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케미칼, 첫 공모채 발행 수요예측에 모집액의 7배 넘게 몰려 [마켓인사이트]

    설립 후 처음 공모채를 발행하는 현대케미칼이 수요예측에서 모집액의 7배 넘는 매수 주문을 받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현대케미칼은 2014년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케미칼 합작사로 설립됐다. 1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현대케미칼이 1000억원 규모 회사채발행하기 위해 이날 기관 투자가를 상대로 진행한 수요예측(사전 청약)에 7140억원의 매수 주문이 들어왔다. 700억원을 모집한 3년물에 3460억원, 300억원어치 발행을 계획한 5년물에 ...

    한국경제 | 2021.05.18 09:09 | 임근호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현대비앤지스틸, 회사채 수요예측에 2700억원 주문...모집액의 5배 이상

    ≪이 기사는 05월17일(18:04)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2년 만에 공모채를 발행하는 현대비앤지스틸이 수요예측에서 모집액의 5배가 넘는 매수 주문을 받았다. 1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현대비앤지스틸이 500억원 규모 회사채발행하기 위해 이날 기관 투자가를 상대로 진행한 수요예측(사전 청약)에 2700억원의 매수 주문이 들어왔다. 만기는 3년이며, 신용등급은 A다. 미래에셋증권이 ...

    마켓인사이트 | 2021.05.18 09:08

  • thumbnail
    올 초 5000억 공모채 발행한 현대제철이 사모채 시장 찾는 이유는 [마켓인사이트]

    현대제철이 500억원 규모 사모 회사채발행했다. 사모채 발행은 올해 두 번째다. 올해 초 공모채로 5000억원을 조달했지만, 사용처가 정해진 녹색채권인 까닭에 차입금 차환 목적의 사모채를 따로 발행하게 됐다. 1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이날 500억원 규모 사모채를 찍었다. 만기는 5년이다. 발행 금리는 연 2.028%다. KB증권이 발행을 주관했다. 현대제철의 사모채 발행은 올해 두 번째다. 지난 3월에 5년과 7년물을 ...

    한국경제 | 2021.05.18 09:07 | 임근호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예스코, 다음달 8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

    ≪이 기사는 05월14일(16:17)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도시가스회사인 예스코가 다음달 800억원 규모 회사채발행한다.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예스코는 800억원 규모 3년 만기 공모 회사채 발행을 준비하고 있다. 다음달 1일 수요예측을 거쳐 9일 발행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이 발행을 주관한다. 조달한 자금은 차입금 상환에 쓰인다. 2018년 발행했던 1000억원 ...

    마켓인사이트 | 2021.05.17 09:36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두산메카텍, 올해 두 번째 사모채 발행

    ...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두산메카텍은 이날 50억원 규모 사모 회사채발행했다. 표면 금리는 연 4.50%, 만기는 1년 6개월이다. KB증권이 발행을 주관했다. 두산메카텍은 지난 3월에도 50억원 규모 사모채를 발행했다. 2010년 두산건설에 흡수합병됐다 2016년 다시 분사한 후 첫 회사채 발행이었다. 그때도 만기 1년 6개월에, 연 4.50%의 금리로 발행됐다. 두산메카텍은 정유, 가스, 석유화학 플랜트의 압력용기, 반응기, 타워, 열교환기 ...

    마켓인사이트 | 2021.05.17 09:36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SK, 3개월 만에 다시 회사채 발행 나서...3000억원 규모

    ...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SK그룹 지주회사인 SK가 3000억원 규모 회사채발행한다. 지난 2월 3200억원어치를 발행한 데 이어 3개월 만이다. 1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 발행한다. 오는 28일 기관 투자가를 상대로 수요예측을 진행하며, 수요예측이 흥행할 경우 최대 4000억원까지 증액 발행을 검토하고 있다. 만기는 5년, 7년, 10년으로 구성했다. 신용등급은 AA+다. 삼성증권이 발행 주관을 맡았다. ...

    마켓인사이트 | 2021.05.14 09:14

  • thumbnail
    국고채 금리 대체로 상승…10년물 연고점 2.156%(종합)

    ... 발표 이전 안정화를 보인 미국 국채 금리와 다르게 상승세가 지속되는 모습도 나타났다. 이는 올해 대규모 국채 발행이 예상된 데 따른 수급 불안 등이 요인으로 꼽힌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글로벌 금리가 미국 금리를 좇아 ... 0.920 │ 0.916 │ +0.4 │ ├─────────┼─────────┼────────┼────────┤ │회사채(무보증3년) │ 1.888 │ 1.888 │ 0.0 │ │ AA- │ │ │ │ ├─────────┼───...

    한국경제 | 2021.05.13 17:57 | YONHAP

  • 민간기업 외화채 발행 사상최대 육박

    ... 54억8000만달러(약 6조2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체 규모인 29억3500만달러를 훌쩍 넘어섰고 사상 최대였던 2019년의 58억2700만달러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LG화학이 조만간 해외에서 최대 10억달러 규모 회사채발행할 채비를 하고 있어, 상반기에만 사상 최대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 외화 회사채 발행이 급증한 것은 대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해외 사업을 확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인텔의 낸드사업부를 인수한 하이닉스는 지난 1월 한국 ...

    한국경제 | 2021.05.13 17:44 | 이현일

  • thumbnail
    3년 만에 돌아온 골드만삭스…'아리랑본드' 500억원 발행

    세계 최대 투자은행(IB)인 골드만삭스가 3년 만에 아리랑본드 발행에 나선다. 한국 경제의 탄탄한 기초체력과 원화 안정성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국내 채권시장에서 자금 조달을 정례화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리랑본드는 외국 기업이 한국에서 발행하는 원화채권이다. 12일 IB업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오는 18일 15년 만기 아리랑본드 500억원어치를 사모로 발행할 계획이다. 국내 한 기관투자가를 상대로 연 4.3% 수준으로 발행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1.05.12 17:19 | 김진성

  • thumbnail
    연내 국내 첫 SLB 나온다…판 커지는 ESG 금융 [김은정의 기업워치]

    ... 기업의 지속 가능 경영 활동 성과를 채권 금리와 연계하는 방식이다. 마땅한 프로젝트를 찾지 못해 ESG 채권을 발행하지 못하는 기업들이 많은 현실을 감안하면 SLB가 ESG 채권의 대체재가 돼 아직 초기 단계인 국내 ESG 생태계 ... 때문에 ESG 채권에 비해 유연한 구조를 갖고 있다. 금리가 ESG 경영 성과와 연계된 다는 점을 제외하면 일반 회사채와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초기 자금 조달 비용은 통상 일반 회사채에 비해 낮게 형성된다. SLB는 기업과 투자자 ...

    한국경제 | 2021.05.12 10:06 | 김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