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선왕실 하사품 '기사계첩', 보물서 국보로 승격됐다

    ... 내용을 영조가 열람할 수 있도록 제작한 화첩이다. 이번 보물 지정에는 '말모이 원고', '조선말 큰사전 원고', '효의왕후 어필 및 함' 등 조선∼근대 한글유산 3건도 포함됐다. '말모이 원고'(보물 제2085호)는 학술단체인 조선광문회 ... 미공개 자료로, 이번에 함께 지정됐다. '효의왕후 어필 및 함-만석군전·곽자의전'(보물 제2087호)은 정조 비 효의왕후(1753∼1821)가 한글로 쓴 '만석군전'과 '곽자의전' 본문, 효의왕후의 발문과 왕후의 사촌오빠 김기후의 발문이 ...

    한국경제 | 2020.12.22 09:55 | YONHAP

  • thumbnail
    정조 왕비 효의왕후가 쓴 한글 글씨, 보물된다…"가문평화 기원"

    ... 글씨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 된다. 2010년 '인목왕후 어필 칠언시'(보물 제1627호) 이후 왕후 글씨가 보물이 되는건 이번이 두번째다. 문화재청은 정조의 왕비 효의왕후 김씨의 한글 글씨인 '만석군전... 조선시대 대형불화(괘불), 사찰 목판 등 5건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18일 밝혔다. 만석군전과 곽자의전은 효의왕후가 조카 김종선에게 중국 역사서인 한서(漢書)의 '만석군석분'과 당나라 역사책인 신당서(新唐書)의...

    한국경제 | 2020.11.18 12:15 | 김기운

  • thumbnail
    가문 평안 기원하며 쓴 조선왕후 한글 글씨, 보물 된다

    조선시대 대형 불화·사찰 목판도 보물 지정 예고 가문의 평안과 융성을 기원하며 쓴 정조 비 효의왕후(1753∼1821)의 한글 글씨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 된다. 문화재청은 효의왕후 김씨의 한글 글씨를 비롯해 조선 시대 대형불화, ... 18일 밝혔다. 효의왕후 글씨 관련 유물의 보물 지정예고 명칭은 '효의왕후 어필 및 함-만석군전·곽자의전'이다. 효의왕후가 한글로 쓴 '만석군전'과 '곽자의전' 본문, 효의왕후의 발문과 왕후의 사촌오빠 김기후의 발문이 담긴 '곤전어필(坤殿御筆)'이란 ...

    한국경제 | 2020.11.18 09:35 | YONHAP

  • thumbnail
    화성 용주사서 불…정조·사도세자 위패 모신 호성전 전소

    20일 오전 1시10분경 경기 화성에 있는 용주사 호성전에서 불이 나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이 불로 호성전이 전소됐다. 호성전에는 사도세자, 정조, 경의황후(혜경궁 홍씨), 효의왕후 김씨(정조의 비)의 위패가 모셔져 있었다. 대한불교 조계종 제2교구 효찰대본산인 용주사는 조선 22대 임금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가 묻힌 융릉(전 현륭원)을 수호하고 명복을 빌기 위해 지은 절이다. 호성전은 1950년 한국전쟁 때 소실됐다가 ...

    한국경제 | 2020.08.20 09:56 | 이미경

  • thumbnail
    [속보] 화성 용주사 화재…정조 위패 모신 호성전 전소

    ... 제2교구 효찰대본산인 용주사는 조선 22대 임금 정조가 친부인 장조(사도세자)가 묻힌 융릉(隆陵·전 현륭원)을 수호하고 망자의 명복을 빌기 위해 지은 절이다. 이날 불에 탄 호성전에는 사도세자, 정조대왕, 경의황후(혜경궁 홍씨), 효의왕후 김씨(정조의 비)의 위패가 모셔져 있었다. 호성전은 1950년 6·25 때 소실됐다가, 1988년 복원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용주사에는 2017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42호로 지정된 대웅보전이 있으나, 이날 불로 인한 ...

    한국경제TV | 2020.08.20 09:34

  • thumbnail
    화성 용주사서 불…정조 위패 모신 호성전 전소(종합)

    ... 제2교구 효찰대본산인 용주사는 조선 22대 임금 정조가 친부인 장조(사도세자)가 묻힌 융릉(隆陵·전 현륭원)을 수호하고 망자의 명복을 빌기 위해 지은 절이다. 이날 불에 탄 호성전에는 사도세자, 정조대왕, 경의황후(혜경궁 홍씨), 효의왕후 김씨(정조의 비)의 위패가 모셔져 있었다. 호성전은 1950년 6·25 때 소실됐다가, 1988년 복원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용주사에는 2017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42호로 지정된 대웅보전이 있으나, 이날 불로 인한 ...

    한국경제 | 2020.08.20 08:34 | YONHAP

  • thumbnail
    홍은위 정재화 후손, 유물 1천여점 수원화성박물관에 기증

    ... 섬세하고 당시의 초상화 특징이 잘 나타나 있는 등 보물급 이상 가치가 있는 것으로 박물관 측은 평가하고 있다. 기증 유물에는 왕실에서 청선공주에게 내린 사패교지(노비를 하사한 문서), 정재화 선생 집안과 혜경궁홍씨·정조대왕·효의왕후(정조 왕비)가 주고받은 한글 간찰도 포함돼 조선 후기 왕실 한글 어필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박물관은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 사도세자 추모 사업의 하나로 만든 '용주사봉불기복게', '불설부모은중경' 등 정조대왕의 효심이 담긴 ...

    한국경제 | 2019.06.26 18:09 | YONHAP

  • thumbnail
    '조선 마지막 공주' 덕온공주가 한글로 쓴 '자경전기' 미국서 환수

    ... 등으로 구성됐다. 가장 돋보이는 유물은 단아한 궁서체로 쓰인 '자경전기'다. 덕온공주 어머니 순원왕후 글씨와 대조시 결구, 획 흐름 등이 흡사한 점과 윤백영이 서책 마지막에 '덕온공주가 어머니 명을 받들어 직접 ... 이상 글씨를 단련한 상태로 생각된다"라고 설명했다. '자경전기'는 혜경궁 홍씨부터 정조, 효의왕후, 순조, 순원왕후를 거쳐 덕온 공주까지 대를 이어 효로써 봉양하고자 했던 왕실의 효성을 상징한다는 점에서 사료적 ...

    한국경제 | 2019.01.17 09:51 | 강경주

  • thumbnail
    덕온공주 '한글 문서' 美서 환수

    ... 성공했다. 환수된 자료는 조선 왕실의 한글 문화를 보여주기도 한다. ‘자경전기’는 순조가 정조비 효의왕후의 명에 따라 창경궁 자경전에 대해 썼다. 이를 덕온공주가 한글로 번역해 작성했다. 정갈한 글씨에서 왕실의 기품과 ... 알려졌다. 왕실에서 작성한 한글 편지, 왕실 여성을 위한 한글 역사서도 다수 포함돼 있다. 덕온공주의 어머니 순원왕후가 사위 윤의선에게 딸의 근황을 묻는 편지를 비롯해 신정왕후, 명헌왕후, 철인왕후, 명성황후 등이 직접 쓰거나 상궁이 ...

    한국경제 | 2019.01.16 20:23 | 김희경

  • thumbnail
    Premium (카드뉴스) 조선의 왕릉

    ... ‘동쪽에 있는 아홉 능’ 동구릉에서 ‘목릉’ 전경이 좋습니다. 왼쪽부터 선조, 의인왕후, 인목왕후 순으로 능이 조성돼 있는데요. 두 왕후의 묘 사이에는 수풀이 우거져 있어 사이가 좋지 않았음을 짐작케 ... 줄지어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추존왕인 사도세자를 위한 융릉은 정조의 능에는 없는 병풍석이 있으며 더 화려합니다. 정조와 효의왕후의 ‘건릉’을 둘러싼 무석인과 문석인은 섬세한 문양으로 호평받습니다.

    모바일한경 | 2017.10.12 15:43 | 최진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