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육아·가사는 여자가?"…여성 편중 현상 여전

    육아와 가사가 여전히 여성에 치우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홑벌이 가구 뿐만 아니라 맞벌이 가구에서도 아내는 남편보다 2배 이상의 가사 부담을 지고 있었다. 21일 육아정책연구소의 '행복한 육아문화 정착을 위한 육아정책 여론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영유아를 키우는 어머니와 아버지 250명씩 총 500명에게 질문한 결과 양육 부담을 총 10이라고 했을 때 평균적으로 어머니 7.0, 아버지 3.0으로 응답했다. 가사 분담에서도 평균적으로 ...

    한국경제 | 2019.04.21 11:07

  • thumbnail
    맞춤형 보육 폐지…어린이집 오후·야간반 도입된다

    ... 긴급보육바우처를 쓰면 정해진 시간 이상 아이를 맡길 수 있지만, 매달 최대 15시간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 이런 차별 때문에 정부가 맞벌이와 외벌이 부모 사이의 갈등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게다가 어린이집은 이용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홑벌이 가정 자녀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고, 오후 5시 이후에는 소수의 아동만 남아 보육서비스가 부실하다는 평가가 많았다. 하지만, 새로운 보육체계를 전면 시행하려면 별도의 예산을 확보하고 연장반 전담 보조교사만 3만8천명을 뽑아야 하기때문에 ...

    한국경제 | 2019.04.07 19:40 | YONHAP

  • thumbnail
    `어린이집 오후·야간반` 새로운 운영체계 도입된다

    ... 긴급보육바우처를 쓰면 정해진 시간 이상 아이를 맡길 수 있지만, 매달 최대 15시간까지만 사용할 수 있다. 이런 차별 때문에 정부가 맞벌이와 외벌이 부모 사이의 갈등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게다가 어린이집은 이용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홑벌이 가정 자녀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고, 오후 5시 이후에는 소수의 아동만 남아 보육서비스가 부실하다는 평가가 많았다. 하지만, 새로운 보육체계를 전면 시행하려면 별도의 예산을 확보하고 연장반 전담 보조교사만 3만8천명을 뽑아야 하기때문에 ...

    한국경제TV | 2019.04.07 18:53

  • thumbnail
    "육아도우미 지인에게 소개"… 신원 확인·전문성 아쉬워

    ... '다자녀', '건강상 이유', '독박육아의 어려움' 등이었다. 월평균 이용비용은 109만원이었고, 150만원 초과도 22.8%였으며, 최대는 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초등학생보다는 영유아를 키우는 가구, 홑벌이 가구보다는 맞벌이 가구가 높은 이용 경향을 보였고, 대도시 거주자는 읍·면 지역보다 약 2배 많은 114만원을 지출했다. 육아도우미 외에 병행하는 서비스는 어린이집 이용(31.7%), 조부모 및 친인척 돌봄(28.6%)이 있었고, ...

    키즈맘 | 2019.03.11 11:19 | 권희진

  • thumbnail
    "육아도우미 신원·경력 확인했으면"…대부분 지인 통해 소개

    ... '다자녀', '건강상 이유', '독박육아의 어려움' 등이 있었다. 월평균 이용비용은 109만원이었고, 150만원 초과도 22.8%였으며, 최대는 400만원으로 조사됐다. 초등학생보다는 영유아를 키우는 가구, 홑벌이 가구보다는 맞벌이 가구가 높은 이용 경향을 보였고, 대도시 거주자는 읍·면 지역보다 약 2배 많은 114만원을 지출했다. 육아도우미는 평균 1.2명의 자녀를 돌봤다. 서비스 이용 장소는 '부모 자택'이 86%로 ...

    한국경제 | 2019.03.11 07:09 | YONHAP

  • thumbnail
    [맘스톡] 경제권 욕심 없는 나, 문제인가요?

    ... 양성평등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배우자가 있는 응답자의 56.9%가 '아내가 수입을 모두 관리하고 남편에게 용돈이나 생활비를 준다'고 답했다. 반대는 24.9%였다. 아내가 돈관리를 전담하는 경우는 여성 홑벌이 부부가 82.7%로 가장 흔했고, 남성 홑벌이 부부 57.9%, 맞벌이 부부 53.2%로 나왔다. A씨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저도 용돈 받으면서 지내고 있어요. 남편이 돈 관리를 잘해서 저는 받아쓰는 쪽이 마음 편하더라고요. ...

    키즈맘 | 2019.02.25 17:15 | 권희진

  • thumbnail
    2019년 '금쪽같은 내 돈' 어디에 맡길까

    ... 가구에 3조8000억원을 지급한다. 재산과 소득 요건 등을 대폭 완화하고 최대 지급액을 인상해 대상과 규모를 2배 늘린다. 지급 규모는 2018년보다 3배 늘린 1조2000억원이다. 단독 가구는 연간 소득 2000만원 미만, 홑벌이는 3000만원 미만, 맞벌이는 연소득 3600만원 미만·재산 2억원 미만이면 자격이 된다. 최대 지급액은 각각 150만원, 260만원, 300만원으로 대폭 인상한다. 자녀 장려금은 106만 가구에서 111만 가구로, 5600억원에서 9000억원으로 ...

    한경Business | 2018.12.31 14:59

  • thumbnail
    내년부터 최저임금 8350원..기초연금은 30만원으로 인상

    ... 받을 수 있는 재산과 소득요건을 대폭 완화하고 최대지급액을 인상해 지급대상과 규모를 지난해 기준 166만 가구에서 2배로, 지급 규모는 지난해 기준 1조2천억원에서 3배 이상으로 확대했다. 단독가구는 연간소득 2천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연소득 3천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연소득 3천600만원 미만이면서 재산 2억원 미만이면 근로장려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최대지급액은 단독가구는 150만원, 홑벌이 가구는 260만원, 맞벌이 가구는 300만원으로 대폭 ...

    한국경제TV | 2018.12.26 11:23

  • thumbnail
    새해 최저임금 8350원으로↑…만6세 미만 모두에 아동수당

    ... 받을 수 있는 재산과 소득요건을 대폭 완화하고 최대지급액을 인상해 지급대상과 규모를 지난해 기준 166만 가구에서 2배로, 지급 규모는 지난해 기준 1조2천억원에서 3배 이상으로 확대했다. 단독가구는 연간소득 2천만원 미만, 홑벌이 가구는 연소득 3천만원 미만, 맞벌이 가구는 연소득 3천600만원 미만이면서 재산 2억원 미만이면 근로장려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최대지급액은 단독가구는 150만원, 홑벌이 가구는 260만원, 맞벌이 가구는 300만원으로 대폭 ...

    한국경제 | 2018.12.26 10:00 | YONHAP

  • thumbnail
    [새해 달라지는 것] 주택 종부세율 최고 3.2%로 인상

    ... 인건비를 세액공제받는다. ▲ 근로장려금 지급총액 3배로 확대 = 근로장려금이 대폭 확대된다. 지급 요건 중 단독가구의 연령요건(30세 이상)이 폐지된다. 연 소득 요건은 단독가구의 경우 1천300만원 미만에서 2천만원 미만으로, 홑벌이 가구는 2천100만원 미만에서 3천만원 미만으로, 맞벌이 가구는 2천500만원 미만에서 3천600만원 미만으로 각각 완화된다. 현재 1억4천만원 미만으로 돼 있는 가구원 재산 합계액 요건은 2억원 미만으로 조정된다. 근로장려금 최대 ...

    한국경제 | 2018.12.26 10: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