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2,0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기·횡령범 10년새 2배로↑…보이스피싱 등 지능범 급증

    최근 10년간 강도죄로 수감된 범죄자 비율은 절반으로 줄었지만 사기·횡령 등 경제 관련 범죄를 저지른 수감자는 두 배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크라우드펀딩을 통한 사기 등이 늘고 있다는 게 법조계의 분석이다. 법무부가 최근 공개한 ‘2021년 교정통계연보’에 따르면 국내 교정시설(구치소·교도소·소년교도소 등)에 갇혀 있는 전체 수감자는 지난해 하루 평균 5만3873명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7.30 17:38 | 안효주

  • thumbnail
    [공식] '미우새' 측, 박수홍 하차 질문에 "母와 함께 자연스러운 하차"

    ... 대한 무게감이 실리는 까닭이다. 더군다나 '미운 우리 새끼'는 가수 홍진영이 학력 위조로 활동을 중단했을 때도 공식적으로 하차를 발표한 적이 없기에 박수홍 역시 자연스럽게 프로그램을 떠날 것으로 보인다. 박수홍은 지난 3월 친형이 수십 년 동안 출연료, 계약금 등을 횡령했다고 밝힌 뒤 친형과 형수를 상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7.30 11:42 | 정태건

  • thumbnail
    '23세 연하♥' 박수홍, 결혼 발표 후 쏟아진 축하 선물…감동의 한마디 [TEN★]

    ... 내가 그런 많은 분에게 실망을 끼쳐드리지 않도록 책임 있는 가장으로서 열심히, 그리고 바르고 예쁘게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 4월 친형으로부터 수십 년 동안 출연료 및 계약금 등을 횡령당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친형을 고소했다. 지난 6월에는 박수홍이 친형 부부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손해배상 요구액은 116억 원으로 확인됐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

    텐아시아 | 2021.07.30 08:42 | 박창기

  • thumbnail
    작년 소년범죄로 6만4천여명 검거…재범율 33%(종합)

    ... 밝혔다. 2018년에는 6만6천259명, 2019년에는 6만6천204명이었다. 지난해 소년 피의자를 범죄 유형별로 살펴보면 절도 1만7천98명, 폭력 1만5천797명, 특별법(사이버범죄 등) 위반 1만4천788명, 지능(배임·횡령 등) 1만1천900명, 기타 형법(마약 등) 위반 2천966명, 성폭력 1천478명 등이다. 마약범죄를 저지른 소년은 2018년 56명, 2019년 72명에서 작년 132명으로 크게 늘었다. 사이버범죄로 검거된 소년은 2018년 ...

    한국경제 | 2021.07.29 16:13 | YONHAP

  • thumbnail
    작년 소년범죄로 6만4천595명 검거…마약·사이버 급증

    ... 밝혔다. 2018년에는 6만6천259명, 2019년에는 6만6천204명이었다. 지난해 소년 피의자를 범죄 유형별로 살펴보면 절도 1만7천98명, 폭력 1만5천797명, 특별법(사이버범죄 등) 위반 1만4천788명, 지능(배임·횡령 등) 1만1천900명, 기타 형법(마약 등) 위반 2천966명, 성폭력 1천478명 등이다. 마약범죄를 저지른 소년은 2018년 56명, 2019년 72명에서 작년 132명으로 크게 늘었다. 사이버범죄로 검거된 소년은 2018년 ...

    한국경제 | 2021.07.29 12:00 | YONHAP

  • thumbnail
    3년간 회사돈 15억 빼돌린 30대 여직원, 징역 5년

    회삿돈과 회사 대표의 개인 자금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 받았다. 28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이상주)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앞서 A 씨는 2015년 피해자 B 씨가 운영하는 회사에서 경리 업무를 맡았다. 그는 2017년부터는 B 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재단법인에서도 근무했다. A 씨는 2016년부터 총 446회에 걸쳐 B 씨 은행 계좌에서 현금을 ...

    한국경제 | 2021.07.29 01:32 | 김정호

  • thumbnail
    박수홍 "가장 됐어요"…23살 연하와 혼인신고

    ... “내 감정에도 더 충실하고 오랜 시간 어려운 상황에도 내 곁을 묵묵히 함께해준 사람을 책임지는 자세를 가지려 한다”고 했다. 앞서 박수홍은 1993년생 여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주목받았다. 이 사실은 횡령 의혹을 받는 박수홍의 친형이 박수홍과 법적 분쟁이 시작되자 언론에 밝히면서 알려졌다. 친형은 박수홍과의 갈등이 재산 문제가 아니라 어린 여자친구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비롯했다고 주장했다. 박수홍은 지난 4월 친형으로부터 수십 년 ...

    한국경제 | 2021.07.28 17:52 | 성수영

  • 與 '언론규제법' 강행…언론 5단체 "반헌법적 악법 멈춰라"

    ... “허위·조작 보도의 폐해를 막겠다면서 피해액의 다섯 배까지 배상토록 한 것도 모자라 언론사 매출의 1만분의 1이라는 손해배상 하한액까지 설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배임과 횡령이 아닌 과실에 의한 손해배상액에 대해 기자들에게 구상권을 행사하게 할 뿐 아니라 고의 또는 중과실의 입증 책임을 피해자가 아닌 언론사에 두고 있어 현행 민법 체계와 충돌한다”며 “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

    한국경제 | 2021.07.28 17:48 | 성상훈/최만수

  • 암호화폐 관련 계좌 털어보니…거래소 79곳 중 11곳, 위장계좌 영업

    ... △전자지급결제대행사(PG사) 가상계좌서비스 △PG사 펌뱅킹서비스 △코인거래(BCT) 수수료 집금계좌 △위장계좌 및 타인계좌 등이다. 조사 결과 11곳은 타인 명의의 위장계좌 14개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계좌는 횡령, 자금세탁, 불법 금융거래 등의 통로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금융위는 위장계좌는 거래를 중단시키고, 수사 기관에 정보를 제공키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거래소 이름과 집금계좌 명의가 다를 경우 위장계좌를 ...

    한국경제 | 2021.07.28 17:40 | 정소람/이지훈

  • thumbnail
    언론단체들, '5배 손배' 언론중재법에 반발…"언론에 재갈"

    ... 원칙을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허위·조작보도의 폐해를 막겠다면서 피해액의 5배까지 배상토록 한 것도 모자라 언론사 매출액의 1만분의 1이라는 손해배상 하한액까지 설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개정안은 배임이나 횡령도 아닌 과실에 의한 손해배상액에 대해 기자들에게 구상권을 행사하게 할 뿐 아니라 고의 또는 중과실의 입증 책임을 피해자가 아닌 언론사에 두고 있어 현행 민법 체계와 충돌한다"고 밝혔다. 정정보도를 원보도와 같은 시간·분량 및 ...

    한국경제 | 2021.07.28 17:0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