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61-4470 / 4,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도권 일원 짙은 안개로 국내선 무더기 결항사태 빚어

    ... 일원에 낀 짙은 안개로 김포공항에서 이륙하는 국내선 항공편이 무 더기 결항사태를 빚었으며 국제선 입국편은 모두 제주공항으로 회 항했다. 김포공항관리공단에 따르면 국내선의 경우 이날 오전 7시45분현재 부산.대구.광주.울산 등 8개노선 11개 항공편이 안개로인해 운항되 지 못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로 들어오던 국제선 4편은김포공항에 착 륙하지 못하고 제주로 회항했다. 김포공항을 출발하는 국제선 첫 비행기는 오전 8시50분에 이륙한 다.

    한국경제 | 1993.11.16 00:00

  • 전국해고.수배 노동자 원상복직투쟁위원회 노동자 경찰에 폭행

    ''전국해고수배.구속노동자 원상회복투쟁위원회''(전해투) 소속 해고노동자 20여명이 26일 오후 3시30분께 서울 영등포구여의도 국회의사당앞 지하도 부근에서 국회항의방문을 하려다 되돌아가 던중 경찰에 의해 강제연행되면서 폭행을당해 말썽을 빚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정형기씨(35)등 해고노동자 2명이 입안이 찢어지고 목이 붓는 등의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해고노동자들은 "전국노동조합대표자회의 대표들의 국회항의방문 에합류키위해 ...

    한국경제 | 1993.10.27 00:00

  • 기상악화속 미숙한 항로운항이 사고원인...수사본부

    ... 것으로 잠정 결론지었다. 검찰은 사고당시 갑판장 최연만씨(42,실종)가 선장 백운두씨(52,실종) 의 지시에 따라 휴가를 내 여객선에 승선하지 않은 항해사 박만석씨(52) 대신 키를 잡고 운항하던중 돌풍과 강한 파도속에서 회항하기 위해 선 수를 위도방향으로 돌리다 전복한 것으로 보고있다. 수사본부는 또 이날 사고당일 군산지방해운항만청 당직근무자 강동호 (27),김규태(35)씨등 항만청 관계자 4명을 소환,조사한 결과 이들이 서 해훼리호의 출항여부를 ...

    한국경제 | 1993.10.12 00:00

  • <침몰 페리호 속보>승객 2백 14명 태워..정원 4명 초과

    ... 있으 나 4명을 초과해 승선시킨 가운데 오전 9시40분께 위도를 출 항,18km거리의 격포항으로 4.5km가량 운항했을 때 파고가3-4m로 높아지고 초속 15-18m의 북서풍이 휘몰아치는 등기상여건이 나빠 져 위도쪽으로 회항하려고 배를 돌리는 순간 침몰했다는 것. 이날의 사고 사실은 위도에서 낚시를 하던 강길웅씨(44.어업.위 도 벌금마을)가 배가 침몰하는 현장을 목격,어선 입출항 신고업무 를 맡고 있는 위도의 파장금초소에 신고해 군산 해경지구대에 연 ...

    한국경제 | 1993.10.10 00:00

  • [사회톱] 여객선 참사...탑승 200명중 68명 구조

    ... 탑승자가 크게 늘었다. 해경에 따르면 사고선박은 오전9시40분께 위도를 떠나 18 거리의격포항으로 4.5 가량 운항했을때 파고가 3~4 로 높아지고 초속 15~18 의 북서풍이 몰아치는등 기상여건이 갑자기 나빠져 위도로 회항하려고 배를 돌리는 순간 침몰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생존자들은 승선당시 탑승객외에 많은짐을 실어 불안정한 가운데 출항했으며 사고지점에 이르러 배가 기우뚱하면서 침몰했다고 말했다. 생존자들은 사고지역의 풍랑이 심해 헤엄쳐 나오기가 ...

    한국경제 | 1993.10.10 00:00

  • 항공사 육성지침 개정방침...교통부, 민항 과다경쟁 방지

    ... 64회로, 전체 국내 항공편 8만4천여편의 0.076%에 불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부 집계에 따르면 올 들어 7월말까지 지방공항에 착륙하려던 대한 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여객기가 안개.폭우 등 기상악화로 인접 공항으 로 회항한 횟수는 울산공항이 21회로 가장 많고, 포항공항 20회, 목포 13 회, 여수 9회, 사천 1회 등의 순이다. 월별로는 지난 6월이 23회로 가장 많았고, 7월 15회, 1월과 5월 7회, 2 월 6회 등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 | 1993.08.01 00:00

  • 아시아나기 사고는 무리한 착륙시도 때문 .. 잠정 결론

    ... 2천8백m보다 짧은 2천6m임을 관제소로부터 통보받고도 이를 무시한채 착륙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사고기는 이때 착륙여부를 최종결정하는 "결심고도"에서 악천후로 활주로를 발견하지못하자 1,2차 착륙을 포기했으면서도 광주로 회항하지않고 3차 착륙을 강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함께 사고당일 공항안전시설은 정상가동상태였으며 추락한 B737기도 이.착륙하는데 아무 이상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책본부관계자는 그러나 추락기가 왜 규정된 정상고도와 시정거리를 ...

    한국경제 | 1993.07.29 00:00

  • '조종사과실' 잠정결론...검경수사반, '착륙고도 못지킨탓'

    ... 2천8백미터에 미치지 못한 2천6백미터밖에 안된다는 사실을 강조하며 조종사에게 광주공항과 접촉 토록 지시했으나 세번째 착륙을 시도한 사실을 밝혀냈다. 수사반은 이에따라 아시아나항공 운항관리사등 회사관계자를 소환, 다른 공항으로 회항할 경우 조종사에 대한 불이익처분등 항공기 조종에 압박요인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수사를 하는 한편 목포공항 기상 관측소장 김세홍씨(47)에 대한 조사를 벌여 당시 기상상황과 관제탑에 통보했는지 여부를 캤다.

    한국경제 | 1993.07.29 00:00

  • 대검, 아시아나항공기 참사 수사지시...광주지검 조사착수

    대검찰청은 27일 아시아나항공기 추락사고와 관련,사고원인을 철저히 수사 하라고 광주지검에 긴급 지시했다. 이에따라 광주지검은 원용복형사2부장을 본부장으로 목포지청에 수사본부 를 설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지금까지의 조사결과 사고가 조종사의 판단착오로 인한 것으로 보 이지만 사고당시 나쁜 기상상태임에도 불구하고 회항지시를 하지않은 관제 사에게도 문제가 있다고 보고 관제사를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한국경제 | 1993.07.27 00:00

  • [사설] (28일자) 항공시대 대비가 소홀하다

    ...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목포공항엔 강풍이 불고,폭우가 쏟아졌으며 구름이 낮게 떠있어 항공기착륙에 최악의 조건이었다. 한두번 시도로 어려움이 감지되면 다른 방법을 찾았어야 했다. 가까운곳에 광주.여수 두공항이 있었는 데도 회항을 하지 않고 그런 위험을 무릅 썼다는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언제나 그랬듯이 또어떻게 되겠지 하는 안이한 생각을 하고 규범을 무시하고 무리한 일을 서슴지 않는 오만이 발동됐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조종사로서 100여명의 ...

    한국경제 | 1993.07.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