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94,4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대 여친에 '인당 43000원' 참치 사줬는데, 돈이 아까워요"

    참치를 처음 먹어보는 여자친구와 고가의 무한리필 식당에 갔지만 여자친구가 잘 먹지 않아 '돈이 아까웠다'는 남성의 사연에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친구 데리고 참치 무한리필집 갔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여자친구가 21살인데 참치집을 처음 와본다기에 '인당 43000원이니까 많이 먹어야 한다고 말해줬다"고 운을 뗐다....

    한국경제 | 2021.10.20 22:13 | 이보배

  • thumbnail
    대장동 국감 2차전…"범인은 이재명" vs "국힘이 도둑질"(종합2보)

    ... 야당의 신상 관련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감사 범위를 벗어나 답변하지 않겠다'고 무대응 방침을 선언했다. 또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여기가 범죄인 취조 자리인가"라고 하는 등 강하게 대응했다. ◇ 野 "범인은 설계자 이재명" vs 與 "대장동사업 최초 설계자 MB·국힘"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 이 후보임을 거듭 주장하며 "범인은 설계자이고, 이 사건의 범인은 이재명"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송석준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을 "1조원에 ...

    한국경제 | 2021.10.20 21:51 | YONHAP

  • thumbnail
    한방 없는 2차 재탕전…與 "막무가내 공세" 野 "방탄 국감"

    "결국 국힘게이트" vs "의혹만 가중" 정쟁으로 막내린 '이재명 대선후보 청문회' 대장동 국정감사 2차전으로 주목을 받았던 20일 경기도 국토위 국정감사가 지난 행안위 국감 때처럼 공방만 하다 끝났다. '설욕전'을 잔뜩 벼른 국민의힘에는 '결정적 한방'이 없었고 피감기관장석에 앉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도 자신이 성남시장 때 추진한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소상히 답변하기 보다는 야당 비판에 더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

    한국경제 | 2021.10.20 21:37 | YONHAP

  • thumbnail
    양두구육 인형까지 등장한 '이재명 국감'…여야 종일 설전(종합2보)

    추가 질의 놓고 막판 몸싸움도…감사 전 이 지사-국힘 인사도 안해 "이재명 답변 너무 길다" vs "질문했으면 들어라"…팽팽한 기싸움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이어 20일 진행된 국회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 국정감사장에서도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놓고 야야 의원 간, 야당 의원과 이재명 지사 간 고성 및 설전이 오가는 등 종일 날카로운 공방이 이어졌다.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이 지사를 겨냥해 준비한 '양의 탈을 쓴 불도그 인형'을 들어 ...

    한국경제 | 2021.10.20 19:57 | YONHAP

  • thumbnail
    2차전서도 불꽃공방…"범인은 이재명" vs "국힘이 도둑질"(종합)

    ... 야당의 신상 관련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감사 범위를 벗어나 답변하지 않겠다'고 무대응 방침을 선언했다. 또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여기가 범죄인 취조 자리인가"라고 하는 등 강하게 대응했다. ◇ 野 "범인은 설계자 이재명" vs 與 "대장동사업 최초 설계자 MB·국힘"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 이 후보임을 거듭 주장하며 "범인은 설계자이고, 이 사건의 범인은 이재명"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송석준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을 "1조원에 ...

    한국경제 | 2021.10.20 18:56 | YONHAP

  • thumbnail
    초과이익 배임·백현동 특혜 논란…2차 '이재명 국감' 쟁점들(종합2보)

    환수 조항 건의 묵살에 "무능 아니면 배임" vs "간부 선에서 채택 안한 것" '유동규 임명'과 '작은 확정이익 설계' 등 놓고도 날 선 공방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사업 협약에 대장동 민간사업자의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포함하지 않은 것과 관련, 이재명 지사의 배임 여부가 최대 쟁점이 됐다. 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임명과 그가 대장동 개발을 염두에 두고 성남시와 별도로 구성한 TF의 성격을 놓고도 ...

    한국경제 | 2021.10.20 18:55 | YONHAP

  • thumbnail
    '대장동논란' 국힘 "인허가 문제" vs 민주당 "곽상도 아들" 지적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논란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기상청 종합국감에서도 여야의 질의를 이끌어냈다.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20일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환경부 종합감사에서 "대장동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할 때 일부 지역의 생태 등급이 1등급이었는데 5년 뒤 1등급이 해제됐다"며 "일반적으로 1등급 해제 시 이의 신청 등이 선행되는데 이의 신청 없이 해제된 것은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18일 환경부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21.10.20 18:48 | YONHAP

  • thumbnail
    서울 집값·생태탕 의혹 놓고…민주당 vs 오세훈 격돌(종합)

    서울시 국감서 기싸움…與 "답변 태도 불손", 오 "정치적 공격 말라" 고성 오가 국민의힘 소속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0일 국정감사 현장에서 팽팽히 맞섰다.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오 시장의 부동산 규제 완화 정책과 '내곡동 땅 셀프보상' 의혹 등에 관해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오 시장은 이에 한 치도 굽히지 않으며 여당 의원들의 지적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

    한국경제 | 2021.10.20 18:18 | YONHAP

  • thumbnail
    전 세계 치솟는 '금리'…어디까지 오르나(종합)

    ...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조종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금리는 10년물 기준으로 올해 1.77% 수준까지 올랐다"며 "올해 말까지 1.7∼1.8% 정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 금리 어디까지…단기급등 vs 내년 상반기까지 올라 이처럼 미국의 긴축 움직임뿐 아니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지면서 국내 채권값이 떨어지고 있다. 3년 만기 국채 금리가 장중에 연 1.9%를 넘어서 금리가 어느 선까지 오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10.20 17:11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대 심상정…"설계자가 죄인" vs "공익환수 착한설계"(종합)

    민주당-정의당 대선후보, 국토위 국감서 대장동 의혹 정면충돌 심상정 "큰 도둑에 자리 다 내어줘"…'사이다 발언' 저격수 자임 이재명 "상황 이해 못 하는 듯"…정치적 책임에는 "아프게 받아들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20일 국정감사에서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정면으로 맞붙었다. 심 후보가 대장동 사업을 자신이 설계했다고 언급했던 이 후보에 대해 "설계자가 죄인"...

    한국경제 | 2021.10.20 16: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