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9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野 "종전선언 구걸, 김정은 감수 받았나" 맹공

    ... 지독한 짝사랑만 보여준 대통령의 현장 연설은 상호 간에 민망함만 남겼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급한 국내 현안들과 자영업자들의 절규를 뒤로하고 참석한 연설로는 몹시 한가롭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대권주자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SNS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철 지나고, 가능성도 없는 종전선언으로 국제사회 조롱을 자처했다. 얼마나 나라를 망가뜨려야 직성이 풀리시겠는가"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3 12:13 | YONHAP

  • thumbnail
    2강1중 재편된 野경선, '1위만큼 궁금한 4위' 경쟁

    ... 프레임'에 대한 회의적 여론을 의식한 듯 최 전 원장은 페이스북 글을 삭제하기도 했다. 하태경 의원도 존재감을 과시하며 4강에 반드시 들겠다는 각오다. 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오늘 TV 토론에서)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이 주 타깃이 될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도 제 진가를 알아보시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황교안 전 대표와 안상수 전 인천시장 역시 여론전을 통해 4강의 문을 계속 두드린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3 10:58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개천서 용 나는 사회 만들겠다…사법시험 부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22일 계층이나 직급과 무관하게 실력과 열정이 있는 사람이 기회를 얻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전 대표는 이날 유튜브를 통해 "가장 낮은 직급의 청년이라도 용이 되는, 개천에서 용이 나는 사회를 다시 만들겠다"라며 이같이 공약했다. 군대, 학교, 경찰, 정부 등에서 실력이 있다면 청년세대도 장군, 교장, 치안감, 장·차관으로 임명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청년 ...

    한국경제 | 2021.09.22 17:47 | YONHAP

  • thumbnail
    국회앞 자영업자 분향소 이틀째…시민·정치권 조문행렬

    ... "분향소를 이렇게 좁은 공간에 가둬두면 돌아가신 분이 답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치인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의원 등 여야 인사들은 분향소를 찾아 고인에 대한 애도의 마음을 전했다. 전 총리는 "정부의 잘못된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책이 이 같은 비극의 원인"이라며 "K-방역을 자랑할 것이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9.17 12:21 | YONHAP

  • thumbnail
    연휴에도 뛰는 野주자…尹 시장투어·洪 실향민·劉 대구

    ... 18일 경북 포항과 경주를 찾는다. 자영업자를 위한 1인 시위도 할 예정이다. 또 연휴를 맞이해 고향인 제주를 찾는 것도 검토 중이다. 하태경 의원은 오는 22일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와 함께 추모의 시간을 가진다. A씨는 지난해 9월 22일 북한군에 피격됐다. 황교안 전 대표는 서울역 귀향 인사를 한 뒤 각 지역 관공서나 소방서를 격려 방문한다. 파주 망향동산에서 실향민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7 12:03 | YONHAP

  • thumbnail
    與, 尹 '대검 고발장 유출' 주장에 "삼류소설·뇌피셜" 맹공

    ... 민주당은 전날 처음으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TV토론을 평가절하하며 야당 주자들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재명 캠프의 방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지난해 총선에 문제가 있다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을 언급하며 "전체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 과시해왔지만 그러지 못했다"고 깎아내렸다. 전날 토론에서 윤 전 총장은 "지난해 4·15 총선은 불법 선거"라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에게 "저도 검찰총장 시절 의문을 가졌다"며 호응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7 11:48 | YONHAP

  • thumbnail
    "망언" "꼰대" "좌파"…국힘 주자들 물고 물린 첫 TV토론

    ...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017년 대선 당시 유 전 의원 공약을 나열하며 "보수 대선 후보자가 밝히기엔 너무 좌파적 색깔"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투표용지 팻말을 준비, 나머지 후보들을 향해 '부정선거 논란'에 대한 입장을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홍 의원은 "저는 지난 총선 때 대표님한테 쫓겨나왔다. 이건 대표님이 책임지고 규명할 사안"이라며 비꼬았다. 토론회에서는 주자들 넥타이 색깔도 관전 포인트였다. 홍 의원과 ...

    한국경제 | 2021.09.16 20:13 | YONHAP

  • thumbnail
    洪 "박근혜 수사로 보수 괴멸"…尹 "검사 소임 다한 것"

    ... “노동 시장의 이중구조에서 강성노조가 가장 큰 문제가 있다고 보는데 어떻게 해결하겠느냐”고 하자 유 전 의원은 “강성 귀족 노조, 기득권 노조에 대해서는 그 사람들이 불법행위를 저지를 때는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부정선거를 줄곧 주장해온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향해 “보수 원팀과 정권 교체를 위해 그런 믿음은 지양하는 게 어떤가”라고 했다. 성상훈 기자

    한국경제 | 2021.09.16 19:24 | 성상훈

  • 대선 날 종로 보궐선거…거물급 하마평

    ... 대표가 종로에서 당선되고 대선에서도 당을 승리로 이끈다면 정치적 몸값이 크게 높아질 수 있다. 다만 당사자인 이 대표는 이날 “제가 안 나가도 러닝메이트적 성격의 후보는 아주 많다”며 “저는 (서울 노원구) 상계동에 출마하고 싶다”고 했다. 대선 경선 중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등도 후보로 거론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도전할 가능성이 있다. 고은이 기자

    한국경제 | 2021.09.16 17:41 | 고은이

  • thumbnail
    野 4강 짜내기 시작…尹 토론 데뷔, 잔뜩 벼르는 洪·劉

    ... 줄 수 있다는 점에서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이 굳이 건드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윤 전 총장이 지난 13일 안동대 간담회에서 '손발 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것'이라고 언급한 것을 비롯해 각종 발언 논란이 공세의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토론에 강점이 있다고 자부하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하태경 의원을 비롯해 최재형 전 감사원장, 황교안 전 대표, 안상수 전 인천시장도 TV토론을 계기로 지지율을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11: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