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1-280 / 4,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자연합 공세에…한진 직원들, '한진칼 주식 10주 사기' 나섰다

    ... 동참 의사를 밝혔고, 또다른 직원도 "돈벌이에 혈안이 된 투기 야합세력이 우리의 터전을 뒤흔들려는 작태를 눈 뜨고 당할 수는 없다"며 공감했다. 이미 한진그룹 내부 분위기는 조원태 회장 지지로 기울고 있다. 여기에는 '땅콩회항'으로 그룹 이미지를 실추시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반감도 한몫하고 있다. 앞서 지난 14일 대한항공 노조는 "3자 동맹은 허울 좋은 허수아비 전문경영인을 내세우고 자기들 마음대로 회사를 부실하게 만들고 직원들을 거리로 ...

    한국경제 | 2020.02.24 11:55 | YONHAP

  • thumbnail
    정의당 비례대표 1차 정책검증대회…평가 1위는 강상구(종합)

    ... 이헌석 당 생태에너지본부장, 이자스민 전 의원, 장혜영 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배복주 '장애여성공감' 대표, 조성실 전 '정치하는 엄마들' 대표와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운영위원을 지낸 조혜민 후보, 이른바 '땅콩 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지부장도 상위권에 들었다. 당초 이날 행사에 당원 등을 방청객으로 초청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계획을 조정했다. ...

    한국경제 | 2020.02.23 20:13 | YONHAP

  • 이스라엘·바레인·요르단, 한국인 입국 금지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자 이스라엘과 바레인, 요르단이 한국인 입국을 금지했다. 미국과 대만은 한국 여행 경보를 2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주의를 촉구했다. 23일 이스라엘 언론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전날 오후 7시30분께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도착한 한국발 대한항공 KE957편에 탑승한 한국인의 입국을 거부했다. 입국하지 못한 한국인 177명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인천으로 돌아와야 했다. 이스라엘 ...

    한국경제 | 2020.02.23 17:39 | 선한결/이미아

  • thumbnail
    "다른 미래 만들겠다" 정의 비례경선 후보 37명 정견발표

    ... 미래를 만들겠다"고 언급했다. 필리핀 출신의 이자스민 후보는 "이주민이 차별받고 소외되는 곳에서 과연 우리 모두의 권리는 보장되고 있느냐. 다양성이 배제된 사회가 역동성과 현실성을 가질 수 있느냐"며 한 표를 호소했다.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후보는 "저는 재벌과 싸워 살아남은 유일한 생존자다. 저를 더 크게 써달라. 정의당의 가치를 더 큰 광장으로 넓혀가겠다"고 했고, 이병록 후보는 "특정 정파가 광화문에서 군복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 정의당에서 ...

    한국경제 | 2020.02.22 20:05 | YONHAP

  • thumbnail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에 후보 37명 등록…내달 초 투표

    ... 후보도 경선에 뛰어들었다. 신장식 당 사법개혁특별위원장도 후보로 등록했다. 이 밖에 심 대표의 팬클럽 '심크러쉬' 회장인 정민희 후보,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운영위원을 지낸 조혜민 후보 등도 경선에 출마했다. 이른바 '땅콩 회항' 피해자인 박창진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대한항공직원연대지부 지부장도 도전장을 냈다. 정의당의 비례대표 후보 경선은 당원 투표(70%)와 시민선거인단 투표(30%)로 치러진다. 진보정당의 '개방형 경선제' 첫 실험이다. ...

    한국경제 | 2020.02.20 21:30 | YONHAP

  • thumbnail
    "조원태 물러나라"는 '3자 연합'에 반박 나선 한진…"경영비전 없는 투기세력"

    ... 후 한진그룹이 공식적으로 비판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진그룹은 "조 전 부사장이 그룹의 호텔 부문을 맡아 경영을 악화시켰고, 이는 그룹 부채비율 상승으로 이어졌다"며 "'땅콩회항'으로 대한항공의 대외 이미지에도 결정적인 타격을 입힌 인물"이라고 비난했다. 3자 연합이 추천한 이사 후보군의 경우 전문성, 독립성, 다양성 측면에서 위배되는 인물이 다수라고 선을 그었다.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

    한국경제 | 2020.02.20 18:14 | 오정민

  • thumbnail
    수세 몰린 '反 조원태 연합군'…명분 쌓기 나서나(종합)

    ...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렇게 정관을 바꾼다 해도 조 전 부사장의 경우 이사 자격 제한 요건에 해당하지 않아 오히려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셈이 됐다. 조 전 부사장이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은 '땅콩 회항'(항공보안법 위반 등)을 비롯해 명품 밀수 혐의(관세법 위반 등)와 외국인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모두 배임·횡령과 관련된 범죄가 아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배임·횡령죄만 명시한 ...

    한국경제 | 2020.02.20 17:51 | YONHAP

  • thumbnail
    '3자 연합'에 반격나선 한진…"경영비전 없고 원색적 비난 일관"

    ... 조항 신설' 제안 역시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조 전 부사장에 대한 거침없는 비판도 내놨다. 한진그룹은 "조 전 부사장은 한진그룹의 호텔부문을 맡아 경영을 악화시켰으며, 이는 그룹 부채비율 상승으로 이어졌다"며 "'땅콩회항'으로 대한항공의 대외 이미지에도 결정적인 타격을 입힌 인물"이라고 비난했다. 한진그룹이 작년 12월23일 조 전 부사장의 선제 공격으로 '남매의 난'이 불거진 이후 조 전 부사장에 대해 공식적으로 이 같은 비판 입장을 내놓은 것은 ...

    한국경제 | 2020.02.20 16:59 | YONHAP

  • thumbnail
    수세 몰린 '反 조원태 연합군'…명분 쌓기 나서나

    ...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렇게 정관을 바꾼다 해도 조 전 부사장의 경우 이사 자격 제한 요건에 해당하지 않아 오히려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셈이 됐다. 조 전 부사장이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은 '땅콩 회항'(항공보안법 위반 등)을 비롯해 명품 밀수 혐의(관세법 위반 등)와 외국인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 등 모두 배임·횡령과 관련된 범죄가 아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배임·횡령죄만 명시한 ...

    한국경제 | 2020.02.20 16:10 | YONHAP

  • thumbnail
    한진 경영권 다툼 장기전 양상… 조현아 반격 성공할까?

    ...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보이고 있다. 먼저, 한진그룹의 노동조합과 퇴직직원, 사우회 등 직원그룹은 현 항공업의 위기 상황에서 조원태 회장의 지지를 선언한 것이 큰 힘이 되고 있다. 노동조합은 “조현아 전 부사장은 2014년 땅콩회항 사건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망신살을 뻗힌 장본인으로 고 조양호 회장의 유훈에도 불구하고 외부와 결탁하여 경영권 분쟁을 일으키고 있다”며 “대한항공이라는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하고 재벌가의 갑질에 대한 국민적인 공분을 크게 산 장본인”이라며 ...

    조세일보 | 2020.02.20 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