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학규 "대통령·정부 정신 바짝 차려야…외교 쇼할 때 아냐"

    ... 없다"며 이같이 말하고 "이렇게 엄중한 외교 상황에서 정부의 존재감이 보이지 않는 점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1982년 덩샤오핑, 2001년 장쩌민 주석의 방북으로 북·중 관계 전기를 마련했고, 특히 2005년 후진타오 주석은 중국이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역사적인 9·19공동성명을 끌어낸 지 한 달 만에 북한을 방문해 중국의 북한 포용전략을 확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이어 "북미대화가 교착상태이고 미·중 무역 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

    한국경제 | 2019.06.21 15:20 | YONHAP

  • thumbnail
    북중 정상회담 후엔 '선물'…식량·비료 지원에 관광 확대 전망

    ... 방문할 때마다 중유나 식량 등을 지원했다. 북한 지도자가 중국을 찾았을 때도 선물을 안겨 보냈다. 2001년 9월 당시 장쩌민(江澤民) 국가주석이 방북했을 때는 북한에 식량 20만t과 중유 3만t을 지원했다. 그의 뒤를 이은 후진타오 국가주석이 2005년 10월 북한을 방문했을 때의 무상원조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당시에도 상당한 양의 식량 등을 지원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10년 중국을 방문했을 때 후진타오 당시 주석이 북한에 ...

    한국경제 | 2019.06.20 23:02 | YONHAP

  • thumbnail
    김정은 만난 시진핑 "北 안보우려 해결 돕겠다"

    ...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의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의 경험을 배우겠다”고도 했다. 시 주석이 북한을 방문한 건 2012년 집권 이후 처음이다.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은 2005년 10월 후진타오(胡錦濤) 당시 주석 이후 14년 만이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 적극 역할"…김정은 "인내심 유지, 성과낼 것" 북·중 ...

    한국경제 | 2019.06.20 22:31 | 강동균/이미아/박재원

  • thumbnail
    [종합] 김정은 "한반도 문제 해결 성과 원해"…시진핑 "북미 대화 진전 이루길"

    ...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 말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북한 및 관련국들과 협력을 강화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지역의 장기 안정에서 적극적이고 건설적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북한은 후진타오 전 중국 국가주석 이후 최고 지도자로는 14년 만에 북한을 국빈 방문한 시 주석을 위해 공항에서부터 성대한 환영식을 열었다. 김 위원장 부부는 평양공항까지 직접 영접을 나왔고, 평양 시내로 이동하는 길에는 1만명가량의 군중이 나와 ...

    한국경제 | 2019.06.20 22:04

  • thumbnail
    北, 시진핑에 역대 최고수준 '예우'…환영행사 두 차례 이례적(종합)

    ...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도 방북 전날인 19일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에 기고한 글에서 "중조 두 나라의 여러 세대 영도자들"에 의해 계승된 양국 친선은 "천만금을 주고도 바꿀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 주석은 궁전 광장 환영 행사가 끝난 후 참배하지는 않은 채 곧바로 숙소인 금수산기념궁전으로 향했다. 과거 장쩌민·후진타오 국가주석은 2001년과 2005년 방북했을 때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있는 금수산궁전을 참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6.20 21:03 | YONHAP

  • thumbnail
    북·중 정상회담, 어떤 '선물' 오갈까?…과거 쌀·석유 지원

    ... 처음으로 방북한 가운데 오는 21일까지 이어질 양국 정상 간의 만남 이후 어떤 '선물' 보따리가 오갈지에 관심이 쏠린다. 2001년 9월 장쩌민 국가 주석이 방북했을 때는 북한에 식량 20만t과 중유 3만t을 안겨줬다. 후진타오 국가 주석이 2005년 북한을 방문했을 때는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상당한 양의 식량 등을 지원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2010년 방중했을 때 후진타오 주석은 북한에 쌀 50만t 지원을 약속했다는 내용이 일본 ...

    한국경제 | 2019.06.20 20:28

  • [연합시론] 비핵화 협상 교착 해소에 中 긍정적 역할 하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에 도착해 1박 2일 방북 일정에 들어갔다. 중국 최고 지도자의 방북으로는 2005년 후진타오 주석 이후 14년 만인 데다가 첫 '국빈방문' 형식을 갖춰 한반도 주변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하다. 시 주석 공항 영접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고위층이 대거 참석했고 1만여 군중이 환영했다. 두 정상은 곧바로 정상회담에 들어갔지만 결과는 공개되지 않고 있다. 북·중 모두 미국을 상대로 ...

    한국경제 | 2019.06.20 19:00 | YONHAP

  • thumbnail
    북중 지도자 교류 후엔 '선물'…시진핑도 식량·비료 지원 전망

    ... 방문할 때마다 중유나 식량 등을 지원했다. 북한 지도자가 중국을 찾았을 때도 선물을 안겨 보냈다. 2001년 9월 당시 장쩌민(江澤民) 국가주석이 방북했을 때는 북한에 식량 20만t과 중유 3만t을 지원했다. 그의 뒤를 이은 후진타오 국가주석이 2005년 10월 북한을 방문했을 때의 무상원조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당시에도 상당한 양의 식량 등을 지원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10년 중국을 방문했을 때 후진타오 당시 주석이 북한에 ...

    한국경제 | 2019.06.20 18:48 | YONHAP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이자도 못내는 '좀비기업' 사상 최대 外

    ...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이 탄 전용기가 오전 11시40분(북한 시간)에 평양공항에 도착했고 김정은과 부인 이설주가 직접 영접했습니다. 중국 최고지도자의 북한 방문은 2005년 10월 후진타오(胡錦濤) 당시 주석 이후 14년 만입니다. 시 주석은 방북 직전 북한 노동신문에 북·중 친선을 강조하는 기고문도 실었습니다. 미·북 핵 협상이 교착상태인 가운데 열린 북·중 정상회담을 분석했습니다. ...

    모바일한경 | 2019.06.20 18:10 | 차병석

  • thumbnail
    北, 시진핑에 역대 최고수준 '예우'…환영행사 두 차례 이례적

    ... 시대의 요구와 조중(북중) 인민의 공동 염원에 맞게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이곳서 별도의 환영행사를 연 것으로 미뤄 시 주석이 행사를 마치고 자연스럽게 참배로 이어갔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과거 장쩌민·후진타오 국가주석도 2001년과 2005년 방북했을 때 김일성 주석의 시신이 있는 금수산궁전을 참배했던 만큼 14년 만에 방북한 시 주석 역시 이 전통을 그대로 이어갔을 수 있다. 시 주석은 방북 전날인 19일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에 기고한 ...

    한국경제 | 2019.06.20 17: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