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3921-193930 / 194,2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영이론으로 본 大選후보 스타일] 昌 스모전략 vs 盧 柔道전략

    지난 3월 국민경선을 통해 급부상했던 민주당 노무현 대통령 후보는 요즘 6.13지방선거 참패후 내우외환을 겪고 있다. 반면 "노풍"이 불면서 "필패론"에 시달렸던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는 지방선거의 압승으로 표정관리하느라 신경쓸 정도가 됐다. 이같은 노 후보의 "부상과 시련",이 후보의 "위기와 반격"은 미국 하버드경영대학원 데이비드 요피 교수 등이 공식화한 경영전략인 "유도 전략" "스모전략"과 각각 비교돼 주목받고 있다. 노무현 후보는 ...

    한국경제 | 2002.06.23 00:00

  • [월드컵] 브라질 vs 잉글랜드 양팀 감독의 말

    ▲루이즈 펠리페 스콜라리 브라질 감독 지금 이 순간 무척 기쁘고 긍지를 느낀다. 경기내내 이겨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 주심이 호나우디뉴를 퇴장시킨 것은 아주 잘못된 판정이다. 수적 열세에도 선수들이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리드를 지켜 이길 수 있었다. 평소 훈련때 가끔 10명으로 지키는 연습도 했었다. 당시 주변에선 왜 그러냐고 물었지만 오늘 이 경기에서10명으로 연습했던 효과를 톡톡히 봤다. ▲스벤 고란 에릭손 잉글랜드 감독 더...

    연합뉴스 | 2002.06.21 00:00

  • [주간 스타워즈] 적극적 대응 vs 방치

    증시가 투자심리 위축, 모멘텀 부재, 수급 악화로 어려운 국면에 놓여 있다. 이번주 증시는 뉴욕증시 급락, IT경기회복 지연과 기업실적 악화 우려, 외국인 매도 재개, 중동지역 긴장 고조, 거래부진 등 산적한 악재를 이겨내지 못하고 급락했다. 종합주가지수는 지난주 말보다 43.48포인트, 5.28% 폭락한 778.53에 거래를 마쳤고 코스닥지수는 65.81로 5.74포인트, 8.02% 하락했다. 종합지수와 코스닥지수는 각각 강력한 지지선으로...

    한국경제 | 2002.06.21 00:00 | chums

  • [외환] 1,228원 축 횡보, "달러화 약세 vs 외인 대규모순매도"

    환율이 1,220원대에서 하락 출발 뒤 1,227∼1,228원을 오가고 있다. 미국 경기회복 지연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확산, 달러화 약세 흐름 속에 역외선물환(NDF)환율이 1,220원대로 내려선 것을 반영했다. 개장초 123엔대를 기록했던 달러/엔 환율은 일본정부의 구두개입으로 124엔대를 회복했다. 시중 포지션이 다소 부족해 보이고 전날에 이어 대규모의 주식순매도가 이어질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환율 하락은 제한을 받을 여지가 부각되고 있...

    한국경제 | 2002.06.20 00:00 | chums

  • [월드컵] 브라질-잉글랜드, 황금 콤비 충돌

    '호나우두-히바우두 VS 베컴-오언' 이름만 들어도 축구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최고의 스타 콤비가 자존심을 건 한판 승부를 펼친다. 이변과 파란속에 수많은 스타들이 빛을 잃어가는 동안에도 명성에 걸맞은 눈부신 광채를 내뿜고 있는 이들이 격돌할 무대는 브라질과 잉글랜드의 8강전이 열릴 21일 일본 시즈오카월드컵경기장. 양팀 모두 8강 진출팀중 최강의 전력이라는 평가속에 양팀 주력선수인 이들은 결승전에 임하는 자세로 ...

    연합뉴스 | 2002.06.19 00:00

  • [월드컵] 일본 vs 터키 양팀 감독의 말

    ▲셰놀 귀네슈 터키 감독 = 오랜만에 올라온 월드컵에서 우리가 세계 수준에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싶었다. 조 1위로 올라왔고 홈어드밴티지까지 등에 업은 강팀을 상대로 큰 일을 해냈다고 생각한다. 일본도 지난 4년간 엄청난 일들을 해냈기 때문에 실망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이제부터는 우리가 일본을 대표하겠다. 세네갈은 프랑스를 꺾은 이번 월드컵 최대 이변국중 하나지만 자신있다. ▲필리프 트루시에 일본 감독 = 4년간의 모험이 끝났다는...

    연합뉴스 | 2002.06.18 00:00

  • [숫자로 본 월드컵] 韓.포르투칼 출전횟수 5 VS 2

    한국팀이 월드컵사상 첫 승의 여세를 몰아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까. 오늘 열릴 포르투갈전에서 그 여부가 판가름난다. 포르투갈은 세계 랭킹과 역대 월드컵 성적에서 한국을 앞선다. 현재 랭킹은 포르투갈이 5위,한국이 40위다. 포르투갈은 지난 66잉글랜드대회에서 3위를 한 것이 최고 성적이고 한국은 단 한번도 조별 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한국은 선수들 평균 나이가 26.7세로 포르투갈(27.8세)보다 젊다. A매치(국...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日 16강 축배 들까 .. 일본 vs 튀니지

    '승리의 축배냐(일본),막판 뒤집기냐(튀니지).' 1승1무로 H조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일본이 14일 일본 오사카 나가이 월드컵경기장에서 튀니지를 상대로 월드컵 출전 사상 첫 16강 진출의 기념비를 세울 준비를 하고 있다. 일본은 비기거나 1골차로 져도 조 2위로 16강에 오르는 경기인데다 상대가 1무1패로 꼴찌인 튀니지라서 16강 진출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오히려 반드시 튀니지를 꺾고 조 1위로 진출해야 한다는 각오를 하고 있...

    한국경제 | 2002.06.13 00:00

  • [외환] 1,228원선 오름세, "달러/엔 vs 네고물량"

    환율이 1,230원대에서 상승 출발했으나 이내 1,228원선으로 내려섰다. 달러/엔 환율이 125엔대로 올라선 영향을 반영했으나 고점 인식에 따른 물량출회가 이에 맞서고 있다. 정부의 개입 경계감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가운데, 물량 소화가 얼마나 될 것인지가 반등 조정의 흐름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변수간 상충돼 있어 박스권내 전망이 지배적이다. 엔/원 환율이 지난 2월초 이후 처음으로 100엔당 970원대로 내려서 달러/원의 하락은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chums

  • [월드컵] 파라과이 vs 슬로베니아 양팀 감독 말

    ▲세사레 말디니 파라과이 감독 = 우리팀이 육체적으로 컨디션이 안좋아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경기 내내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 (2-2로 비긴) 남아공과의 첫 경기는 행운이 따라 주지 않았다.이번 경기에 임하면서 우리가 반드시 이겨서 (16강에) 진출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16강전에서 맞붙을 독일은 어려운 상대다. 휴식을 취한 다음 경기에 대비하겠다. ▲다닐로 포피보다 슬로베니아 코치 = 세 경기 내내 만족치 못한 플레이를 해서 유감이다. ...

    연합뉴스 | 2002.06.12 00:00