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771-20780 / 22,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광고의 세계] '96년 베스트광고' .. 최우수작 '유공엔크린'

    ... 선정, 발표했다. "유공엔크린" TV광고가 올해 광고전문가들이 보는 최우수광고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밖에 한국이동통신 "011광고", 영창악기의 "아르메니아"편 등 10개 작품이 본상에 뽑혔다. 유공엔크린광고는 고순도휘발유라는 제품특성을 유머러스하고 드라마틱하게 표현, 소비자들이 친근감을 느낄수 있도록 해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이와함께 올 한햇동안 활발한 광고제작활동을 통해 광고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한 기업과 광고인분야에서는 ...

    한국경제 | 1996.12.18 00:00

  • 제한된 '틀' 안에서만 가격결정..유가자유화 보완 영향/반응

    내년부터는 국내에서도 주유소에 "10원이 더 쌉니다" "휘발유 인하 사은잔치"류의 광고판을 볼 수 있게 됐다. 정유사나 주유소가 기름가격을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유가자유화가 예정대로 1월1일부터 실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휘발유 등유 경우 등의 가격이 "파괴"되는 상황은 6개월 이후에나 기대해야한다. 정부가 국제석유가격 및 환율변동 등을 감안해 최고가격을 정해주던 시스템은 사라지지만 유가사전보고제 유가동향모니터링제 소비자보호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사설] (16일자) 휘발유값 인상 이해는 가지만

    정부가 휘발유값을 한꺼번에 12.1%나 대폭 인상시킨 것은 명분은 그럴듯 하지만 그 실효성이나 국민부담 측면에서 수긍하기 어려운 면이 많다. 사실 이번 휘발유값 상승은 시장에서 결정된 것이 아니고 정부가 세금을 올린 때문이다. 휘발유에 대한 교통세가 종래의 l당 345원에서 414원으로 20%(69원)나 올랐다. 여기에 덧붙여지는 교육세 부가세까지 덩달아 오르게 돼 l당 88원이 오르게 된 것이다. 휘발유 소비를 억제하고 도로건설 등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새해 연초부터 "물가비상" .. '공공요금 줄줄이 인상대기'

    ... 예산에 인상분이 반영됐던 철도.지하철 요금은 그러나 내년에도 인상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철도와 지하철의 경영이 어려운 것은 경영개선노력이 부족한 부분도 있어 인상을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지난 14일 올린 휘발유 교통세의 영향이 내년 1월에도 이월돼 소비자물가상승률 기여도가 1.0% 내외에 이르는데다 등유와 경유의 교통세 도 각각 리터당 8원씩 오르게 돼 있다. 더욱이 이같은 각종 공공요금 인상대기에 환율까지 달러당 8백40원대를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증시시황] (14일) M&A/신기술 관련 종목 강세

    ... 8일 연속 25.6%나 폭락했으며 한국티타늄 한성기업 등 최근 저가주 강세를 주도했던 종목들도 약세로 돌아섰다. 지난 11월22일 상장돼 18일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던 미래산업2신주는 대량 거래되며 하한가로 돌아섰다. 호재 악재 원화환율 상승세 지속 한국노총, 16일 총파업 결정 투표 휘발유값 12.1% 인상 회사채 수익률 하락 반전 97년 예산안 확정 12월법인 주식배당결의 확산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올해 물가의 40%정도 중앙/지방정부가 올려

    휘발유 교통세의 인상이 단행됨에 따라 올해 물가의 40%정도는 중앙과 지방 정부가 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15일 재정경제원에 따르면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이 당초 억제목표인 4.5% 에 이를 경우, 올들어 중앙과 지방정부가 올린 세금과 공공요금이 전체 소비 자물가 상승률에서 40%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세금은 지난 7월1일자로 담배소비세액의 40%가 교육세로 부과되면서 담배가 격이 갑당 1백~3백원씩 인상돼 물가를 0.1 9%포인트 ...

    한국경제 | 1996.12.15 00:00

  • 휘발유값 1리터 815원 .. 재경원, 14일 0시부터 12.1% 인상

    휘발유 가격이 14일 0시를 기해 리터당 7백27원에서 8백15원으로 12.1% (88원) 인상됐다. 재정경제원은 에너지소비를 억제하고 사회간접자본 투자재원 마련을 위해 휘발유에 대한 교통세를 현행 리터당 3백45원에서 4백14원으로 20%(69원) 인상, 이같이 휘발유값이 올랐다고 밝혔다. 이번 교통세 인상으로 소비자물가는 0.09%포인트가 상승하는 효과를 내게 되며 연간 7천5백40억원의 교통세수 증대가 예상된다. 이번 인상으로 휘발유 ...

    한국경제 | 1996.12.14 00:00

  • 중형차 한달에 1만원안팎 더 들어 .. 유가인상 운전자 부담

    14일 0시부터 휘발유 소비자가격이 l당 7백27원에서 8백15원으로 88원이나 오르면서 승용차 운전자들의 부담이 크게 늘어나게 됐다. 배기량 1천8백~2천cc인 쏘나타급 중형차 운전자들은 주유소에서 3만6천3백 50원만 내면 50l인 연료탱크를 가득 채울수 있었으나 14일부터는 4만7백50원을 내야해 4천4백원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1년전인 작년 12월 휘발유 가격이 6백6원일때 3만3백원을 내면 연료탱크를 가득채울수 있었던 것과 ...

    한국경제 | 1996.12.14 00:00

  • 대선 고려 '적정성장' 선택..윤곽 드러난 내년경제 운영방향

    ... 조치도 실행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수출을 늘리기 위한 무역금융단가 인상및 기업의 설비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임시투자세액공제제도 부활등도 검토될수 있다. 한편 물가안정이야말로 서민들의 표 향배를 좌우하는 요인이다. 정부는 휘발유의 소비자물가지수상 가중치가 내년부터 크게 오르는 것을 감안, 연내 물가억제선 달성이 다소 불투명한데도 이달 중순쯤 휘발유 값을 올리자는 결단을 내린 상태다. 경제도 정치행위의 한 범주이고 보면 "표"를 염두에 두는 것을 나무랄 ...

    한국경제 | 1996.12.10 00:00

  • 독일 벤츠, 내년 소형차 출시 .. A-클라스 모델, 연 20만대

    ... 이 신문은 길이 3.6m인 "베이비 벤츠"의 대당 가격이 기본모델의 경우 3만마르크(1천6백50만원) 이하로 책정될 것이며 선택사양들을 모두 장착 하더라도 4만마르크(2천2백만원)를 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출력은 휘발유 차의 경우 60-75kW, 디젤 차의 경우 44-66kW이고 연비는 4-7리터의 휘발유로 1백km를 주행할 수 있을 정도로 탁월하다. 경제전문 한델스 블라트지는 벤츠가 "고급 대형 리무진 일변도에서 탈피, 기업사의 새로운 ...

    한국경제 | 1996.12.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