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041-9050 / 10,1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리포트] 한화증권, 공수 조율

    ... (리스크관리본부 신설) (법무팀 강화 ) 과거 한화증권의 브랜드였던 채권영업을 강화하고 리스크관리본부를 신설해 위험측정 역량을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S: 한화금융그룹 CI선포 준비) 또한 그룹내에서도 대한생명, 신동아, 한화투신등 금융 계열사를 묶는 이른바 금융그룹을 통해 상호시너지를 높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네임S) 내실을 충실히 한 뒤 한화증권의 경영전략은 공격적 성장입니다. (C.G: 한화증권, 공격적 경영) 신규사업 역량 강화 (장외파생상품) ...

    한국경제TV | 2006.01.17 00:00

  • 올해 200대 기업 설비투자 50조원..16% 증가 전망

    ... 비철금속(-8.6%) 등의 투자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투자목적별로는 신제품생산과 기존설비 확장 등 생산투자의 비중이 작년의 72.3%에서 올해 68.8%로 낮아지는 반면 연구개발 투자 비중은 작년의 4.7%에서 올해 6.1%, 합리화투자 비중은 18.1%에서 18.7%로 각각 높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투자재원 조달은 내부 유보자금에 의한 조달 비중이 작년의 75.1%에서 올해는 69.8%로 낮아지는 대신 주식이나 회사채 발행 등 직접금융을 통한 조달 비중은 10.2%에서 ...

    연합뉴스 | 2006.01.17 00:00

  • [2006 창업 대전망] 화투‥ 세계꼬치요리 전문점 소비자 입맛 당긴다

    태창가족(대표 김서기)에서는 생맥주전문점 '쪼끼쪼끼'에 이어 1년여의 연구개발 끝에 2003년 6월 세계꼬치요리전문점 '화투'를 선보여 소비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화투'란 꽃을 뜻하는 한자(花)와 영어(too)를 결합해 만든 브랜드로 '동서양의 조화'란 컨셉트로 세계 각국의 꼬치메뉴를 접목시킨 것이 큰 특징이다. 기존 꼬치구이의 고정관념을 탈피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꼬치요리와 음식을 접목시킨 '화투'는 우리나라의 정서와 고객들의 ...

    한국경제 | 2006.01.15 00:00 | 강창동

  • [2006 창업 대전망] 2006년형 쪼끼쪼끼..맥주와 외식 결합

    ... 김서기)은 '온 가족이 모여 앉아 차를 마시듯 생맥주를 마시는 곳'이라는 마케팅 전략으로 1999년 11월 서울 성내동에 직영점 '쪼끼쪼끼' 1호점을 탄생시켰다. 현재 쪼끼쪼끼 외에 치킨바비큐전문점 '군다리치킨',세계꼬치요리전문점 '화투'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2000년 8월 본격적인 가맹사업에 들어간 이후 현재 전국에 600여개의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 주택가 상권이라는 블루오션을 개척한 쪼끼쪼끼는 기존의 맥주전문점에서 '맥주+외식'복합점인 '2006년형 ...

    한국경제 | 2006.01.15 00:00 | 강창동

  • 고법 "내기골프는 도박"

    ...원 형사6부(김용균 부장판사)는 11일 8억원대의 내기골프를 친 이모씨(60) 등의 항소심에서 이씨 등 4명에게 징역 6월,징역 8월의 형을 선고했다. 이는 지난해 2월 '튀는 판결'로 유명한 이정렬 판사(해외 연수 중)가 "화투나 카지노와 달리 골프와 같은 운동경기는 경기자의 기능과 기량이 지배적으로 승패에 영향을 끼치므로 도박이 아니다"며 무죄 선고를 내린 것을 전면 뒤집은 것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골프경기의 성격과 목적,상금의 출처,상금 취득의 ...

    한국경제 | 2006.01.11 00:00 | 김현예

  • 고법 "내기골프는 도박에 해당"

    ... 작용하는 도박 조건을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또 "내기골프에서 얻는 돈은 정당한 근로에 의한 재물 취득이라고 볼 수 없고 내기골프를 방임할 경우 경제에 관한 도덕적 기초가 허물어질 위험이 충분하므로 이를 화투 등에 의한 도박과 달리 취급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2002년 12월 각자 핸디를 정하고 최소 타를 친 승자에게 상금을 주는 내기골프를 쳤다가 기소됐지만 1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고 검찰은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

    연합뉴스 | 2006.01.11 00:00

  • 한 "장외투쟁 끝까지" 거듭 천명…투쟁동력 유지 방안 내심 고민

    ... 내심 고심하는 분위기다. 박근혜(朴槿惠) 대표 주재로 오전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는 정부.여당의 무차별적인 `사학 협박'이 이뤄지고 있다고 규탄하고 투쟁의지를 다시한번 다지는 자리였다. 이규택(李揆澤) 당 사학법무효화투쟁본부장은 "현정권이 사학에 대해 전쟁과 계엄령을 선포하듯 윽박지르고 협박하는 작태에 대해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군사정권 시절에도 이런 일이 없었는데 소위 민주화운동 했다는 분들이 모기를 잡기위해 무시무시한 도끼를 휘두르는 태도는 ...

    연합뉴스 | 2006.01.09 00:00

  • thumbnail
    박대표, 원희룡에 공개 경고

    ... 문제에 대해 열린우리당의 생각을 대변해 왔는데 한나라당과 당 대표는 다 그렇게 잘못됐고 열린우리당은 다 잘했다는 얘기냐"고 반문한 뒤 "한나라당이 아무리 민주화 됐다고 하지만 말은 가려서 해야 한다"고 엄중 경고했다. 당 사학법무효화투쟁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규택(李揆澤) 최고위원과 보수성향의 김용갑(金容甲) 의원은 여기서 한발짝 더 나아가 원 최고위원의 사실상 자진탈당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번에 문제발언이 있어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려다가 참았는데 ...

    연합뉴스 | 2006.01.05 00:00

  • thumbnail
    "개각은 나라 들어먹겠다는 것"

    ... 또 "이제 국가 운명을 걸고 무슨 위험한 짓을 벌일 지 모를 이 정권을 우리 국민의 힘으로 바로 잡아야 한다"면서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이번 사학법 투쟁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규택(李揆澤) 사학법무효화투쟁본부장은 사학법 개정에 대해 "북한의 김일성(金日成)이 1945년 모스크바에서 돌아오자마자 만들었던 북조선 학교자치법과 같은 수법"이라며 "김일성은 이런 법을 만들어 학교를 모두 접수해서 장기집권을 하기 위한 음모를 꾸몄던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6.01.05 00:00

  • [2635 세대가 한국을 바꾼다] '한국의 메디치'가 돼라

    ... 구매하는 것은 그것을 제공하는 기업의 가치와 문화를 공유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는 선진국형 신소비족 1세대"라고 진단하고 "이들로부터 감각과 취향에서 멀어지는 기업은 낭패를 당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최근 들어 기업들이 문화투자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것은 이들 신소비족의 눈에 들려는 마케팅전략이기도 하다. LG그룹은 미국국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70년 역사의 LA월튼 극장을 재정적으로 후원하고 있다. LG전자 창원공장은 지난 91년부터 매년 지역 청소년들을 ...

    한국경제 | 2006.01.03 00:00 | 유재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