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6,6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中 건국70주년 역대 최대 열병식…시진핑, 톈안먼서 국력 과시

    리커창 열병식 사회…장쩌민·후진타오 등장해 무게감 보태 시진핑 "위대한 중국 만세" 외쳐…대규모 시민 퍼레이드 美 겨냥 둥펑41 등 첨단무기 대거 공개…1만5천여 병력 동원 중국은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톈안먼(天安門) 광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거행하며 최빈국에서 주요 2개국(G2)의 한 축으로 급성장한 국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

    한국경제 | 2019.10.01 13:56 | YONHAP

  • thumbnail
    장쩌민·후진타오 열병식장 등장…시진핑에 '무게감'

    신중국 70주년 열병식장에 시진핑 양옆에 포진 장쩌민, 시민 행렬에 손짓도 못 해…병색 완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일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과 함께 신중국 70주년 열병식장에 등장했다. 생존하는 전 국가 주석들이 모두 나왔다는 점에서 최근 미·중 갈등과 홍콩 문제로 어려움에 부닥친 시진핑 주석의 절대 권위에 문제가 없음을 대내외에 천명하는 계기가 됐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오전 ...

    한국경제 | 2019.10.01 12:25 | YONHAP

  • thumbnail
    中, 역대 톈안먼 열병식 어땠나…이번이 16번째

    ... 선을 보였다. 건국 50주년을 기념해 열린 1999년 열병식은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이 사열을 맡았다. 중거리 핵미사일이 등장했고 해병대, 특경부대, 예비군부대 등이 처음으로 참가했다. 건국 60주년이었던 2009년 열병식에서는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이 사열을 맡았는데 참가 인원이 8천명 정도로 규모가 축소됐다. 이처럼 마오쩌둥 전 주석을 포함해 군 통수권자로 중국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을 지낸 중국 최고지도자들은 모두 한차례 이상 톈안먼 사열대에 오른 셈이다. ...

    한국경제 | 2019.10.01 12:09 | YONHAP

  • thumbnail
    시진핑, 톈안먼서 국력 과시…역대 최대 열병식

    리커창 열병식 사회…장쩌민·후진타오도 등장 둥펑41 등 최첨단 무기 대거 공개…1만5천명 동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톈안먼(天安門) 성루에 올라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사열하면서 막강한 국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중국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간) 톈안먼 광장에서 신중국 건국 70주년 경축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을 거행했다. 이날 열병식에는 ...

    한국경제 | 2019.10.01 11:57 | YONHAP

  • thumbnail
    [시론] 中 '도시화' 전략, 기회로 활용해야

    ... 추진하고 있는 도시화가 수반할 경제구조 변화와 국내 수요 확대가 중국 경제의 활로 모색에 중요한 요소다. 중국은 주민등록(호구) 제도를 완화해 농민을 도시로 이주시켜 도시인구 비율을 높이는 이른바 ‘도시화’ 전략을 후진타오 정부 때부터 적극 추진하고 있다. 도·농 소득격차 해소와 도시 건설에 따른 국내 수요 확대, 사회 현대화를 위한 다목적 정책이다. 2018년 통계에 나타난 중국의 도시인구 비중은 전체의 55% 수준이다. 하지만 농촌 호구를 ...

    한국경제 | 2019.09.29 17:19

  • thumbnail
    [신중국70년] ①'차이나 미라클'…최빈국서 G2 경제대국 부상

    ... 급부상했기 때문이다. 중국은 마오쩌둥(毛澤東·1893∼1976) 전 국가 주석의 철권 통치 아래 경제적 암흑기를 거쳐 덩샤오핑(鄧小平·1904∼1997)의 남순강화(南巡講話)로 개혁·개방에 신호탄을 올린 뒤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에 이어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정권을 잡으면서 세계 2위 경제 대국이자 세계 최대 제조업국으로 올라섰다. 지난 70년간 중국의 경제력은 일본마저 제치고 미국과 무역전쟁을 벌일 정도로 일취월장했다. 중국 국가통계국 자료에 ...

    한국경제 | 2019.09.29 12:02 | YONHAP

  • thumbnail
    중국 무용으로 한중우호 상징 '따오기' 만난다

    ... 상징이기도 하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자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는 과거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새였지만, 1979년 비무장지대(DMZ)에서 사진이 찍힌 뒤 국내에서 자취를 감췄다. 2008년 한중 정상회담 당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따오기 한 쌍을 기증한 것을 계기로 복원 노력이 시작됐다. 본 공연에 앞서 10월 5일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는 한중우호 특별행사가 열린다. 우리 외교부, 환경부를 비롯해 주한중국대사관, 주한중국문화원 ...

    한국경제 | 2019.09.19 11:27 | YONHAP

  • thumbnail
    무역전쟁에 멍드는 중국경제…금리인하 카드 나오나

    ... 아우르는 경기 부양 대책을 내놓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다만 이처럼 중국의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경제 전반에 무차별적 영향력을 끼치는 기준금리 인하를 선택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에도 무게가 실린다. 중국은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 시절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대처하고자 4조위안대의 초대형 부양책을 펼쳤다. 이를 통해 중국은 미국, 유럽 등보다 손쉽게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지만 지방정부 부채 급증, 부실기업 양산, 부동산 가격 ...

    한국경제 | 2019.09.02 11:45 | YONHAP

  • thumbnail
    [박동휘의 베트남은 지금] 총리 월급이 90만원인 나라

    ... 같은 대도시는 ‘메트로폴리탄’이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부(富)를 쌓고 있다.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 역시 비슷한 경험을 겪은 바 있다. 중국의 1인당 GDP가 2000달러 수준이었던 2006년 당시 후진타오 국가주석 겸 총서기의 공식 월급은 3000위안에 불과했다. 당시 환율로 계산하면 약 36만원이다. 연봉으로 계산하면 400만원을 조금 넘는 수준이다. 그 시절 노무현 대통령의 연봉은 1억4000만원이었다. 중국이 공무원 보수를 현실화하기 ...

    한국경제 | 2019.08.22 16:26 | 박동휘

  • thumbnail
    두문불출 하던 中장쩌민, 리펑 영결식 참석

    ... 바바오산(八寶山) 혁명공동묘소에서 열린 리펑(李鵬) 전 총리의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이날 영결식에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포함해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전원과 왕치산(王岐山) 국가 부주석이 참석했고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은 불참하는 대신 조화를 보내 고인을 기렸다. 장쩌민 전 국가 주석은 리펑 전 총리가 병석에 있을 때나 별세했을 때도 그를 찾아가 보는 등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고 인민일보는 전했다. 중국중앙TV는 이날 장쩌민 ...

    한국경제 | 2019.07.30 09: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