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3,9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황교안, '고발사주' 의혹에 "당대표 때 공식 보고 없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대표 시절 "공식적으로 보고받은 게 없다"라고 밝혔다. 전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에서 "당에서도 받은 것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시 민주당이 불법을 여기저기서 많이 해서 법률지원단을 대폭 확대했었다"라며 "200여명의 법률지원단이 구성돼 있었고 여러 이슈에 대해서 법률적인 대응을 했었는데, ...

    한국경제 | 2021.09.07 10:3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1500명 안팎 '수도권 재확산세' 새 변수…뉴욕증시 '휴장' [모닝브리핑]

    ... 총출동 국민의힘은 오늘 오후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이란 이름으로 정책공약 발표회를 엽니다. 이날 행사에는 박진, 박찬주,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장기표, 장성민,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가나다순) 등 후보 12명이 모두 참석합니다. 후보들은 자신의 3대 대표 정책공약을 프레젠테이션(PT) 형태로 7분간 발표하고 추첨을 통해 정해진 상대 후보 1명에게 2분간 질의응답 하는 시간을 갖게 됩니다. ◆ 전국 흐리고 ...

    한국경제 | 2021.09.07 06:47 | 이미나

  • thumbnail
    국민의힘, 오늘 정책공약 발표회…대권주자 12명 총출동

    국민의힘은 7일 오후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이란 이름으로 정책공약 발표회를 연다. 이날 행사에는 박진, 박찬주,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장기표, 장성민,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가나다순) 등 후보 12명이 모두 참석한다. 후보들은 자신의 3대 대표 정책공약을 프레젠테이션(PT) 형태로 7분간 발표하고 추첨을 통해 정해진 상대 후보 1명에게 2분간 질의응답 하는 시간을 갖는다. 홍준표 후보는 이날 ...

    한국경제 | 2021.09.07 06:00 | YONHAP

  • thumbnail
    "여권발 정치공작"…'尹 의혹' 확산에 野 정면돌파 고삐(종합)

    ... 만큼, 사안에 대한 직접 언급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한편, 고발장 전달 시점으로 보도된 지난해 4월 당시 당 대표였던 황교안 전 대표는 "당시 총선 전후로 고소·고발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법률지원단을 200명까지 대폭 늘렸다"며 "누가 뭘 받고, 넘기고 한 것까지 내가 알기는 힘들다"라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주장했다. 전 대표는 이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여당은 이 사건을 대형 게이트로 몰고 가 야권을 궤멸시키려 한다"며 일부 경쟁주자들이 이에 ...

    한국경제 | 2021.09.06 17:37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내일 후보 공약발표회…7분씩 PT 후 질의응답

    ... 대상으로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이란 이름으로 정책공약 발표회를 연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리는 이날 행사에는 박진, 박찬주,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장기표, 장성민,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가나다순) 후보 등 총 12명이 참석한다. 이날 행사는 경선 후보자들이 대표 3대 정책공약을 7분씩 발표하는 프레젠테이션(PT) 형식으로 진행된다. 2분씩 후보자 간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됐다. 공약을 발표한 후보자에게 ...

    한국경제 | 2021.09.06 15:31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차기 대선 적합도` 이낙연 제치고 3위

    ... 격차를 좁혔다. 이밖에 유승민 전 의원(10.1%), 안 대표(5.0%), 최 전 원장(4.6%),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3.1%),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1.9%),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1.8%),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황교안 전 대표(1.7%), 국민의힘 박진 의원(0.8%) 순이었다. 차기 대선의 성격에 관해 물은 결과 응답자의 49.8%는 `정권교체를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 42.7%는 `정권 재창출을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고 답했다. ...

    한국경제TV | 2021.09.06 10:16

  • thumbnail
    "홍준표, 이낙연 제치고 3위…李 28.0% 尹 26.4%"

    ... 격차를 좁혔다. 이밖에 유승민 전 의원(10.1%), 안 대표(5.0%), 최 전 원장(4.6%),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3.1%),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1.9%),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1.8%),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황교안 전 대표(1.7%), 국민의힘 박진 의원(0.8%) 순이었다. 차기 대선의 성격에 관해 물은 결과 응답자의 49.8%는 '정권교체를 위해 야권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 42.7%는 '정권 재창출을 위해 여당 후보가 ...

    한국경제 | 2021.09.06 09:52 | YONHAP

  • thumbnail
    룰갈등에 경선버스 반쪽 출발…洪·유승민, 공정 서약식 불참

    ... '공정경선 서약식'을 열었다. 지난주 예비경선 후보등록 마감 이후 열린 첫 행사였다. 그러나 전체 12명 가운데 안상수 유승민 홍준표 하태경(가나다순) 후보 등 4명이 불참하면서 박진 박찬주 원희룡 윤석열 장기표 장성민 최재형 황교안 후보 등 8명만 자리했다. 이들 4명의 후보는 당 선관위의 '역선택 방지' 도입 검토와 관련, 정홍원 선관위원장에 대한 항의 표시로 일정 보이콧이라는 집단행동에 나선 상황이다. 더욱이 이날 서약식은 정 위원장이 이준석 대표에게 ...

    한국경제 | 2021.09.05 17:58 | YONHAP

  • thumbnail
    홀로 남은 尹…국힘, 역선택 룰 논란 '폭풍전야'

    ... 놓였다. 윤 전 총장과 함께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어야 한다며 공동 전선을 취했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입장을 철회하며 유턴한 탓이다. 이에 더해 그동안 윤 전 총장, 최 전 원장과 함께 역선택 방지조항이 필요하다고 했던 황교안 전 대표도 5일 SNS에 올린 글에서 "선관위의 결론이 발표되면 후보들은 수용하면 된다"며 한발짝 물러섰다. 최 전 원장은 SNS 올린 글에 "(경선준비위원회에서) 정해진 룰을 (선거관리위원회가) 바꾸는 것이 저의 가치관과 맞지 ...

    한국경제 | 2021.09.05 12:28 | YONHAP

  • thumbnail
    최재형, '역선택 방지' 입장 철회…"경선일정 보이콧은 구태"(종합)

    ... 분열을 조장한다고 비판하며 차별화를 기한 것이다. 최 전 원장은 "더 이상의 논란을 그치고 선관위 결정을 기다리자"면서 "국민이 원하는 것은 깨끗하고 공정한 경쟁, 품격 있는 모습, 정권교체를 위한 일치된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의 입장 선회로 역선택 방지에 찬성하는 주요 주자는 윤석열, 황교안 후보만 남게 됐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오후 3시 예정된 공정경선 서약식과 선관위-후보자 간담회에는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05 11: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