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6,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분석과 시각] 중국이 경제 불확실성을 해소하려면

    ... 초래했다. 중국 경제의 불확실성 해소와 지속적 발전 여부는 당면한 정치적 과제에 대한 중국 정부의 대응 방식에 달렸다. 우선 권력구조의 문제다. 시진핑 지도부는 2018년 봄 헌법 개정을 통해 국가주석 연임 제한을 철폐했다. 장쩌민, 후진타오 시대를 거치면서 자리 잡았던 10년 임기 제한을 없애고 종신집권의 문을 연 것이다. 중국은 차기 국가주석이나 중국공산당 지배 구조와 관련해 다시 한 번 정치적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 만약 시진핑 국가주석이 집권 연장을 위한 권력 ...

    한국경제 | 2019.07.29 18:00

  • thumbnail
    北中, 사흘째 고위급 회동…"양국 정상 관계 특수하고 혁명적"

    ... 사회주의 건설에서 이룩한 성과들에 대하여 잘 알게 됐다"고 평가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시진핑의 책사'로 불리는 왕후닝 서기는 지난 2017년 10월 중국 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선출됐다. 장쩌민(江澤民)·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에 이어 시진핑 주석의 국정이념까지 도맡은 중국 공산당의 '브레인'으로 평가받는다. 한편 북한과 중국은 지난 10일 방중 중인 리성철 북한 인민보안성 참사가 자오커지(趙克志) 중국 공안부장과 회담한 데 이어, 김성남 ...

    한국경제 | 2019.07.12 22:29 | YONHAP

  • thumbnail
    스타 셰프 모시거나, 맛집에 맡기거나…호텔 레스토랑의 변신

    ... 스타셰프 영입 잇따라 역삼동 ‘르메르디앙 서울’은 지난 5월 호텔신라 중식조리총괄 상무를 지낸 화교 출신 허우더주(侯德竹) 셰프의 레스토랑을 유치했다. 그는 42년간 서울신라호텔 중식당 팔선을 이끌었다. 중국 후진타오, 장쩌민 전 주석과 주룽지 전 총리가 그의 음식을 맛보고 “본토요리보다 더 훌륭하다”고 극찬한 바 있다. 그는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딴 레스토랑 ‘허우(侯)’를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었다. ...

    한국경제 | 2019.07.07 15:19 | 박종필

  • thumbnail
    양정철 '네트워크 구축 시즌2'…美中 대표 싱크탱크와 협약

    ... 체결한다.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가 한국 정당의 싱크탱크와 협약을 맺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당교는 중국 공산당 고급 간부를 양성하는 싱크탱크이자 교육 연수기관이다. 시진핑(習近平) 현 중국 국가주석뿐 아니라 마오쩌둥(毛澤東),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이 모두 당교 교장을 맡았을 정도로 당 이론의 산실이자 최고 학부로 평가된다. 8개의 연구 부서와 1천600여명의 재학생으로 구성된 당교는 중국 공산당 간부가 되려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곳으로, 최고 지도자들이 당의 ...

    한국경제 | 2019.07.04 08:44 | YONHAP

  • thumbnail
    홍콩 시위로 정치적 도전에 직면한 시진핑

    ... '중국 개혁·개방의 총설계사'로 불리는 덩샤오핑(鄧小平)은 마오쩌둥 전 주석의 사후 후계구도를 둘러싼 중국 공산당 내부의 권력투쟁을 방지하기 위해 집단지도체제, 주석직 2연임제, 후계자 격대지정 등 몇 가지 원칙을 세웠다. 집단지도 체제 원칙은 이후 3세대 최고지도자인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과 4세대 최고지도자인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때까지 지켜졌으나 5세대 지도자인 시 주석 때에 사실상 붕괴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7.02 10:44 | YONHAP

  • thumbnail
    자연 품에 안긴 따오기 40마리 중 38마리 생존…2마리 폐사

    ... 나머지 30마리는 이후 스스로 자연으로 돌아갔다. 따오기는 과거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새였지만, 1979년 비무장지대(DMZ)에서 사진이 찍힌 뒤 야생 따오기는 국내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췄다. 2008년 한중 정상회담 당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따오기 한 쌍을 기증한 것을 계기로 복원 노력이 시작됐다. 지난달에는 총 40마리를 자연에 방사했다. 멸종된 지 40년 만에 방사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환경부와 문화재청은 따오기가 대체로 자연에서 성공적으로 ...

    한국경제 | 2019.06.25 14:39 | YONHAP

  • thumbnail
    中매체, 연일 '시진핑 방북 성과' 보도…'북한카드 굳히기' 의도(종합)

    ... 김 위원장의 2, 3차 방중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견 교환을 위한 방문이었음을 고려하면 양국 정상회담 이후 공동 보도문조차 나오지 않은 것은 기대만큼 성과가 없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베이징 소식통은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의 방북 때도 공동 성명이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앞선 두 주석의 방북은 비공식, 친선방문이었다"면서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이뤄진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방문에서 공동 성명이나 보도문이 나오지 않은 것은 이번 방문에서 ...

    한국경제 | 2019.06.23 18:47 | YONHAP

  • thumbnail
    中매체, 연일 '시진핑 방북 성과' 보도…'북한카드 굳히기' 의도

    ... 김 위원장의 2, 3차 방중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견 교환을 위한 방문이었음을 고려하면 양국 정상회담 이후 공동 보도문조차 나오지 않은 것은 기대만큼 성과가 없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베이징 소식통은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의 방북 때도 공동 성명이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앞선 두 주석의 방북은 비공식, 친선방문이었다"면서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이뤄진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방문에서 공동 성명이나 보도문이 나오지 않은 것은 이번 방문에서 ...

    한국경제 | 2019.06.23 11:20 | YONHAP

  • thumbnail
    중국 "시진핑 방북, 한반도 정치 대화 프로세스에 새 동력"

    ... 한반도 문제에서 건설적 역할을 하겠다고 시종 밝히고 있지만 이런 역할에 회의적인 의견도 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스인훙 중국 인민대 교수는 시 주석의 방북 기간이 짧았던 것은 그가 할 수 있는 일의 한계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후진타오, 장쩌민 등 전임 지도자들은 사흘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했지만 시 주석의 일정은 이틀에 불과했다. 스 교수는 다만 2017년 북한이 중국의 반대에도 잇따라 미사일 시험을 강행해 양국 관계가 악화한 이후 시 주석이 이번 방문에서 많은 ...

    한국경제 | 2019.06.22 11:54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김정은과 만남 완전 성공…北·中 로드맵대로 결실보자"

    ... 혈맹임을 강조하는 데에도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은 시 주석과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당 정치국 간부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북한이 본부청사에서 방북 중인 외국 정상과 별도의 기념촬영을 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장쩌민, 후진타오 당시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했을 때도 기념촬영은 이뤄지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작년 3월부터 시작된 다섯 차례의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중국이 ‘핵보유국 북한’을 사실상 용인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

    한국경제 | 2019.06.21 18:01 | 강동균/박동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