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39,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산 변이확산에 자가격리자 3배 급증…예산 확보 비상

    ... 다른 사업 예산도 필요하기 때문에 고민이다"고 털어놨다. 또 "예산을 확보해도, 현재 코로나19 확산세라면 과연 자가격리자 발생 규모를 따라갈 수 있을지 가늠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시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선별검사소 확대 운영, 자가격리자 생필품 구매 확충 등 특별 방역대책 추진을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 긴급 지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5.08 07:55

  • thumbnail
    화이자 CEO, 백신 지재권 면제에 반발…"문제가 더 많을 것"

    ... "투자자들은 오직 지재권이 보호될 것이라는 전제하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불라 CEO는 백신 문제와 관련해 지난주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원격 회담을 했다고 전했다. 이러한 언급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혀 글로벌 공급 확대의 길을 열었다는 평가가 나온 지 이틀 만이다. 화이자 백신을 개발한 바이오엔테크의 소재 국가인 독일도 불라 CEO에 앞서 지재권 면제 요구에 공개 반대한 바 있다. /연합뉴스

    바이오인사이트 | 2021.05.08 07:47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전기차업체 라이언, 시카고 근교에 미국 첫 공장 건설

    ... 790만 달러의 세금 감면 혜택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다드 CEO는 "미국 시장으로 획기적인 걸음을 내딛는 이번 사업 확장은 우리의 전기 트럭·전기 버스 제조 능력을 극적으로 증가시킬 뿐아니라 녹색 경제의 중추를 형성할 청정 제조업 일자리를 늘리는 한편 고객 서비스를 확대 개선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일리노이 공장이 초반에는 차량 제조에 초점이 맞춰지겠지만 추후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생산 설비를 추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8 07:39 | YONHAP

  • thumbnail
    "올해 갤노트 신제품 없다"…1년도 안된 갤노트20 '재고떨이' [배성수의 다다IT선]

    ... 한 차례 인하된 갤럭시 노트10의 실구매가는 19만500원으로 떨어졌다. 한편 삼성전자는 매년 하반기 출시했던 갤럭시 노트 시리즈 신제품을 올해는 내놓지 않는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상징인 S펜 지원 대상을 타 제품군으로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1월 출시된 ‘갤럭시S21 울트라’ 모델은 S시리즈 중 S펜을 처음으로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내놓을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도 S펜을 지원할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5.08 07:27 | 배성수

  • thumbnail
    변이 확산에 자가격리자 3배 급증 울산…생활지원금도 겨우 지급

    ... 사실이다"며 "오는 8∼9월 3차 추경에 최소 시비 11억원 이상을 확보해야 하는데, 다른 사업 예산도 필요하기 때문에 고민이다"고 털어놨다. 또 "예산을 확보해도, 현재 코로나19 확산세라면 과연 자가격리자 발생 규모를 따라갈 수 있을지 가늠하기 쉽지 않다"고 말했다. 시는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선별검사소 확대 운영, 자가격리자 생필품 구매 확충 등 특별 방역대책 추진을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 긴급 지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8 07:17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디지털 위안화가 온다…화폐전쟁 서막인가

    ... 기존의 중국의 디지털 경제의 판을 뒤흔드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알리바바의 알리페이와 텐센트의 위챗페이는 중국의 전자결제 시장의 약 94%를 장악한다. 그런데 당국의 적극적 지원 속에서 디지털 위안화 보급이 확대되면 알리페이와 위챗페이의 시장을 잠식해 들어갈 것이 자명하다. 업계에서는 디지털 위안화가 보급되기 시작하면 결제 시장에서 단기간에 최소 10% 이상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중요한 것은 민감한 개인의 거래 내역이 ...

    한국경제 | 2021.05.08 07:07 | YONHAP

  • thumbnail
    멕시코 대통령, 자국 NGO에 대한 미 정부 자금지원 비판

    ... 실제로 둘의 회담은 이민 문제에 초점이 맞춰졌으며, 언론에 공개된 초반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멕시코 대통령은 이민문제에 있어 미국 정부의 정책과 방향이 일치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우리가 도와줄 것이다. 우리를 믿어도 된다"고 말했다. 내달 멕시코 방문을 앞둔 해리스 부통령은 이날 화상 회담 이후 트위터에 "이민의 근본 원인 해결과 경제 개발 촉진, 안보 협력 확대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8 06:49 | YONHAP

  • thumbnail
    미국증시, 테이퍼링 걱정 덜었다…다우·S&P500 사상 최고

    ... 4월 미국의 신규 고용은 시장 예상치를 크게 밑돌아 고용 모멘텀이 둔화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지표 부진에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예상보다 일찍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던 우려는 크게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기술주들이 오름폭을 확대하면서 지수 전체를 견인했다. 미 노동부는 4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26만6천 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100만 명 증가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3월 고용은 91만6천 ...

    한국경제TV | 2021.05.08 06:38

  • thumbnail
    미, 트럼프 시절 이민자 생체정보 수집 확대계획 '없던 일로'

    "이민 시스템 장벽 줄이려는 바이든 행정부 목표 일환"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에 추진된 이민자의 생체정보 수집 확대 계획을 철회했다고 AP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시민이민국(USCIS)은 이날 성명에서 작년 9월 의견 수렴을 위해 제시된 이 제안이 이민 시스템의 장벽과 과도한 부담을 줄이려는 새 행정부 목표의 일환으로 철회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시민이민국은 국토안보부가 기존대로 이민자의 생체 정보를 ...

    한국경제 | 2021.05.08 06:37 | YONHAP

  • thumbnail
    고양시, 3개 학교에 명상숲 등 도심숲 조성

    ... 덕양구 화전동의 덕양중학교에도 이달 중 그린 터널 200㎡를 조성할 계획이다. 지난해 일산초·능곡초·도래울바람물공원에 660㎡의 그린 터널을 조성했다. 시는 매년 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해 그린 커튼과 그린 터널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올해 3월에는 덕양구 백양초등학교에 6천만원을 들여 520㎡ 규모의 학교 명상숲을 조성했다. 학교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팥배나무·병꽃나무 등 수목 1천306그루와 야생화 1천650본을 심었다. 학교 명상숲은 ...

    한국경제 | 2021.05.08 06: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