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2581-222590 / 225,5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박세리, 최종일 74타 아쉬움..웰치스서클K 챔피언십

    ... 이번에도 아쉬움을 남겼다. 3라운드까지 잘 나갔던 박은 최종라운드에서 치명적 더블보기를 범한끝에 10위권 진입에 실패했다. 박세리는 16일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의 란돌프파크GC 북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LPGA투어 웰치스 서클K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기록, 합계 5언더파 2백83타로 경기를 마쳤다. 3라운드에서 18위에 오르며 미국무대에서 최초로 10위권 진입을 노렸던 박은 결국 공동 48위에 그쳤다. 스웨덴의 헬렌 알프레드슨은 ...

    한국경제 | 1998.03.16 00:00

  • [벤처면톱] 프로칩스, 고화질/고음질 셋톱박스 개발

    ... 개발했다. 이회사는 자체 반도체칩 및 소프트웨어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6개월간 6억원을 투입해 수신기를 개발, KBS와 함께 국내 위성방송 활성화를 겨냥한 제품공급에 나섰다고 16일 발표했다. 이 제품(모델명 KMEN2001K)은 국내외 겸용 디지털안테나를 채택, 무궁화 위성을 통한 국내 위성방송 채널은 물론 아시아위성등을 통해 20개 이상의 채널을 시청할수 있도록 고안됐다. 99년께 무궁화위성이 전면 운용되고 데이콤과 머독사간 합작위성인 데이콤셋 ...

    한국경제 | 1998.03.16 00:00

  • 재경부, 환란 관련자 대거 '물갈이'

    ... 당초 차관보로 유력하게 거론됐으나 기획관리실장으로 낙착됐다. 과장급인사에서도 국제금융시장과 외국환관리를 맡았던 고참급과장인 J과장 은 종래 초임과장이 담당해 오던 행정관리담당관으로, 외환수급과 환율정책 을 맡았던 K과장은 경제분석과장으로, 종금업무를 담당했던 L과장은 경제홍보기획단과장으로 각각 전보됐다. 이로써 외환및 종금업무에 관계했던 과장급은 모두 금융업무에서 완전히 손을 떼게 됐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8.03.16 00:00

  • [천자칼럼] 인텔의 위기탈출

    ... 1985년에 왔다. 이 해는 세계반도체시장에 변화가 큰 해다. 이전까지 시장을 미국이 주도해오다가 일본에 역전당했다. 메모리반도체분야에 세계최초 진입자인 인텔이 70년대말 등장한 일본기업들을 방심한 탓이다. 일본업체들은 1층에서는 16K(1K는 1천24비트)를, 2층에서는 64K를, 3층에서는 2백56K식으로 여러 세대의 메모리반도체를 동시 개발해 시장공략을 준비했고, 인텔이 이를 알았을때는 너무 늦었다. 고심끝에 인텔은 마이크로프로세서메이커로 나선다. 우리가 ...

    한국경제 | 1998.03.16 00:00

  • [골프] 박세리, 이븐파 '평범한 출발'..미 투어 웰치스서클K

    ... 퍼팅이 잘되면 드라이버샷이 안좋고" 미국LPGA투어에서 활약하는 박세리(21.아스트라)의 골프가 뜻대로 안되는 모양이다. 박세리는 13일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의 란돌프파크GC 북코스(파72)에서 열린 미투어 웰치스 서클K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72타(35-37)를 기록, 평범한 출발을 했다. 1백42여명의 출전선수중 공동68위다. 이븐파를 친 선수는 박세리를 비롯 낸시 로페즈, 줄리 잉크스터 등 24명이나 된다. 박은 버디와 보기가 3개씩이었다. ...

    한국경제 | 1998.03.13 00:00

  • 인사철...공무원 줄대기 극성..여권 실세찾아가 지연등 강조

    동교동 가신인 K의원은 요즘 의원회관에 가기가 두렵다. 10여명의 행정공무원들이 면담을 청하며 북적대기 때문이다. 거의 매일 이들을 되돌려보내느라 진땀을 흘린다. 학교선후배나 친인척은 물론 생면부지인 사람도 찾아온다. 느닺없이 의원회관으로 닥쳐들기도 하니 답답할 노릇이다. 이들은 대부분 정부기관이나 공기업에 한자리를 부탁하는 인사청탁자들이다 또 당내 인사뿐만 아니라 대대적인 인사태풍을 앞둔 정부부처 국과장급들도 많다. 자신이 호남출신으로 ...

    한국경제 | 1998.03.13 00:00

  • 재경부 인사 진통 거듭 .. 외환 감사/종금 비리 맞물려

    ... 공백에 따른 차질을 우려하며 불평을 터트리고 있다. 특히 종금사관련 루머까지 번지자 일손을 못잡고 인사만이라도 빨리 매듭이 지어지기를 고대하고 있다. 한편 관심을 끌고 있는 재경부 차관보에는 해외에 있던 L씨와 청와대 출신인 K씨와 Y씨가 경합을 벌이고 있어 혼전이다. 세무대학장에는 Y씨가 유력한 상태. 이런 가운데 예산청 차장에는 J씨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기획예산 위원회 사무처장에는 청와대 출신 K씨 등이 거론되고 있다. 재경부의 경제정책국장에는 ...

    한국경제 | 1998.03.12 00:00

  • [알뜰쇼핑] 어려운 시대 '건강이 재산' .. 운동용품 등 할인

    ... 등산용품을 11만원 안팎에 모두 구입할 수 있다. 이달말까지 판매하는 이들용품은 상표가 많이 알려져있지 않지만 저가라는 점이 특징이다. 40리터 크기의 배낭을 1만9천원대에, 칼라코펠을 1만6천원대에 마련할 수 있다. K2등 유명상표의 용품을 할인판매중인 그랜드마트에선 17만원 안팎이면 등산용품을 장만할 수 있다. 그랜드마트 화곡점에서는 오는 31일까지 K2등산바지를 80%, K2등산화를 45% 할인판매한다. 등산화 침낭 배낭을 주로 취급하는 E마트는 ...

    한국경제 | 1998.03.12 00:00

  • '정신나간 의원들' .. 한나라당 고스톱파문 막기 곤혹

    ... 보이는 와중에 이 문제가 돌출된데 대해 크게 우려하는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해당의원들이 누구인지 확인에 나서고 있으나 "피의자"는 물론 구체적 "혐의"를 포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언론에 보도된 L,K,S의원 등 중진을 포함한 15~16명선은 아니며 판돈도 많지는 않다는 정도만 파악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어 사태의 조기 진화에 애쓰는 모습들이다. 당내에서는 그러나 서둘러 해당의원들을 찾아내 자체징계나 국회윤리위 제소 등의 ...

    한국경제 | 1998.03.12 00:00

  • [송재조기자의 보험파일] (18) '밀레니엄 버그'

    ... 대충 짐작할게다. 우리의 평가등급에 대해 이들 회사의 간단한 코멘트에 환율은 오르락 내리락 증시는 출렁이는게 현실이다. 그렇게 막강한 회사들이 최근 우리에겐 낯선 주제를 다룬 보고서를 냈다. 올해부터 2000년 컴퓨터위기(Y2K Year 2000 문제) 해결 대응자세를 금융기관 평가항목에 새로 포함시킨다는게 그 보고서의 요점. 무디스사는 대부분 금융기관들이 이문제가 수익에 큰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으나 이를 간과하고 있다며 Y2K 문제를 소홀히 다루는 ...

    한국경제 | 1998.03.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