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6,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콩 언론 "4중 전회 때 시진핑 후계자 등장 가능성"

    ... 초고를 4년이나 썼을 정도로 시 주석의 신망이 두텁다. 차기 지도자 후보군에 들었던 쑨정차이(孫政才) 전 충칭시 서기가 낙마한 후 그 자리를 꿰차 시 주석의 후계자 1순위로 꼽혀왔다. 후춘화는 중국 공산당의 외곽 청년조직이자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의 정치 기반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출신이다. 2012년 18차 당 대회에서 일찌감치 정치국원에 진입하며 류링허우(60後·1960년대 출생 세대)의 대표 주자로 부상했지만, 시 주석 집권 후 공청단 ...

    한국경제 | 2019.10.23 14:17 | YONHAP

  • thumbnail
    "中日, 시진핑 방일 맞춰 '제5의 정치문서' 작성 검토"

    ...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마지막으로 2008년에 전략적 호혜 관계를 바탕으로 상호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내용의 중일 공동성명을 4번째 정치문서로 발표했다. 이 가운데 1998년과 2008년의 정치문서는 각각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당시 국가주석의 국빈방일을 계기로 발표됐다. 이런 배경에서 중국 측은 시 주석의 내년 봄 방일에 맞춰 양국 관계에 관한 제5의 정치문서 작성을 일본 측에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쿵쉬안유(孔鉉佑) 주일 중국대사는 지난달 ...

    한국경제 | 2019.10.08 15:07 | YONHAP

  • thumbnail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여진계·튀르크계 등 유입…청동기 시대에 '단일민족' 기본 틀 완성

    ... 기계적으로 사용하고, 문명이나 역사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는 것 같다. 일본이 서양어(nation)를 번역해 만든 조어인 ‘민족(民+族)’을 공통적으로 사용해왔다. 실은 중국만 해도 쑨원, 마오쩌둥 시대의 민족 그리고 후진타오 이후의 ‘중화민족론’은 사뭇 다르다. 한국도 좌우가 바라보는 내용과 적용 방식이 다르다. 일부는 ‘종족’과 ‘민족’을 동일시하며 반일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19.10.04 17:40

  • thumbnail
    시진핑, 건국 70주년 계기 '절대 권력' 강화 움직임

    ... 주석은 "우리는 중국공산당의 지도를 따라야 하고 중국 특색 사회주의 노선을 견지해야 한다"면서 "당의 기본 이론과 노선, 방침을 전면적으로 관철해 새 역사의 위대한 사업을 만들어나가야 한다"며 자신을 필두로 한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뭉칠 것을 역설하기도 했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지난 1일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 행사에서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을 양옆에 두고 사열해 대내외에 확고한 권력을 과시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04 09:53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習황제' 1인 지배?…中 집단지도 체제는 계속된다

    지난 1일 베이징 톈안먼(天安門)광장에서 중화인민공화국(신중국) 건국 70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열병식이 열렸다. 톈안먼 성루에는 인민복 차림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좌우에 고령의 장쩌민(江澤民)·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이 자리를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1월 헌법 개정을 통해 국가주석의 임기 제한을 없애 장기집권 기반을 마련한 시 주석이 마치 전임자들을 좌우에 거느린 듯한 모양새였다. ‘시(習)황제’로 ...

    한국경제 | 2019.10.03 17:57 | 서화동

  • thumbnail
    "당내 지도자 불과한 시진핑, 독재 회귀 힘들어"

    ... 없는 상태를 의미하는 '전면적 소강(小康)사회 완성'과 비교하면 거창하고 담대하다. 덩샤오핑(鄧小平)이 소강사회 달성을 위해 첫 번째 개혁을 추진했다면, 시진핑은 중국몽을 목표로 '제2의 개혁'을 시도하고 있다. 시 주석은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과 달리 비교적 강한 리더십을 발휘 중이라는 점에서 집권 10년째인 2022년에 어떤 선택을 할지 일찍부터 관심을 모았다. 일각에서는 시진핑이 권력을 후대에 넘겨주지 않고 장기 독재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한다`. ...

    한국경제 | 2019.10.03 10:53 | YONHAP

  • thumbnail
    베이징, 건국 70주년 축제 분위기…초대형 불꽃놀이

    ... 참석한 가운데 열병식이 거행된 데 이어 이날 저녁 8시 같은 장소에서 수만여 명이 참가해 가무를 펼치는 연합 공연이 펼쳐졌다. 이날 연합 공연에 시진핑 지도부 전원이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오전 열병식에 참석했던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은 보이지 않았다. 서우두(首都) 국경절 공연으로 명명된 이날 저녁 신중국 건국 70주년 행사는 70여발의 불꽃이 터지면서 '홍기(紅旗)'와 관련된 대형 매스게임을 시작으로 90분간 공연이 진행됐다. 이날 ...

    한국경제 | 2019.10.01 22:37 | YONHAP

  • thumbnail
    中 건국70돌…첨단 무기 선보인 톈안먼광장에 '애국주의' 고조(종합)

    ... 필요가 있다는 것이 중국 군사 전문가들의 말이었다. 군인 1만5천명이 참석한 열병식이 80분만에 끝난 뒤 10만 군중이 참여하는 퍼레이드가 열렸다. 마오쩌둥이 톈안먼에서 건국을 선포하는 장면을 시작으로 덩샤오핑과 장쩌민, 후진타오를 거쳐 시진핑까지 시대별 테마가 이어졌다. 시진핑의 초상화가 톈안먼 앞을 지날 때 청중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자리에 일어섰다. 관람객들이 자리에서 일어서면 제지하던 진행요원들도 못 본 체하며 내버려 뒀다. 고속철도와 항공기, ...

    한국경제 | 2019.10.01 17:47 | YONHAP

  • thumbnail
    장쩌민·후진타오 열병식장 등장…시진핑에 '무게감'(종합)

    신중국 70주년 열병식장에 시진핑 양옆에 포진 장쩌민, 시민 행렬에 손짓도 못 해…병색 완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일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과 함께 신중국 70주년 열병식장에 등장했다. 생존하는 전 국가 주석들이 모두 나왔다는 점에서 최근 미·중 갈등과 홍콩 문제로 어려움에 부닥친 시진핑 주석의 절대 권위에 문제가 없음을 대내외에 천명하는 계기가 됐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오전 ...

    한국경제 | 2019.10.01 16:52 | YONHAP

  • thumbnail
    中 건국70돌…첨단 무기 선보인 톈안먼광장에 '애국주의' 고조

    ... 필요가 있다는 것이 중국 군사 전문가들의 말이었다. 군인 1만5천명이 참석한 열병식이 80분만에 끝난 뒤 10만 군중이 참여하는 퍼레이드가 열렸다. 마오쩌둥이 톈안먼에서 건국을 선포하는 장면을 시작으로 덩샤오핑과 장쩌민, 후진타오를 거쳐 시진핑까지 시대별 테마가 이어졌다. 시진핑의 초상화가 톈안먼 앞을 지날 때 청중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자리에 일어섰다. 관람객들이 자리에서 일어서면 제지하던 진행요원들도 못 본 체하며 내버려 뒀다. 고속철도와 항공기, ...

    한국경제 | 2019.10.01 16: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