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591-6600 / 6,6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평양으로 떠나는 장쩌민

    장쩌민 중국 국가 주석(맨왼쪽)이 3일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후진타오 부주석(가운데)및 리펑 전인대 상무위원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베이징AP연합

    한국경제 | 2001.09.03 16:41

  • thumbnail
    장쩌민 공식 방북 위해 출국

    ... 대북 경제 협력을 약속하는 한편, 미국이 주도하는미사일방어에 대한 반대 견해를 표명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국에 앞서 장 총서기 출국 환송회가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려 리펑(李鵬)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후진타오(胡錦濤) 국가 부주석과 중국주재 북한 대사관 관리 등이 그를 환송했다. 방북단에는 당.정.군 관리들과 경제인 등이 포함됐으며 경제 관리들과 해방군관리들은 평양 방문중 북한에 대한 경제협력과 식량 및 군사 원조 문제를 협의한다. ...

    연합뉴스 | 2001.09.03 12:06

  • [차이나파워] 1부 : (1) '행정 브레인들' .. 국가세일즈맨化

    ... 서기는 과감한 규제 개혁으로 광둥지역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어 광둥을 '세계 공장'으로 키웠다. 또 외국 기업에 대해 홍콩과 중국의 경제적 경계를 풀어 투자를 끌어들였다. 아직 나이가 많지 않은 그는 벌써부터 차기 국가주석 후진타오(胡錦濤.59)의 뒤를 이을 차차대 지도자 물망에 오르고 있다. 리 서기가 광둥성을 '세계 공장'으로 만들었다면 상하이의 황쥐(黃菊.53) 당서기는 푸둥(浦東)을 가꾼 인물. 그는 지난 91년 당시 중앙 부총리로 자리를 옮긴 ...

    한국경제 | 2001.09.02 17:42

  • '중국, 1인 카리스마 지도체제는 끝났다' .. 삼성硏 보고서

    ... 31일 중국의 향후 권력구도는 적절한 권력배분에 의한 역할분담 형식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했다. 또 경제발전과 개방이 진전된 만큼 보수로 회귀하거나 심각한 내부 권력투쟁에 휘말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후진타오(胡錦濤)가 국가주석과 당총서기를 맡고 원자바오(溫家寶) 부총리는 국무원 총리로 승격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연구소는 `중국의 차기 지도부 구도전망'이라는 보고서에서 앞으로 중국의 최고 권력구도는 마오쩌뚱이나 덩샤오핑처럼 ...

    연합뉴스 | 2001.08.31 07:17

  • 여, 中정계 `세대교체' 강조

    ... 받아들여졌다. 최근 홍콩의 대중지 태양보(太陽報)와 일본의 요미우리(讀賣) 신문은 최근 중국의 당 간부들이 베이다이허에서 당 중앙공작회의를 열어 세대교체 문제를 논의했으며, 내년 대회에서 장쩌민(江澤民) 주석과 리펑(李鵬) 총리, 주룽지(朱鎔基) 전인대상무위원장 등 70대 지도자들이 물러나고 후진타오(胡錦濤) 국가부주석 등을 중심으로 한 제4세대 정권이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연합뉴스 | 2001.08.27 11:50

  • "장쩌민 9월3일 당.정.군 1백여명 대동 방북"

    ... 기간 북한에 대한 경제협력과 군사원조 문제를 협의한다. 장 주석의 북한 방문은 지난 90년 3월 총서기 자격으로 간 후 11년만에 처음이다. 그의 방문은 빠르면 이번주초 공식 발표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소식통들은말했다. 후진타오(胡錦濤) 국가부주석과 함께 차세대 지도자로 떠오르고 있는 장 주석의최고 심복인 당 조직부장 겸 서기처 서기 쩡칭훙(曾慶紅), 국무원 국가발전계획위원회 쩡페이옌(曾培炎) 주임, 외교담당 부총리 첸치천(錢其琛) 등과 해방군 고위 장군들이 대표단에 ...

    연합뉴스 | 2001.08.26 23:38

  • 中 군부 65세 간부 전면 퇴진..연경화 추진

    중국 공산당은 후진타오(胡錦濤) 국가부주석을필두로 한 제4세대 지도부가 출범할 것으로 보이는 내년 가을의 제16기 전국대표대회(16大)를 앞두고 65세 이상의 군 간부들을 전면 퇴진시킬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일간 명보(明報)는 26일 군부 소식통을 인용, 이달 중순 폐막된 베이다이허(北戴河) 당중앙공작회의에서 젊은 간부 등용(年輕化) 등을 통한 인민해방군 전력강화 방침을 재확인, 각 군구(軍區)별로 65세 퇴직 규정을 엄격히 지켜나가기로 ...

    연합뉴스 | 2001.08.26 11:35

  • "장쩌민 내년 가을 은퇴 표명"..요미우리

    ...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5일 보도했다. 또 베이다이허 회의에서는 리펑(李鵬)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全人大) 상무위원장, 주룽지(朱鎔基) 총리도 상무위원회에서 물러나는데 의견이 모아졌다고 중국소식통을 인용해 신문은 전했다. 장 주석의 후계자로는 후진타오(胡錦濤) 국가 부주석이 확실시되며, 내년 당대회에서는 신진기예들을 중심으로 제4세대 정권이 발족하게 될 것이라고 신문은 내다봤다. 모두 7인으로 구성된 정치국 상무위원 가운데 유임될 인물은 후진타오 부주석, 리루이환(李瑞環) ...

    연합뉴스 | 2001.08.25 08:59

  • 中 인민해방군, 新疆독립세력 경고용 실탄훈련

    ... 벌이고 있으며 이례적으로 실탄사격까지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부 중전커션(重鎭喀什) 지역의 한 주민은 "이번 훈련의 목표가 우리가 아니면누구겠느냐"며 훈련의 목적이 분리독립주의자들을 엄중 척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후진타오(胡錦濤) 국가부주석도 지난 6월 위구르 자치구 순시 당시 "민족분열주의자들을 엄중 척결하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명보는 이번 훈련의 주요 목적 중 하나가 홍콩 등 외국 기업가들을 테러에서 보호, 안심하고 서부대개발지역에 ...

    연합뉴스 | 2001.08.05 11:45

  • 北戴河 회의 16大 인사案 다루지 않을 듯

    ... '차기인사안'을 확정지었던 점을 상기시키면서 이번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정치국 상무위원(7인) 및 정치국 위원 명단이 결정될 것으로 보도해왔다. 일부 관측통들은 그러나 차기 지도부 구성을 둘러싼 장쩌민(江澤民) 당 총서기(국가주석)측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부주석 등 장 주석의 권력 연장에 반대하는 진영간의 갈등으로 이번 회의에서도 인사안이 확정되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올 가을 제15기의 마지막 중앙위원회 전체회의(中全會)로소집되는 6중전회의 ...

    연합뉴스 | 2001.07.22 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