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2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지] 아프간 전쟁 발발부터 미군 철수 발표까지

    ... 특사, 도하에서 탈레반 대표와 회동. ▲ 2018년 10월 20일 = 아프간 총선 실시. ▲ 2018년 11월 = 할릴자드 미국 특사, 도하에서 탈레반과 평화협상. ▲ 2018년 12월 18일 = 미국-탈레반, UAE서 6개월간 휴전 방안 논의. ▲ 2019년 1월 21∼27일 = 미국-탈레반, 외국군 철수 및 아프간 내 국제 테러조직 불허 등 평화합의 원칙에 합의. ▲ 2019년 2월 25일∼3월 12일 = 미국-탈레반, 도하에서 평화협상. 영구 평화정착 ...

    한국경제 | 2021.04.15 10:21 | YONHAP

  • thumbnail
    파주시 "감기증상 오래 가면 말라리아 검사 받으세요"

    ... 발생…감염 주의 경기 파주시는 올해 지역에서 처음으로 지난달 말라리아 감염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말라리아 검사와 감염 주의를 14일 당부했다. 말라리아는 대표적인 모기 매개 질환 중 하나로, 파주시를 비롯한 경기·강원·인천의 휴전선 접경지역에서 5∼10월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모기에 물린 후 발열과 오한, 두통, 구토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 단기 잠복기는 7∼20일이지만 6∼12개월까지 잠복이 지속될 수 있어 모기에 물리지 않았더라도 ...

    한국경제 | 2021.04.14 11:15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카친주 긴장 고조…민간인 3명 포격 사망·전투기 공습도

    ... 진행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KIA 관계자는 "오늘(12일) 아침에도 제트기를 이용해 4차례나 공격했다"면서 "마을에서는 멀리 떨어져 있어 민간인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미얀마군과 KIA는 2월 1일 쿠데타 이전까지는 휴전 협상 중이었지만, 지난달 8일 반군부 시위를 벌이던 카친족 2명이 군부 폭력에 숨진 뒤 충돌을 계속해오고 있다. 카렌족 반군인 카렌민족연합(KNU)이 통제 중인 바고 지역과 카렌주에서도 긴장이 여전하다. 미얀마 나우는 8~10일 ...

    한국경제 | 2021.04.13 10:46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병역 의무를 마친 아들에게

    필자는 6개월이라는 짧은 복무 기간이지만 4개월의 장교 훈련과 2개월간의 전방 근무를 경험할 수 있는 특별한 군 생활을 했다. 그중에서 후방에서는 시민들이 축제 분위기에 들떠있을 성탄절 전야와 12월 31일 자정에 15사단 휴전선 철책 근무를 섰던 경험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젊은 사람들이 밤새 청춘을 즐기고 있을 시간에 비슷한 또래의 누군가는 혹한 속에서 북녘땅을 바라보며 철책 근무를 서고 있었을 것이라 생각하니 고마움과 미안함이 교차했다. 군 복무를 마치고 ...

    한국경제 | 2021.04.11 18:09

  • thumbnail
    러-우크라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회담…협력 강화 논의(종합)

    ... 회동이었다. 두 정상은 이스탄불에서 오후 3시 4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양국 간통상 확대, 관광 교류 확대, 국방 분야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한 뒤 공동기자회견에 나섰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부(돈바스 지역)에서 휴전을 유지하고 양측이 대화를 통해 분쟁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최근 돈바스 지역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충돌 격화,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접경 지대 집결 등으로 긴장이 고조된 상황과 관련 "최근의 긴장 상태가 ...

    한국경제 | 2021.04.11 16:40 | YONHAP

  • thumbnail
    진압군 매복 공격 당하고 경찰서 피습…내전으로 치닫는 미얀마

    중부 사가잉 따무 주민들 교전 끝에 군인 3명 사살 소수민족 무장단체들, 군부 휴전 선언에도 경찰서 습격 미얀마 시민들이 군부의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를 진압하러온 군인들에게 매복 공격을 감행했다. 또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은 군부의 휴전 선언에도 경찰서를 습격하는 등 미얀마 사태가 점차 내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11일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중부 사가잉 지역의 따무 주민들은 전날 시위 진압을 위해 마을로 들어오려는 군인들에게 사제 ...

    한국경제 | 2021.04.11 11:12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와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 회담

    ...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터키를 방문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했다. 양 정상은 이스탄불에서 오후 3시 4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회담한 후 공동기자회견에 나섰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휴전을 유지하고 양측이 대화를 통해 분쟁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최근의 긴장 상태가 가능한 한 일찍 해소되기를 기대한다"며 "터키는 우크라이나의 영토 보전과 주권을 강하게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크림반도의 ...

    한국경제 | 2021.04.11 05:27 | YONHAP

  • thumbnail
    러, 우크라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불가피" 경고(종합)

    ...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은 지난 2015년 민스크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휴전에 들어갔지만 소규모 교전은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양측의 교전으로 사상자가 늘어나면서 전면적 전투 재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반군 측은 이날 도네츠크 교외에 있는 한 마을에서 전투원 한 명이 정부군이 쏜 박격포에 맞아 ...

    한국경제 | 2021.04.09 18:45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우크라이나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경고

    ... 돈바스 지역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 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은 지난해 7월 휴전 조치에 합의했지만, 아직 대립 중이다. 반군 측은 이날 도네츠크 교외에 있는 한 마을에서 전투원 한 명이 정부군이 쏜 박격포에 맞아 숨졌다고 밝혔다. 같은 날 정부군 사망자도 한 명 나왔다. BBC에 따르면 지난해 숨진 정부군은 ...

    한국경제 | 2021.04.09 10:07 | YONHAP

  • thumbnail
    푸틴, 방러 아르메니아 총리와 회담…'카라바흐' 문제 등 논의

    ... 아르메니아 총리와 회담하고 양자 및 지역 현안을 논의했다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양국에서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는 가운데 이루어진 이날 대면 회담에서 두 정상은 지난해 타결된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 휴전 합의 이행 문제와 코로나19 대응 공조, 경제 협력 확대 등을 두루 논의했다고 크렘린궁은 전했다. 두 정상은 특히 지난해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을 둘러싼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간 전쟁 과정에서 발생한 포로 석방 문제가 여전히 ...

    한국경제 | 2021.04.08 03: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