 판정은 가족관계등록부에 따르도록 하고, ...

    조세일보 | 2019.12.11 0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