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851-8860 / 9,3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1일자) 4분기엔 가시적 성과 나와야

    ... 5%에서 3%로 낮추기로 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비정상적인 예대금리차를 하루속히 정상화 시켜야 한다. 이밖에도 이번 경기부양조치에 포함된 주택금융 활성화, 추경예산의 조속한 집행, 중소기업과 수출금융의 지원 확대, 정보화투자 추가지원 등 거의 모든 대책들은 돈을 풀지 않으면 실행될 수 없는 것들이다. 그러나 무작정 돈만 푼다고 신용경색이 해소되고 경기가 살아나는 것은 아니다. 그동안 시중에 돈이 돌지 않은 것은 유동성이 부족해서라기 보다 기업들의 ...

    한국경제 | 1998.09.30 00:00

  • [생활속의 역학 이야기] 궁합론 (1)

    궁합은 결혼에 이르는 험난한 여정에서 대개의 부부가 경험하는 희비 쌍곡선의 과정이다. 어차피 치러야할 성인식이고 남녀가 같이 모여 살 생각을 하는 바에는 조금 더 이성적인 추론의 과정을 거치자는 것이 그 이면에 숨어있는 철학이라고 할 수 있다. 역학서적 중 이른바 "궁합"을 직접적으로 다룬 교과서는 거의 없다. 청말엽의 대가인 동해 서낙오나 장남, 그리고 임철초정도가 약간 언급한 내용이 있을 뿐이다. 궁합법은 오히려 근래에 와서 ...

    한국경제 | 1998.09.28 00:00

  • [98 국제 자동화정밀기기전] '국내 기술수준 어디까지 왔나'

    우리나라 자동화기기산업은 소량다품종 생산체제의 확산과 인력절감을 위한 자동화투자의 증대를 배경으로 그동안 고속 성장을 지속해 왔다. 85년이후 90년까지 연평균 25.2%의 성장률을 나타냈으며 90년대 들어서도 20%를 웃도는 신장률을 유지했다. 자동차기기업체도 1천5백여개사로 늘어났고 종업원은 3만6천여명으로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자동화산업은 그러나 아직은 미국 일본 독일 등 선진국과 커다란 격차가 있다. 지난해 국내 자동화산업의 ...

    한국경제 | 1998.09.24 00:00

  • [생활속의 역학 이야기] 24절기 (2)

    성철재 cjseong@hanbat.chungnam.ac.kr 자평명리학 곧 사주학에서는 입춘을 1년의 시작점으로 본다. 목에서 출발해 화, 토, 금, 수의 오행상생 순환고리의 첫 번째 단추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12지의 계절 배속법에서 인묘진이 모여 동방목으로 봄, 사오미가 남방화로 여름, 신유술이 서방금으로 가을, 그리고 해자축이 북방수로 겨울을 상징한다. 입춘은 동방목의 출발월인 인월의 기점이 된다. 우수에는 땅위로 치솟는 ...

    한국경제 | 1998.09.24 00:00

  • 통신사업자 경영권 특정기업독점 불허..진념 기획예산위원장

    ... (Corporate Governance)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전의 경우 발전과 송.배전사업에 집중하고 광케이블망은 통신사업자들이 공유하는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하고 "민간기업이 독점하지 않는 방향으로 관계기관들이 구체적인 처리방안을 협의중"이라고 덧붙였다. 진 위원장은 이와함께 올해 7천7백억원인 정보화투자예산을 내년엔 9천8백억원으로 27% 늘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24일자 ).

    한국경제 | 1998.09.24 00:00

  • [98 국제 자동화정밀기기전] '자동화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 기업들의 노력도 병행돼야 한다. WTO(세계무역기구) 체제하에서 특정산업에 대한 지원은 신경쓰이는 것이 한두가지가 아니어서 정부가 자동화기기 산업만을 집중지원하기는 어렵다. 기업들부터 긴 안목에서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자동화투자에 힘써야 할 것이다. 자동화기기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개발을 촉진하려면 중장기 개발전략수립과 함께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에 전문화, 계열화된 생산체제를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 중소기업이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하더라도 ...

    한국경제 | 1998.09.24 00:00

  • '여-야 대치정국 끝이 안보인다' .. 야권, 거리투쟁

    ... 걱정된다"며 김대중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꼬집었다. 그는 또 "김 대통령이 거짓말을 너무 잘해 우리 당 김홍신 의원이 얘기한 공업용 미싱이 다시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특히 "아태재단은 "아태"가 아니라 화투판의 "아도"재단"이라며 "수천억원의 정치자금이 아도재단을 통해 들어갔다"고 독설을 퍼부었다. 백승홍 의원은 "나라를 편하게 하기 위해 DJ가 하루 속히 하야해줄 것을 국민이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현역의원이 아닌 지구당위원장들의 ...

    한국경제 | 1998.09.12 00:00

  • [천자칼럼] 게임산업

    ... 진흥을 위한 선결과제다. "파이널 판타지7"의 경우 매장에 따라 4만5천원에서 6만5천원까지 한다. 그런가 하면 4장짜리 이 제품을 1장으로 만들어 1만5천원에 파는 불법 복제품도 있다. 게임에 대한 인식 변화 또한 급하다. 게임을 사행성 오락으로만 생각해서는 게임산업의 경쟁력 향상은 기대하기 어렵다. 닌텐도가 화투를 만드는 회사였다는 건 엔터테인먼트산업의 특성을 대변한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10일자 ).

    한국경제 | 1998.09.09 00:00

  • [생활속의 역학 이야기] 좌청룡 우백호

    사극 "왕과 비"에서 김종서가 우의정에서 좌의정으로 승진했다. 당연히 우의정보다 좌의정이 높다는 말이다. 왜 왼쪽이 오른쪽보다 서열이 높을까. 풍수가들의 얘기에 관심을 가져본 사람이라면 좌청룡과 우백호에 관한 얘기를 알고 있을 것이다. 안장된 무덤자리에서 정남향의 아래쪽을 굽어보면 바라보이는 방향의 왼쪽은 동쪽이며 오른쪽은 서쪽이다. 목은 방위로 동쪽이며 금은 서쪽에 자리잡는다. 고구려의 사신도에 등장하는 네마리 동물은 각기 동,...

    한국경제 | 1998.09.07 00:00

  • [생활속의 역학 이야기] 단청

    단청의 아름다움은 화려함에 있다. 고궁이나 절에서 보이는 다양한 색과 무늬는 자연과 인간이 함께 호흡하며 살아가듯 조화스럽게 건물속에 녹아있다. 단청의 빛깔은 붉은 빛과 푸른 빛이 주를 이룬다. 색깔은 빨강, 파랑, 노랑, 하양, 검정 등 다섯가지다. 이른바 오방색이다. 오방색은 전통의 오행사상과 맥이 닿아있다. 파랑은 목, 빨강은 화, 노랑은 토, 하양은 금, 그리고 검정은 수를 상징한다. 이를 적절하게 배분하면 연두색도 나오...

    한국경제 | 1998.09.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