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1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인 보냈으니 던져라"…비대면 마약거래 기승

    ... 다양해지고, 마약사범 연령도 낮아지는 추세다. IP 추적이 어려운 텔레그램이나 암호화폐로 거래하는 일이 많아 수사는 더 어려워졌다. 텔레그램서 마약 ‘비대면’ 거래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동남아시아에서 필로폰을 밀수입해 국내에 유통한 일당 20명을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수입·도매·유통 등 역할을 나눠 조직적으로 마약을 국내에 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판매총책인 A씨는 지난해 3~11월 ...

    한국경제 | 2021.03.11 16:34 | 양길성/최다은

  • thumbnail
    210억원어치 필로폰 밀수입한 마약조직 총책 구속

    다량의 필로폰을 밀수입해 국내로 들여온 마약판매조직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판매조직의 총책뿐 아니라 조직원 11명, 마약 소지·투약자 8명 등 총 20명이 함께 검거됐다. 11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동남아에서 필로폰을 밀수입해 국내에서 유통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를 받는 판매총책 A씨를 동남아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A씨는 국내로 송환돼 지난달 28일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해외도피중이던 지난해 3~11월, ...

    한국경제 | 2021.03.11 12:00 | 최다은

  • thumbnail
    '무면허 운전' 붙잡힌 태국인…1000여명분 마약까지 발견돼

    마약을 소지한 태국 국적의 불법체류자 2명이 무면허로 운전을 하다 경찰에 검거됐다. 이들이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은 1330여 명에게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확인됐다. 시가로는 1억 여원에 달한다. 구미경찰서는 10일 무면허·불법체류·향정신성 의약품 불법 소지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태국인 A씨(30)씨와 B씨(26·여) 등 외국인 2명을 긴급체포했다. 나머지 1명은 추적 중이다. 이들은 ...

    한국경제 | 2021.03.10 18:56 | 김정호

  • thumbnail
    "영화 같은 일이 현실로"…경찰 간부-마약 유통상 수시로 연락

    ... 9일 밝혔다. 이와 관련 경기남부경찰청은 A씨와 해당 경찰 간부 사이에 실제 수사 정보가 오갔는지 확인하기 위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유통 조직 최상층부에 있는 인물로 알려진 A씨와 그 일당은 동남아 국가에서 필로폰을 국내로 들여와 개인에게 판매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중순 서울 양천구 소재 한 오피스텔에서 검거됐고, 경찰은 필로폰 700g을 압수했다. 이는 2만3000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으로, 거래금액으로 따지면 5억원 ...

    한국경제 | 2021.03.09 21:25 | 이보배

  • thumbnail
    국내 최대 마약 유통책 검거…필로폰 2만여명 동시 투약분 압수

    국내 최대 마약 유통책으로 알려진 50대 남성 등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 2월 중순 서울 양천구 소재 한 오피스텔에서 국내 최대 마약 유통상 50대 A씨를 검거하고, 필로폰 700g을 압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2만3000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으로, 거래금액으로 따지면 5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경찰은 A씨 외에도 그 일당 40여명을 지난 6개월에 걸쳐 검거했다. 이들 중 A씨를 비롯한 19명은 ...

    한국경제 | 2021.03.08 21:55 | 이보배

  • thumbnail
    서울 호텔서 마약 투약한 20대男 2명…현행범 체포

    ...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2일 20대 남성 2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일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체포됐다. 현장에서는 주사기와 필로폰으로 추정되는 마약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압수물품과 모발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감식을 의뢰한 상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05 22:56 | 이보배

  • thumbnail
    '마약 무면허' 차량에 치인 20대 여성, 27m 날아가 즉사

    20대 여성이 퇴근길에 횡단보도를 건너다 필로폰을 투약한 50대 운전자가 모는 승합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뒤늦게 알려졌다. 5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1일 오후 7시40분쯤 강원도 춘천시 한 외곽도로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20대 여성 A씨가 승합차에 치여 숨졌다. 당시 A씨는 차량에 치여 무려 27m나 날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고 충격으로 중증 뇌 손상을 입었고, 곧바로 숨을 거뒀다. A씨를 숨지게 한 가해 운전자는 ...

    한국경제 | 2021.03.05 15:16 | 김명일

  • 마약브로커와 '거짓 수사협조' 공적서 낸 경찰, 2심도 집행유예

    ... A씨에게 1심과 똑같이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충남의 한 경찰서에 근무하는 A씨는 2015년 3월 B씨의 마약 사건을 심리 중인 재판부에 "B씨의 지인 C씨로부터 제보를 받아 3명의 마약사범을 검거하고 필로폰 27g을 압수했다"며 "B씨의 말이 없었다면 수사협조가 없었을 것이므로 B씨의 양형에 이 점을 반영해달라"고 수사공적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알고보니 C씨는 B씨의 지인이 아니라 일명 '야당'에 ...

    한국경제 | 2021.02.26 11:08 | 안효주

  • thumbnail
    황하나 父 "딸 남편, 의도적으로 접근"(스포트라이트)

    ... 황하나의 남편이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주장했다. 20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황하나 마약 사건의 실체와 그 이면에 감춰진 위험천만한 세계에 대해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황하나의 아버지는 필로폰 중독자의 가족이 겪는 고통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필로폰 계열의 마약을 투약했던 사람들 사이에서는 '천국의 문'을 열어본 사람들이라고 이야기 한다"라며 "그런데 그 사람들은 천국의 문을 열었을지 모르지만 ...

    한국경제 | 2021.02.20 22:12 | 김정호

  • thumbnail
    "마약에 취해 길거리 걸어" 소방공무원 직위해제

    마약을 투약한 후 길거리를 걷다 체포된 경기도 소방공무원이 직위 해제됐다. 16일 경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소방공무원 A씨를 직위 해제했다. A씨는 지난 14일 서울 용산구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길거리를 돌아다니던 A씨의 걸음걸이를 수상하게 여긴 시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소변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현직 소방관이 마약 사건에 ...

    한국경제 | 2021.02.16 21:26 | 김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