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7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런트 30년' 이복근 2군감독 "오랜 경험, 유망주에 도움 되길"

    ... 모두 기억하고 있다"며 "구단에서 새로운 시도를 했다. 프런트로 쌓은 다양한 경험이 선수 육성, 나아가 구단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복근 감독은 1986년 경희대를 졸업하고 내야수로 OB(두산 전신)에 입단했다. 1991년 6월 유니폼을 벗은 그는 운영팀 직원으로 새 출발 했고, 2005년부터 스카우트팀에서 일했다. 두산 구단은 "이복근 감독은 구단의 과거와 현재, 나아갈 방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두산 베어스의 ...

    한국경제 | 2022.01.19 16:00 | YONHAP

  • thumbnail
    '54세' 김찬우, 결혼 발표 "♥14세 연하 여친 있다" ('신랑수업')

    ... 리얼 관찰 예능. 이승철, 김찬우, 김준수, 영탁이 신랑수업의 주인공들로 출격하며, 스튜디오 MC 김원희, 홍현희가 이들의 일상을 관찰하며 거침없는 참견에 나선다. 이와 관련해 ‘신랑수업’의 ‘OB 라인’ 이승철, 김찬우가 4인방과의 첫 만남에서부터 서로를 향한 ‘팩폭’을 가동해 웃음을 선사한다. 20년 만의 해후에 반가워하는 것도 잠시, 이승철이 “(김찬우가) 그 나이에도 참 철이 ...

    텐아시아 | 2022.01.17 10:07 | 태유나

  • thumbnail
    김준수 "샤워하는 장면까지 찍을 줄은"…첫 리얼리티 출연 후 '당황'

    ... 제작진들이 나의 일상을 어디까지 '훅' 찌르고 들어올지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신랑수업'을 통해 'YB 라인'을 결성한 김준수X영탁 콤비가 'OB 라인' 이승철X김찬우와 상극의 궁합으로 상상 이상의 케미스트리와 화끈한 팀워크를 선사할 것"이라며 "개성 강한 4인의 각양각색 일상 탐구를 비롯해, 멋진 신랑감이자 남자로서 성장하는 과정까지 웃음과 감동이 ...

    연예 | 2022.01.14 11:23 | 김소연

  • thumbnail
    김준수 “샤워하는 장면까지 찍을 줄은… 너무 부끄러워” ('신랑수업')

    ... ‘훅’ 찌르고 들어올지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제작진은 “‘신랑수업’을 통해 ‘YB 라인’을 결성한 김준수X영탁 콤비가 ‘OB 라인’ 이승철X김찬우와 상극의 궁합으로 상상 이상의 케미스트리와 화끈한 팀워크를 선사할 것”이라며, “개성 강한 4인의 각양각색 일상 탐구를 비롯해, 멋진 신랑감이자 남자로서 성장하는 과정까지 웃음과 감동이 ...

    텐아시아 | 2022.01.14 10:19 | 신지원

  • thumbnail
    2021 한국아나운서대상에 신용철 SBS 아나운서

    한국아나운서연합회(회장 KBS 김보민)는 2021 한국아나운서대상 수상자로 신용철(58) SBS 아나운서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1993년 SBS 2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그는 보도 프로그램과 교양 프로그램을 넘나들며 활약해왔다. 신 아나운서는 '출발! 모닝와이드', '백세 건강 스페셜' 등 교양 프로그램을 통해 친근하면서도 품위 있는 진행을 보여줬으며, '뉴스퍼레이드', '뉴스와 생활경제' 등 보도 프로그램에서는 전문적이고 신뢰감을 주...

    한국경제 | 2022.01.13 10:52 | YONHAP

  • thumbnail
    이승철X김찬우 “관찰 예능은 생애 처음, 목욕탕에서 벌거숭이로 나온 기분” ('신랑수업')

    ... ‘한류 대통령’ 김준수, ‘국민 예비사위’ 영탁이 ‘신랑수업 수강생’으로 나서며 자신의 일상을 낱낱이 공개한다. 이와 관련 ‘신랑수업’의 ‘OB 라인’ 이승철과 김찬우가 데뷔 후 처음으로 관찰 예능에 합류하게 된 소감과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각각 데뷔 36주년, 33주년을 맞은 두 ‘베테랑’ 형님들은 ‘신랑수업’에서 ...

    텐아시아 | 2022.01.11 11:49 | 신지원

  • thumbnail
    "이준석 사보타주"vs"무운 빈다" 尹-李, 멀어지는 '원팀'(종합)

    '지하철 인사·야전침대' 李 "연습문제 제안, 尹에 거절당해" 李, 내일 의총 불참 예정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5일 단기필마를 선언하며 선대위 해체라는 초강수를 둔 가운데 이준석 대표와의 관계엔 여전히 냉기가 돌고 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과 결별한 윤 후보가 이 대표와의 불협화음을 수습하지 못하면서 완전한 '원팀' 대선 레이스도 멀어진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앞서 이날 한 때는 윤 후보와 이 대표간 관계 개선에 물꼬가...

    한국경제 | 2022.01.05 22:37 | YONHAP

  • thumbnail
    OBS "HCN, 채널 2→35번 이동 압박"…불공정거래 분쟁조정신청

    14년간 유지한 '2번' 이동 요구…"재송신료 안 내려 채널 빼는 수순" OBS가 14년간 사용해온 케이블 채널 번호 2번을 35번으로 변경하라는 케이블 방송사업자의 요구가 불공정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OBS는 5일 역외재송신 채널 번호 이동을 요구한 HCN을 상대로 공정거래위원회에 불공정거래 분쟁 조정을 신청했다. 역외재송신이란 방송이 허용된 곳 이외 지역으로 방송을 송신하는 것으로, 경기·인천 지역 민영방송사인 OBS는 HCN을 비롯...

    한국경제 | 2022.01.05 16:00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40돌] ② 김응용·김성근·김인식 '과거와 현재의 대화'

    14명으로 시작한 해태, 항명 파동 벌인 OB 등 40년 역사 떠올려 한국야구 최고 투타는 선동열과 이승엽 영국의 역사학자 E.H. 카는 그의 저서 '역사란 무엇인가'에서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정의했다. 1982년 출범한 한국프로야구가 40주년을 맞이했다. 현재의 시선으로 과거를 돌아보면 한국야구사가 새롭게 보인다. 누구보다 오래 현장을 지키고, 제자를 키웠으며, 업적과 논쟁거리를 남긴 김응용(80) 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

    한국경제 | 2022.01.01 07:00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40돌] ③ 양적 팽창과 부실한 내적 성장…40년의 명암

    ... 2000년대부터 중계권 협상, 타이틀스폰서 계약을 주도했다. 프로야구 초창기 '무료'에 가까웠던 중계권료는 2000년대 후반부터 큰 폭으로 증가했다. 사실 방송사들은 2000년대 초반까지 프로야구 중계를 거의 외면했다. 1998년 OB 베어스의 외국인 타자 타이론 우즈가 한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쳤을 때 중계하는 방송사가 없어서 팬들은 스포츠뉴스를 통해 이 소식을 접해야 했다. 2002년 77억원의 중계권료를 지불하고 독점 중계 권한을 잡은 KBS는 계약한 최소 ...

    한국경제 | 2022.01.01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