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4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힐러리 "취임 100일 바이든에 'A'…나는 짠 사람"

    "마침내 성숙한 대통령…TV 볼 때 걱정 없어" 아프간 철군에는 "큰 후과 있을 수 있다" 우려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취임 100일을 넘어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A' 학점을 줬다. 3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전날 CNN 방송에 출연, 바이든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A를 주겠다. 나는 점수가 짠 사람"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훌륭한 성과를 냈다. 품격있는 ...

    한국경제 | 2021.05.04 08:5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대북정책 구체적 방법론은…각 세운 북한 호응이 관건

    ... "북한과도 똑같은 방향으로 움직일 기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차 북미정상회담 전날인 2018년 6월 11일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도 '북한과 핵협상에서 최선의 모델은?'이라고 자문한 뒤 '이란'이라고 썼다. 설리번 보좌관도 힐러리 클린턴 대선캠프의 외교 총책이던 2016년 5월 "북한에 대해 이란에 했던 것과 비슷한 전략을 구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작년 9월에는 장기적으로 북한 비핵화가 목적이지만, 단기적으로는 북한의 핵확산을 감소시키는 데 외교적 노력을 ...

    한국경제 | 2021.05.02 11:0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식도, 오바마식도 아니다…'바이든식' 대북접근 차별화

    ... 2009년 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재임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전략적 인내로 통칭되는 대북압박에 중점을 뒀다. 대북제재를 견디다 못한 북한이 전향적 태도를 보일 때까지는 외교적 관여를 미뤄두는 전략으로, 공식 명칭은 아니었지만 힐러리 클린턴 당시 국무장관 등 핵심 고위인사들도 공식석상에서 거론하는 용어였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압박만 고수한 것은 아니다. 2012년 북한과 핵실험 및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을 대가로 식량지원을 하는 2·29 합의를 도출하는 등 ...

    한국경제 | 2021.05.01 08:30 | YONHAP

  • thumbnail
    여자배구 28일 외국인 드래프트…캣벨 재도전·러시아 루쑤 참가

    ... 발렌티나 디우프는 드래프트 참가를 철회했다. 2015-2016시즌 GS칼텍스에서 뛴 캐서린 벨(등록명 캣벨), 2017-2018시즌 흥국생명에서 활약한 크리스티나 킥카(등록명 크리스티나), 2016-2017시즌 도로공사 소속으로 뛴 힐러리 헐리가 V리그 문을 다시 두드린다. 빅토리아 루쑤(러시아), 안나 니콜레티(이탈리아), 달리야 로드리게스(쿠바) 등 국가대표 경력이 있는 선수들도 드래프트 신청서를 냈다. 지난 시즌 도로공사에서 활약한 케이시 켈리도 V리그 잔류를 ...

    한국경제 | 2021.04.22 14:06 | YONHAP

  • thumbnail
    "책임 물었다" 플로이드 살해경관 유죄평결에 각계 환영 메시지

    오바마 "진정한 개혁 필요"…힐러리 "흑인 목숨, 영원히 소중" 영국 존슨 총리 "플로이드 가족에 위로"…윈프리 "기쁨의 눈물"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살해한 백인 전 경찰관에게 20일(현지시간) 유죄 평결이 내려지자 미국 정계, 시민단체, 연예계는 물론 해외에서도 환영 메시지가 잇따랐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에 "배심원단이 옳은 결정을 했다"며 "우리는 조지에게 인정되지 않았던 정의가 모든 미국인에게 보장되도록 ...

    한국경제 | 2021.04.21 09:54 | YONHAP

  • thumbnail
    여자배구 외국인 드래프트 신청자 봤더니…하향 평준화 불가피

    ... 돌아오지 않는다. V리그 유경험자 중에선 2017-2018시즌 흥국생명에서 뛴 크리스티나 킥카(29·벨라루스), 2015-2016시즌 GS칼텍스에서 활약한 캣 벨(28·미국), 2016-2017시즌 한국도로공사 유니폼을 입은 힐러리 헐리(32·미국) 등 '추억의 선수'들이 재취업에 도전한다. 이름만 보면 디우프를 빼곤 V리그에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선수가 없다. 디우프는 인삼공사와 2021-2022시즌 재계약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1.04.13 09:32 | YONHAP

  • thumbnail
    "美 공화당 지지자 55%, 지난해 대선 조작됐다고 믿어"

    ... 실제 퓨 리서치 센터가 지난 2004년부터 2016년까지 실시된 대선에 대한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역대 선거에서 패자를 지지한 유권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보다 선거 결과에 대해 높은 신뢰를 보였다. 지난 2016년 힐러리 클린턴 지지자의 경우 11%만이 투표를 불신했다. 특히 선거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대부분 경합주(스윙 스테이트)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표 차가 2016년 트럼프와 클린턴의 격차와 비슷한데도 이 같은 의혹이 사라지지 ...

    한국경제 | 2021.04.12 09:13 | YONHAP

  • thumbnail
    15년간 마지막 여론조사 1등 '서울시장 당선'…"변수는 있다" [신현보의 딥데이터]

    ... 당시 구글 검색량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세했으나, 실제 선거에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이겨 백악관의 주인공이 됐다. 구글 트렌드가 만들어진 이래 처음 엇나간 예측이었다. 직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패할 것이란 관측이 대부분이었으나 구글 트렌드에선 우위를 점한 뒤 대선에서 승리해 주목받았었다. 與·野 "뚜껑 열어봐야 안다" 학계 "변수 많아 예단 못해" ...

    한국경제 | 2021.04.02 05:31 | 신현보

  • thumbnail
    [4차 산업혁명 이야기] 디지털 사회 '경제적 단절'을 극복하는 법

    ... 경제적 성과와 정치적 대표성의 부조화 현상도 디지털 전환 시대 발생하는 문제를 심화시키는 요인이다. 미국의 경우 전체 카운티의 15%가 국내총생산의 64%를 창출한다. 이들 부유한 지역의 대부분은 2016년 대통령 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에게 표를 던졌다. 나머지 85%는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했다. 국내총생산 가운데 이들의 기여는 36% 수준이었다. 디지털 사회에서 두 집단 간 경제적 격차가 금세 줄어들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오히려 경제적 성과와 정치적 대표성 ...

    한국경제 | 2021.03.29 09:01

  • thumbnail
    힐러리 "중국 억제 않으면 아시아 지도 바꿀 것"

    미 외교협회 화상 대담…"지난 4년간 리얼리티 쇼 외교·진짜 외교로 돌아가야"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을 억제하지 않으면 아시아 지도를 바꾸는 것은 물론 전 세계에서 훨씬 더 공격적으로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미 외교협회가 주최한 화상 대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3일 전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이 알래스카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에서 충돌한 것에 대해서는 "중국이 먼저 ...

    한국경제 | 2021.03.23 09: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