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27,9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르웨이도 코로나19 제한 해제…"정상적 일상으로 돌아갈 시간"

    이달 25일 오후부터 적용…사회적 거리두기 종료 노르웨이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한 대부분의 제한 조치를 해제하고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로이터, dpa 통신 등에 따르면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평화 시기에 노르웨이에서 있었던 가장 강력한 조치들을 도입한 지 561일이 됐다"면서 "이제 정상적인 일상생활로 돌아갈 때가 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

    한국경제 | 2021.09.24 23:39 | YONHAP

  • thumbnail
    확진자 연일 폭증…오늘 2천189명

    ...→1천604명→1천729명→1천720명→1천715명→2천434명을 기록해 최소 1천600명 이상, 많게는 2천명 이상 나왔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885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1천858명이다. 수도권 확산세가 추석 연휴를 거치면서 비수도권으로 옮겨갈 것이라는 우려는 현실화하는 양상이다. 1주간 수도권의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1천399.6명으로, 직전 주(9.11∼17)의 1천361.1명보다 38.5명(2.8%) 증가했으나 비수도권은 ...

    한국경제TV | 2021.09.24 23:30

  • thumbnail
    "내주 4000명 넘을 수도"…11월 '위드 코로나' 전환 스텝 꼬이나

    ... 것”이란 의료계의 우려가 현실이 됐다. 9월 들어 1400~2000명 수준에서 움직이던 하루 확진자 수가 단숨에 3000명 가까이로 치솟았다. ‘민족 대이동’ 여파로 수도권에 묶여 있던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한 만큼 다음주에는 확진자 수가 4000명을 넘어설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이에 따라 10월 3일 끝나는 기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가 또다시 연장되는 것은 물론 11월로 예정된 ...

    한국경제 | 2021.09.24 23:25 | 오상헌/이선아

  • thumbnail
    결국 3천명대 현실화 '초비상'…위드 코로나 조기전환 힘들듯(종합2보)

    ... 수밖에 없어" 추석 연휴가 끝나기가 무섭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세로 돌아서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주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 나흘 연속 '요일 최다'를 기록하는 등 연휴 기간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1천700명대 확진자가 나오더니 연휴 이후 첫날인 23일 2천400명대로 치솟으면서 하루 최다 확진자가 나왔다. 이어 24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전문가들의 3천명대 우려가 현실화됐다. 3천명대 ...

    한국경제 | 2021.09.24 22:47 | YONHAP

  • thumbnail
    BTS "유엔 공연 믿기지않아"…미 방송서 안무 따라한 문대통령(종합)

    ... '퍼미션 투 댄스' 공연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뉴욕에서 ABC와 인터뷰를 녹화한 문 대통령은 "BTS가 청년층을 대표하고 청년층으로부터 아주 널리 공감을 받고 있기 때문에 그 문제(SDG)에 대해 젊은이들의 공감과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유엔 사무총장이나 제가 수백 번 이야기하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이라며 BTS의 '소프트파워'에 찬사를 보냈다. BTS 멤버 정국은 "(유엔에서) 스피치와 퍼포먼스를 ...

    한국경제 | 2021.09.24 22:38 | YONHAP

  • thumbnail
    충북 18시 기준 60명 확진…외국인 근로자 무더기 감염(종합)

    추석 연휴 이후 거세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4일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 60명이 추가 발생했다. 전날과 같은 인원으로 이틀째 이달 최다 기록이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청주 34명, 진천 14명, 음성 6명, 충주 4명, 제천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내국인이 26명, 외국인은 34명이다. 감염경로를 보면 42명은 확진자의 가족·지인·직장동료 등 'n차 감염' ...

    한국경제 | 2021.09.24 21:42 | YONHAP

  • thumbnail
    中 "암호화폐 관련 모든 거래는 불법…거래소 직원도 조사할 것" [강영연의 뉴욕오프닝]

    ... 불구하고 주가는 하락하고 있는데요. 회사가 2022년 전망치를 낮춰 잡았기 때문입니다. 가장 큰 이유는 공급망 혼란입니다. 나이키 신발의 약 50%, 의류의 30%를 생산하는 베트남 공장이 7월 중순부터 문을 닫았습니다. 코로나 확산에 따른 겁니다. 나이키는 생산이 정상으로 돌아가려면 몇개월이 더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물류도 문제입니다. 생산이 돼도 배송이 지연되는 건데요. 북미 운송시간은 팬데믹 이전의 2배수준으로 늘어났고, 아시아에서 미국으로 오는데는 ...

    한국경제 | 2021.09.24 21:41 | 강영연

  • thumbnail
    나경원 "대장동 사업과 무관…허위사실 유포자 고발"

    ... 고발 조치한다"라고 밝혔다. 나 전 원내대표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나 전 원내대표 배우자가 대장동에 토지를 보유한 것은 사실이나, 해당 토지는 대장동 개발사업과 무관한데도 나 전 원내대표가 특혜를 본 것처럼 허위 사실이 확산해 고발을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해당 토지는 배우자가 결혼하기 전인 1988년 6월 취득한 것으로, 대장동 개발 의혹이 있는 토지와는 물리적 거리가 있을 뿐 아니라 송전탑이 있어 매매나 이용이 불가능해 투자 ...

    한국경제 | 2021.09.24 20:20 | YONHAP

  • thumbnail
    중국, 미·영의 호주 핵잠수함 지원에 "잘못된 결정 철회해야"

    ... 출범에 합의하며 호주의 핵 추진 잠수함 보유를 지원키로 한 것에 대해 "잘못된 결정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미국, 영국, 호주의 협력은 심각한 핵확산 위험이 있고, 핵확산금지조약 정신을 위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과 영국이 호주에 핵잠수함을 수출하는 것은 관련 재료, 기술, 설비의 양도를 의미한다"며 "호주가 고농축 우라늄을 핵무기로 바꿀 수 있는지 여부도 ...

    한국경제TV | 2021.09.24 19:49

  • thumbnail
    확진자 연일 폭증, 오후 6시까지 2천189명…최다기록 또 깨질 듯(종합)

    ...→1천604명→1천729명→1천720명→1천715명→2천434명을 기록해 최소 1천600명 이상, 많게는 2천명 이상 나왔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885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1천858명이다. 수도권 확산세가 추석 연휴를 거치면서 비수도권으로 옮겨갈 것이라는 우려는 현실화하는 양상이다. 1주간 수도권의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1천399.6명으로, 직전 주(9.11∼17)의 1천361.1명보다 38.5명(2.8%) 증가했으나 비수도권은 ...

    한국경제 | 2021.09.24 19: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