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야생으로 돌아간 따오기, 자연 속 번식 길을 열다

    ... 자취를 감췄다. 김성진 따오기연구소 박사는 "따오기는 비교적 행동이 느린 데다 주로 인가 주변에 서식해 사냥감으로 쉽게 희생됐다"며 "포획과 서식지 훼손, 먹이 감소 등이 멸종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따오기 복원은 2008년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 때 기증을 약속받아 한 쌍을 데려오면서 시작됐다. 당시 창녕군은 중국 사육사로부터 기술을 받아 독자적인 증식 기술을 개발했다. 2013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수컷 2마리를 추가로 기증한 ...

    한국경제 | 2021.04.29 16:08 | YONHAP

  • thumbnail
    수 대체한 당, 주변국 복속하며 중화중심 체제 노려…내분 휩싸인 고구려, 당과 백제·신라 연결 차단 주력

    ... 거쳐 당나라에 도착해 벼슬을 받았으며, 캄차카반도에 거주한 ‘야차’도 사신을 파견했다. 이처럼 유라시아 동쪽의 모든 나라와 종족들이 직접 또는 간접으로 당나라 편에서 전쟁에 참여하게 됐다. 어쩌면 이렇게도 후진타오의 ‘역사공정’, 시진핑의 ‘일대일로’ 정책과 비슷한지 모르겠다. 엇갈린 고구려·백제·신라의 외교전략 이 무렵 고구려, 백제, 신라는 어떤 상황을 맞이하며 어떤 ...

    한국경제 | 2021.04.26 09:02

  • thumbnail
    韓 중기, 몽골서 22조 석탄발전소 수주…자금조달이 '변수'

    ... 발전소 가동 후 8년이 지나면 초기투자금을 모두 회수할 수 있을 것이란 게 BKB의 설명이다. 이번 볼롤주틴 발전소 프로젝트의 시작은 2005년 ‘중국-몽골 석탄전력 분야에 대한 협력 계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 시절 맺어진 이 계약은 ‘몽골에서 생산한 전기를 중국이 사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매년 7~8%씩 전력사용량이 증가하고 있는 중국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처 확보가 필수다. 몽골의 경우 석탄 ...

    한국경제 | 2021.04.18 17:02 | 이지훈

  • thumbnail
    [단독] 국내 중소 업체가 일냈다…몽골서 '22조' 사업 수주

    ... 발전소 가동 후 8년이 지나면 초기투자금을 모두 회수할 수 있을 것이란 게 BKB의 설명이다. 이번 볼롤주틴 발전소 프로젝트의 시작은 2005년 ‘중국-몽골 석탄전력 분야에 대한 협력 계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 시절 맺어진 이 계약은 ‘몽골에서 생산한 전기를 중국이 사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매년 7~8%씩 전력사용량이 증가하고 있는 중국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처 확보가 필수다. 몽골의 경우 석탄 ...

    한국경제 | 2021.04.18 14:42 | 이지훈

  • thumbnail
    미 정보부 "남미와 연대해 중국 불법조업 저지"…미중 전선 격화

    ... 매체 악시오스는 미 정보당국 보고서를 입수해 22일(현지시간) 이같이 전했다. 중국 정부는 원양 어업을 통해 해양 영향력을 넓힐 수 있다고 보고 권장해 왔으며, 실제로 불법 조업의 규모가 세계에서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013년 해양 강국을 선언하면서 어업을 국가 전략 사업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또 중국은 서아프리카와 남미에 진출하는 원양어업에 연료비를 지원한다. 이 때문에 미국이 해상 불법 조업을 차단하는 ...

    한국경제 | 2021.03.23 16:10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시진핑 권력 더 세졌나…리커창 '소신발언' 없어

    ... 전망 등 다양한 주제와 관련해 다소 교과서적인 답변을 내놓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TV 생중계 화면 속에 비친 리 총리는 일부 민감한 질문에 답변할 때 책상 위에 놓인 메모를 쳐다보기도 했다. 리 총리와 시 주석은 과거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 시절 차기 일인자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합한 라이벌 관계다. 중국 최고 명문인 베이징대 경제학 박사인 리 총리는 중국 공산당 내 주요 파벌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계를 대표하는 인물로 비슷한 연배 중 가장 ...

    한국경제 | 2021.03.12 16:48 | YONHAP

  • thumbnail
    미 "中과 후속 대화할 의향 없어" 배수진…고위급 회담앞 기싸움

    ... 지배적이다. 실제로 블링컨 장관이 이번 회담이 전략 대화가 아니라고 언급한 점부터 심상치 않다. 블룸버그통신은 이전의 '미중 전략경제대화'가 아님을 확인한 발언으로 해석했다. 이 협의체는 2009년 4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발표한 이후 매년 양국 수도에서 만남을 가졌지만,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과 갈등으로 제대로 운영되지 못했다. 다시 말해 이번 회담은 양측 최고위급 정례 회의의 부활이 아닌 일회성 만남일 뿐이며, 후속 회담을 염두에 ...

    한국경제 | 2021.03.12 02:13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중국공산당 당사 학습 지시…내부 규합 강조

    ... 학습을 매우 중요시한다"면서 "중국공산당의 당사는 마르크스주의를 중국화하는 역사를 추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또 중국공산당이 마오쩌둥 사상과 덩샤오핑 이론,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 주석의 삼개대표론(三個代表論),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의 과학발전관 등 마르크스주의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왔다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당사를 학습하는 것은 당의 초심과 사명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전 당원이 당사를 학습하는 것은 당의 정치 생활 중 매우 중요한 ...

    한국경제 | 2021.02.21 10:59 | YONHAP

  • thumbnail
    [저자와 함께 책속으로] "거대한 중국, 이해 쉽지 않아…상대방 혐오는 부메랑 될 것"

    ... 비롯해 비즈니스 매너, 부동산 거래, 공산당 등 다양한 주제를 위트 있게 풀어냈다. 이씨는 한국외국어대 중국어과를 졸업하고,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등 주요 대도시에서 30여 년간 일해왔다. LG전자 중국 주재원 시절 그룹 최고경영진과 후진타오 전 중국 주석, 리펑 전 총리 등 최고위급 기업인과 관료들의 회담을 통역했다. 중국 재계 인사는 물론 현지 주민, 동료 직원들과 부딪치며 중국 사회의 다양한 모습을 경험했다. 그는 “중국통(中國通)이란 표현은 말이 되지 ...

    한국경제 | 2021.02.18 17:29 | 이미아

  • thumbnail
    바이든 시대 '미중관계' 보는 4가지 관점[Dr. J's China Insight]

    ... 신뢰성을 잃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바이든은 시진핑의 실력을 전임 중국의 3명의 지도자와 비교평가 할 수 있는 내공을 지녔습니다. 바이든은 상원의원, 외교위원장, 부통령의 자격으로 1979년 등소평, 2001년 장쩌민, 2011년 후진타오, 2013년 시진핑과 회담과 협상을 했습니다. 현재 미국정계의 '급(級)이 다른 최고의 중국통(通)'입니다. 바이든은 8년간 상원외교위원장, 8년간의 부통령을 한 산전수전 공중전 다 겪은 노회한 국제정치 9단입니다. 장사꾼 ...

    The pen | 2021.02.18 08:54 | 전병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