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2,8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 상원 코로나 국정조사 본격화…조사 대상 14명 확정

    ... 코로나19 방역수칙을 무시하고 말라리아약과 구충제를 환자 치료에 사용해야 한다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주장을 지지한 의사와 기업인들도 이름을 올렸다. 칼례이루스 의원은 "국정조사에 출석해 한 발언과 증거를 바탕으로 조사 대상자를 확정했다"면서 국정조사위의 결정에 따라 이들에 대해 전화 통화 내용 공개와 압수수색 등이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부실 대응에 대한 구체적인 책임이 드러나면 국정조사위가 연방검찰에 기소를 요청할 수도 있다. ...

    한국경제 | 2021.06.19 04:44 | YONHAP

  • thumbnail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연임 확정…내년 1월 새 임기 시작(종합)

    수락 연설에서 국제사회 불균형·모순 해결 필요성 강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연임이 확정됐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18일(현지시간) 소집된 유엔 총회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연임 추천 결의안이 통과됐다고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에스토니아의 스벤 위르겐손 대사는 이날 총회 발언을 통해 안보리가 구테흐스 총장의 연임 추천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는 사실을 알렸고, 결의안은 투표 없이 박수로 처리됐다. 유엔 헌장은 총회가 안보리의 ...

    한국경제 | 2021.06.18 23:58 | YONHAP

  • thumbnail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연임 확정…내년 1월 새 임기 시작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연임이 확정됐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18일(현지시간) 소집된 유엔 총회에서 구테흐스 총장의 연임 추천 결의안이 가결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구테흐스 총장은 내년 1월부터 5년의 임기를 새로 시작한다. 포르투갈 총리 출신인 구테흐스 총장은 유엔 난민기구 최고대표를 거쳐 지난 2017년 1월 반기문 전 총장의 후임으로 유엔 사무총장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8 22:40 | YONHAP

  • thumbnail
    "종부세 놔두면 100만표 잃는다" 논리에 무너진 '부자 감세'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표결 끝에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완화 방안을 확정했다. 올해 11월 고지서가 나가는 1주택자 종부세 납부 대상을 얼마나 축소할지가 주된 쟁점이었다. 앞서 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지난달 25일 1주택자 종부세 부과 대상 주택을 공시가격 ‘9억원 초과’에서 ‘상위 2%’로 바꾸는 방안을 내놨다.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종부세·양도세를 완화해야 ...

    한국경제 | 2021.06.18 22:19 | 오형주

  • thumbnail
    한국축구, 월드컵 최종예선 조 추첨서 톱시드 불발…2번 포트

    ... 만나…박항서호 베트남과 대결 가능성도 한국 축구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예상대로 톱시드를 받지 못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8일(한국시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 추첨 방식을 확정해 발표했다. 조 추첨은 7월 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진행된다. 최종예선은 2차 예선을 통과한 12개국이 6개국씩 2개 조로 나눠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풀리그로 치른다. 각 조 1, 2위 팀은 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

    한국경제 | 2021.06.18 22:05 | YONHAP

  • thumbnail
    與 부동산 세제 개편안에…국힘 "희망고문 해놓고, 민망한 결론"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확정한 부동산 세제 개편안에 대해 "이 정도의 개편안이 얼마나 효과를 발휘할 지 회의적"이라고 평가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8일 구두논평을 통해 "4·7 재보선을 '집값 상승과 조세 부담 증가에 대한 심판'이었다며 자성하고는 대단한 정책 변화라고 할 것처럼 희망고문을 하고, 지지층 눈치를 보느라 표결까지 진항해며 내놓은 결론이라기에는 너무나 민망하다"면서 ...

    한국경제 | 2021.06.18 21:23 | 이보배

  • [사설] 세부담 찔끔 완화한 與, '부동산 정치' 이젠 끝내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어제 정책 의원총회에서 강경파의 ‘부자감세’ 반대 주장에도 부동산 세부담 완화 당론을 최종 확정지었다. 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을 ‘공시가격 상위 2%’로 바꾸는 안(案)과 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시가 9억원에서 12억원으로 높이는 완화안이 핵심이었는데, 투표까지 가는 강수를 동원한 결과다. 이로써 세금 완화를 둘러싼 당내 이견이 해소된 것은 다행이지만, 문제는 본격적으로 불거질 수밖에 ...

    한국경제 | 2021.06.18 21:12

  • thumbnail
    법원, 전광훈 목사 명예훼손한 성북구청장 급여 1억원 가압류

    ... '속보) 성북 보건소에서 전광훈 목사 긴급 소재 파악 중'이라는 허위사실을 2차례 올렸다며 2억 원에 이르는 손해배상 청구와 급여 가압류를 신청했다. 전 목사 측은 2억 원의 급여를 가압류 해달라고 신청했지만, 법원 조정에 따라 신청 금액을 1억 원으로 낮춰졌다. 가압류된 1억 원은 전 목사 측이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승소하고 판결이 확정될 경우 위자료로 사용될 수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8 21:09 | 김정호

  • thumbnail
    송영길 "경선일정, 의총 사항 아냐…주자 의견 듣고 내가 결단"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8일 당내에서 분출한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 "대선주자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고 제가 결단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채널A에 출연, 최고위에서 경선 일정을 확정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60명 이상의 의원이 의총을 요청해서 대선주자들도 한 번 만나볼 필요가 있어서 미뤘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다만 "이건 의총 결의사항도 아니고, 어떤 면에서는 당무위 의결사항도 아니다"며 "당무위로 갈 것인지 말 ...

    한국경제 | 2021.06.18 20:53 | YONHAP

  • thumbnail
    1주택자 종부세 기준선 16억…양도세 비과세는 12억 추진

    종부세는 올해분부터, 양도세는 법 통과 이후 거래부터 적용될 듯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부동산특별위원회가 제시한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완화안을 당론으로 확정함에 따라 부동산 관련 주요 세금의 부과 기준선이 바뀔 가능성이 커졌다. 1주택자의 종부세 부과 기준선은 올해로 보면 시가 16억원선에 육박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도세 비과세 기준선은 12억원까지 올라가게 된다. ◇ 시가 16억 이하 1세대 1주택자 종부세 면제 여당은 18일 ...

    한국경제 | 2021.06.18 20: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