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6,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기 구석기 시대부터 살기 시작한 한반도 거주민…신석기 시대 연해주·일본 이주민이 한민족 뿌리 형성

    ... 용어와 개념을 기계적으로 사용하고, 문명이나 역사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 일본이 서양어(nation)를 번역해 만든 조어인 '민족(民+族)'을 공통적으로 사용해왔다. 실은 중국만 해도 쑨원, 마오쩌둥 시대의 민족 그리고 후진타오 이후의 '중화민족론'은 사뭇 다르다. 한국도 좌우가 바라보는 내용과 적용 방식이 다르다. 일부는 '종족'과 '민족'을 동일시하며 반일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다. 북한의 경우 체제 유지 같은 정치적인 부분에 '민족' 개념을 악용한다. ...

    생글생글 | 2020.04.20 09:09

  • thumbnail
    전기 구석기 시대부터 살기 시작한 한반도 거주민…신석기 시대 연해주·일본 이주민이 한민족 뿌리 형성

    ... 기계적으로 사용하고, 문명이나 역사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 일본이 서양어(nation)를 번역해 만든 조어인 ‘민족(民+族)’을 공통적으로 사용해왔다. 실은 중국만 해도 쑨원, 마오쩌둥 시대의 민족 그리고 후진타오 이후의 ‘중화민족론’은 사뭇 다르다. 한국도 좌우가 바라보는 내용과 적용 방식이 다르다. 일부는 ‘종족’과 ‘민족’을 동일시하며 반일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4.20 09:01

  • thumbnail
    문화대혁명 후 처음 역성장한 중국…고강도 부양 '초읽기'

    ... 예상했다. 다만 시 주석이 이끄는 현 지도부는 대규모 부양책의 부작용을 경계하고 있다. 최근 들어 중국 당·정이 인프라 투자 확대 방침을 밝히면서도 5세대 이동통신(5G) 등 '신 인프라'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은 전임자인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 집권 때 부양책과 차별성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후진타오 시절인 중국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처하고자 4조위안대의 초대형 부양책을 펼쳐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인위적인 경기 부양은 지방정부 부채 ...

    한국경제 | 2020.04.17 17:2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충격 최소화`…중국, 적자재정 확대·특별채 발행

    ... 올해 중국의 특수목적채권 발행액도 작년의 2조1천500억 위안보다 1조∼3조위안 더 늘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특수목적채권 발행 규모가 최대 5조1천500억위안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전임자인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시절 중국이 4조위안 규모의 초대형 부양책을 펼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넘긴 바 있는데 올해 중국의 경기 부양책이 이를 능가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매달 한 차례 열리는 중국공산당 정치국 회의에서 올해 ...

    한국경제TV | 2020.03.29 15:10

  • thumbnail
    중국 코로나 쇼크에 적자재정 추진…약 20년만에 특별국채

    ... 올해 중국의 특수목적채권 발행액도 작년의 2조1천500억 위안보다 1조∼3조위안 더 늘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특수목적채권 발행 규모가 최대 5조1천500억위안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전임자인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시절 중국이 4조위안 규모의 초대형 부양책을 펼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넘긴 바 있는데 올해 중국의 경기 부양책이 이를 능가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매달 한 차례 열리는 중국공산당 정치국 회의에서 올해 ...

    한국경제 | 2020.03.29 14:37 | YONHAP

  • thumbnail
    미중관계 악화 탓 코로나19 글로벌 경제충격 커진다

    ... 공조와 대조적이다. 당시 미국과 중국은 수요를 떠받치기 위해 밀접한 공조 하에 대규모 재정지출 프로그램을 함께 발표하고 다른 G20 국가들에도 비슷한 조처 도입을 촉구했다. WSJ에 따르면 조지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은 당시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국가주석에게 한 달 새 두 번이나 전화하며 세계 경제 회복을 위해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주 좋은 관계"라며 이날 밤 오후 9시(한국시간 ...

    한국경제 | 2020.03.27 09:48 | YONHAP

  • thumbnail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리더의 지도력·고구려인 자유의지…안시성 '기적' 이끈 쌍두마차

    ... 거쳐 당나라에 도착해 벼슬을 받았으며, 캄차카반도에 거주한 ‘야차’도 사신을 파견했다. 이처럼 유라시아 동쪽의 모든 나라와 종족들이 직접 또는 간접으로 당나라 편에서 전쟁에 참여하게 됐다. 어쩌면 이렇게도 후진타오의 ‘역사공정’, 시진핑의 ‘일대일로’ 정책과 비슷한지 모르겠다. 이 무렵 고구려, 백제, 신라는 어떤 상황을 맞이하며 어떤 정책을 취하고 있었을까? 고·수 전쟁에서 대승을 ...

    한국경제 | 2020.03.13 17:53

  • thumbnail
    5G·데이터센터…'신 인프라' 부양 공식화한 시진핑

    ... 거론됐다"고 지적했다. 중국에서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시 주석이 이끄는 최고 지도부가 '신 인프라'라는 개념을 앞세워 그간 꺼리던 강도 높은 인프라 투자 카드를 본격적으로 꺼내 들 것이라는 관측이 고개를 든다. 중국은 과거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 시절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처하고자 4조위안대의 초대형 부양책을 펼쳐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인위적인 경기 부양은 지방정부 부채 급증, 부실기업 양산, 부동산 가격 폭등 등의 심각한 부작용을 남겼고 ...

    한국경제 | 2020.03.05 12:28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경제충격 중국서 '인프라 부양' 기대감

    ... 투자에 부정적인 인식이 강했다. 이런 중국에서 다시 정부가 초대형 인프라 투자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진 것은 그만큼 당면한 경제적 위기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마음이 절박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과거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 시절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처하고자 4조위안대의 초대형 부양책을 펼쳤지만 인위적인 경기 부양은 지방정부 부채 급증, 부실기업 양산, 부동산 가격 폭등 등의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0.03.03 17:26 | YONHAP

  • thumbnail
    "일정 변함없다지만"…시진핑 중국주석, 국빈방일 연기설 '솔솔'

    ... 1998년 평화와 발전을 위한 우호협력 파트너십을 규정한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마지막으로 2008년에 전략적 호혜 관계를 바탕으로 상호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4번째 정치문서로 발표했다. 3, 4번째인 1998년과 2008년 정치문서는 각각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당시 국가주석의 국빈방일에 맞춰 발표됐다. 이 때문에 시 주석의 국빈방일을 계기로 새 정치문서가 나올 것이라는 관측은 기정사실로 굳어진 상황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01 08: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