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6,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우탁의 탁견] 시진핑과 코로나, 그리고 100년의 마라톤

    ... 수립을 만방에 알립니다. 공화국의 목표는 당연히 공산(사회)주의 국가 건설입니다. 그 이후 시기를 구분할 때 혁명세대론이 등장합니다. 1세대인 마오쩌둥(毛澤東)부터 시작해 덩샤오핑(鄧小平 2세대)→장쩌민(江澤民 3세대)→후진타오(胡錦濤 4세대)→시진핑(習近平 5세대)으로 이어집니다. 덩샤오핑은 1987년 공산당 제13기 전국 대표대회(13차 당대회)에서 `3보(步) 발전목표'를 제시합니다. 중국 발음 대신 우리 음으로 표기하면 온포(溫飽)→소강(小康...

    한국경제 | 2020.02.28 16:17 | YONHAP

  • [이우탁의 탁견] 사스의 추억 2: '시진핑 방한'의 외교학

    ... 합니다. 해외에서도 시 주석의 리더십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시 주석의 정치적 미래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겁니다. 외교는 신중해야 합니다. 특히 시진핑 주석의 위상과 역할을 잘 헤아려야 합니다. 2003년 후진타오 주석과 지금의 시 주석 위상은 크게 달라졌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2017년 10월 19차 당대회를 열어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을 넣었습니다. 다음 해 3월에는 헌법을 바꿔 '주석은 3회 연임할 수 없다'는 ...

    한국경제 | 2020.02.17 16:36 | YONHAP

  • thumbnail
    [다산 칼럼] 신뢰·포용 없는 中國夢은 판타지다

    ... 공산당이야말로 이번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한다. 공산당은 작년 열린 중앙위원회 4중전회에서 양개유호(兩個維護) 원칙을 재천명했다. ‘당 중앙의 통일된 지도와 시 주석이 핵심이라는 원칙은 확고하다’는 선언이다. 장쩌민, 후진타오 시대의 ‘당정분리’ 대신 당이 국정을 이끄는 ‘당영도일체’가 강조됐다. 중국은 40년 만에 최빈국에서 주요 2개국(G2) 국가로 부상한 저력을 갖고 있다. 14억 인구에 1인당 소득 1만달러를 ...

    한국경제 | 2020.02.16 17:00

  • thumbnail
    신종코로나-사스 '닮은꼴'…중국 '초기대응 부실'이 재앙 키웠다

    ... 은폐하고 축소하려고 했다는 비난에서 벗어나기는 힘들어 보인다. 이번 우한 폐렴 사태와 사스 대유행의 또 하나의 공통점은 최고 지도자가 움직이지 않으면 관료들이 행동에 나서지 않는 중국에 만연한 관료주의이다. 사스 대유행 때도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이 직접 나서 '사스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나서야 당 간부와 관료들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후 주석은 2003년 4월 18일 사스 은폐를 중단할 것을 보건 당국에 지시했고, 사스 은폐에 책임 있는 위생부 ...

    한국경제 | 2020.01.28 00:58 | YONHAP

  • thumbnail
    '우한 폐렴' 와중에 4만명 행사 치른 우한시장, 거센 사퇴 압력

    ...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한 블로거는 "당신이 자존심을 지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사퇴하는 것뿐"이라고 질타했으며, 다른 누리꾼은 "당신은 초기 예방과 통제 조치를 전혀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저우 시장은 지난 2004년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이 후베이(湖北)성을 방문했을 때 후 전 주석이 20년 전 한 농가에서 밥값을 내고 영수증을 받았던 것을 상기시키며 그 영수증을 건네 화제가 됐던 인물이다. 이후 그는 출세 가도를 달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3 19:04 | YONHAP

  • thumbnail
    '우한 폐렴' 대처 논란 속 시진핑 "엄밀한 예방·통제 조치해"

    ... 총리는 독일은 중국에 대한 지지와 더불어 협력을 제공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진핑 주석은 감사한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중국은 독일, WHO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우한 폐렴'으로 어수선한 가운데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장쩌민(江澤民) 및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 등 국가 원로들을 위문하며 민심 다독이기에 나섰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23 10:06 | YONHAP

  • thumbnail
    中 '사스 교훈' 못 얻었나…"우한 폐렴 초기대응 미흡" 지적(종합)

    ... 사스 발생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지만, 당시에도 27명의 환자가 있다고 밝혔을 뿐이었다. 하지만 '중국의 양심'으로 불린 인민해방군 301병원 의사 장옌융(蔣彦永)의 폭로 등으로 더는 사스 확산을 숨길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이 직접 나서 '사스와의 전쟁'을 선포하기에 이른다. 후 주석은 2003년 4월 18일 사스 은폐를 중단할 것을 보건 당국에 지시했고, 사스 은폐에 책임 있는 위생부 부장(장관)과 베이징 시장 등을 경질하면서 사스 ...

    한국경제 | 2020.01.21 23:00 | YONHAP

  • thumbnail
    우한 폐렴 '제2사스' 되나…"정보은폐 있었지만, 초기대응 빨라"

    ... 10일에야 사스 발생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지만, 당시에도 27명의 환자가 있다고 밝혔을 뿐이었다. 하지만 '중국의 양심'으로 불린 인민해방군 301병원 의사 장옌융(蔣彦永)의 폭로 등으로 더는 사스 확산을 숨길 수 없는 지경에 이르자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이 직접 나서 '사스와의 전쟁'을 선포하기에 이른다. 후 주석은 2003년 4월 18일 사스 은폐를 중단할 것을 보건 당국에 지시했고, 사스 은폐에 책임 있는 위생부 부장(장관)과 베이징 시장 등을 ...

    한국경제 | 2020.01.21 15:19 | YONHAP

  • thumbnail
    중일, 시진핑 방일 계기 '제5정치문서' 놓고 온도차

    ... 상호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4번째 정치문서로 발표했다. 중국은 시 주석의 방일에 맞춰 다섯번째 정치문서를 내는 데 의욕을 보이고 있다. 3, 4번째인 1998년과 2008년의 정치문서는 각각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당시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에 맞춰 발표됐기 때문에 시 주석의 방일 때도 새로운 문서를 발표해야 외교성과가 되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은 시 주석의 정치·사상적 키워드인 '신시대'와 간판 정책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

    한국경제 | 2020.01.15 15:26 | YONHAP

  • thumbnail
    "미·중, 매년 두 차례 '경제대화' 정례화하기로"

    ... "무역협상과는 완전히 다른 프로세스"라고 말했다. WSJ은 "포괄적 경제 대화는 전임 조지 W. 부시 행정부 당시의 '전략적 경제 대화'(SED) 개념에 가깝다"면서 "당시 양국 당국자 수십 명이 만나 경제정책 이슈를 논의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전략적 경제 대화는 지난 2006년 당시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주석이 양국 간 경제 우호를 위해 만든 대화 창구로, 매년 두 차례 양국을 오가며 진행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2 01: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