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4,3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영부인 호감도 최저' 멜라니아, 작별인사…"폭력 절대 안돼"

    ... 여사는 최근 CNN방송의 호감도 조사에서 42%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는 백악관을 떠날 때 호감도가 69%였으며 조지 W. 부시·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각각 67%, 56%였다. 패션모델 출신인 멜라니아 여사는 남편의 4년 임기 중 10대 아들 배런을 돌보는 데 주력하며 공개활동을 많이 하지 않았다. 재해 지역에 굽이 높은 구두를 신고 가는 등 무신경한 ...

    한국경제 | 2021.01.19 10:40 | 강경주

  • thumbnail
    백악관 떠나기 하루 전…멜라니아, 트위터에 고별 영상

    ... 해석된다. 멜라니아 여사는 최근 CNN방송의 호감도 조사에서 42%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최고치는 2018년 5월의 57%였다. 전임자들과 비교하면 낮은 수치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는 백악관을 떠날 때 호감도가 69%였으며 조지 W. 부시·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각각 67%, 56%였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1.19 07:54

  • thumbnail
    '은둔의 영부인' 멜라니아 작별 메시지…"폭력은 답 아냐"

    ... 기록했다. 최고치는 2018년 5월의 57%였다. 전임자들과 비교하면 낮은 수치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는 백악관을 떠날 때 호감도가 69%였으며 조지 W. 부시·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각각 67%, 56%였다. 패션모델 출신인 멜라니아 여사는 남편의 4년 임기 중 10대 아들 배런을 돌보는 데 주력하며 공개활동을 많이 하지 않았다. 재해 지역에 굽이 높은 구두를 신고 가는 등 무신경함을 ...

    한국경제 | 2021.01.19 07:21 | YONHAP

  • thumbnail
    멜라니아, 역대 美 영부인 `최저 호감도` 굴욕…"57%가 비호감"

    ... CNN은 짚었다. 미셸 오바마 전 영부인은 CNN과 여론조사기관 ORC가 2017년 1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69% 호감도를 기록했다. 이는 오바마 여사가 백악관에 입성할 때와 같은 수치였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 로라 여사와 힐러리 클린턴도 각각 백악관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각각 67%, 56%의 호감도를 보였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1.18 20:47

  • thumbnail
    멜라니아 '최저 호감도' 굴욕 안고 백악관 떠난다

    여론조사 결과 42%로 최고치 57% 한참 아래 로라·힐러리·미셸 등 전임자보다 14%p 이상 낮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오는 20일(현지시간) 백악관을 떠나기 전 실시한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최저 호감도를 기록했다. 미국 CNN방송은 여론조사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 9∼14일 성인 1천3명에게 물어본 결과(신뢰도 95%, 오차범위 ±3.7%) 멜라니아 여사의 호감도는 42%로 ...

    한국경제 | 2021.01.18 19:40 | YONHAP

  • '이익공유제' 고집하는 이낙연

    ... 대표는 이익공유제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이런 상황을 내버려두면 코로나 이후 우리가 맞닥뜨릴 세상은 더 불행해질지 모르겠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16년 미국 대선에서도 힐러리 클린턴 후보 공약에 이익공유제가 들어가 있다”며 “그만큼 선진국에서는 이미 형식처럼 돼 있는 숙제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기업의 사회적 기여를 강조하면서 금융위원회가 2030년부터 상장사의 ...

    한국경제 | 2021.01.15 17:23 | 조미현

  • thumbnail
    백악관 참모진에 한국계 지나 리 합류…영부인 일정담당 국장

    ... 자랐고 보스턴대학교를 졸업했다. 현재 취임준비위원회에서 질 여사를 돕고 있으며 대선 당시 캠프에서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의 일정담당 국장을 맡았다. 캠프에 합류하기 전에는 바이든재단의 선임정책담당관으로서 질 여사의 군인가족 지원 등을 조력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대권에 도전했을 때도 캠프에서 팀 케인 부통령 후보의 일정을 담당했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선 백악관 법무실과 인사실에서 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15 05:29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아시아정책 총괄할 커트 캠벨은 '한반도문제 베테랑'

    ... 캠벨(64)은 우리에게도 익숙한 인물이다. 오바마 행정부 때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로 북핵을 비롯해 한반도 문제를 다뤘고, 2014년 한미동맹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 정부로부터 수교훈장인 광화장을 받았다. 그는 베테랑 외교관으로 힐러리 클린턴이 국무부를 이끌던 오바마 행정부 1기 때 미국의 아시아 정책 전반을 이끌었다. 또 2007년 민주당 성향 싱크탱크 '신미국안보센터'(CNAS) 공동 설립했고, 2009년 차관보에 발탁돼 2013년까지 자리를 지켰다. 오바마 ...

    한국경제 | 2021.01.13 17:2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캠벨 전 동아태 차관보 '아시아 차르'에 내정"(종합)

    ... 전 차관보는 영국 옥스퍼드대 박사 출신의 외교·안보 전문가로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방부 아·태 담당 부차관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를 역임한 '아시아통'이다. 2008년 미국 대선 경선 과정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캠프의 아시아 정책을 총괄하면서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각별한 인연을 쌓았다. 또 오바마 정부 때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아시아 회귀 정책인 '피벗 투 아시아'(Pivot to Asia) 정책에 깊이 관여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

    한국경제 | 2021.01.13 16:32 | YONHAP

  • thumbnail
    美CBS, 오늘 밤 팀 쿡 인터뷰 방송…현대차 협력 언급하나

    ... 균형 잡힌 관계를 유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체류 청년의 추방을 유예하는 '다카' 프로그램을 폐지하기로 했을 때 쿡 CEO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2016년 대선 때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자인 힐러리 클린턴을 위한 모금 행사를 운영했다. 그럼에도 쿡 CEO는 다른 빅테크 기업 CEO에 비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았다. 애플이 해외 보유 현금을 낮은 세율로 본국으로 송환하고,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면제받을 ...

    한국경제 | 2021.01.13 10:26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